Category Archives: Uncategorized

김제 금산사 당간지주(보물 28호)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사 입구에 세워져 있는 당간지주(보물 28호)이다. 높이 3.5 m의 지주가 남북으로 마주보고 있다. 기단은 단층이며, 기단 위 당간을 세우는 받침에는 기둥과 둥근 형태의 무늬를 새겨 놓고 있다. 지주의 안쪽에는 조각이 없는 반면 바깥쪽에는 세로띠를 돋을새김으로 장식해 놓고 있으며,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구멍을 3곳 뚫었는데 통일신라 전성기 양식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 한다. 기단부와 당간받침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작품으로 장식은 거의 없지만 전체적으로 조각수법과 조형미가 뛰어나다. 통일신라 전성기 8세기 작품으로 추정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금산사 입구에 세워져 있는 당간지주(보물 28호). 통일신라 전성기 때 조성된 것으로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뛰어나다.

SANYO DIGITAL CAMERA당간지주 기단과 받침. 기단은 1층이며 받침에는 기둥고 둥근 꽃무늬를 새겨놓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세로로 기둥모양을 돋을새김해 놓았다. 다른 당간지주에 비해 조각수법이 양호한 편이다.

SANYO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당간지주, 보물 28호
당간지주는 사찰을 상징하는 깃발이나 괘불을 세울 때 버팀목으로 사용하는 석조물이다. 이 지주는 높이가 3.5 m이며 양 지주가 남북으로 상대하여 있다. 기단석과 간대를 완벽하게 구비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당간지주이다. 양 지주의 각면에 장식된 조각기법이 현저하게 두드러지며 한국 당간지주 가운데 가장 완벽한 형식을 갖추고 있다. 석력대, 석종, 석탑, 석등은 통일신라시대에서 고려시대에 걸쳐 만들어진 유물들인데 이 당간지누는 통일신라시대 전성기인 8세기 후반에 건립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안내문, 김제 금산사, 2009년)

<출처>

  1. 안내문, 김제 금산사, 200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

남원 만인의총(사적 272호), 정유재란 남원전투에서 희생된 이들이 함께 묻힌 곳

전북 남원시 향교동에 있는 만인의총(사적 272호)이다. 이곳은 정유재란 남원전투에서 왜군과 싸우다 전사한 사람들을 함께 묻은 무덤이다. 이 전투에서 만여명의 조.명연합군과 백성들이 희생되었는데 임진왜란 직후 시신을 한곳에 묻었으며 광해군 때 (1612년) 충렬사라는 사당을 세웠다. 무덤은 원래 남원역 부근에 있었는데 1964년 현재의 자리로 옮겨 성역화하였다. 유적지에는 시신을 묻은 봉분, 죽은이를 기리기 위해 세운 세운 조형물, 기념관 등이 있다.

남원전투는 1957년 8월 조.명연합군과 왜군 사이에 벌어졌던 큰 전투였다. 당시 조.명연합군은 양원을 비롯한 명군 3000 여명과 전라병사 이복남이 이끄는 조선관군 1000여명이 남원성을 지키고 있었던 반면 왜군은 고니시를 중심으로 56000여명의 대병력이 호남지방을 공략하기 위해 남원성으로 집결하였다. 조.명연합군은 왜군에 맞서 싸웠으나 크게 패하고 만여명의 민.관.군이 희생되었다. 남원을 함락시킨 왜군은 전주를 무혈입성하고 충청도까지 진출했으나 명랑해전으로 보급로에 문제가 생겨 더이상 진격하지는 못하였다.

SANYO DIGITAL CAMERA남원 만인의총(사적 272호). 정유재란 남원전투에서 희생된 만여명이 함께 묻힌 무덤이다. 원래 주택가에 있었는데 1964년 사당과 함께 현재의 위치로 옮기면서 성역화하였다.

SANYO DIGITAL CAMERA남원전투에서 희생된 8충신을 모신 사당인 충렬사. 임진왜란 후 광해군 때 처음 세워졌다.

SANYO DIGITAL CAMERA사당 내부

SANYO DIGITAL CAMERA만인의총 무덤. 당시 전투에서 희생된 만여명을 함께 묻은 무덤이다.

SANYO DIGITAL CAMERA1964년에 세워진 ‘만인의총’ 비석

SANYO DIGITAL CAMERA유적지 앞 기념 조형물

SANYO DIGITAL CAMERA만인의총 기념 비석

SANYO DIGITAL CAMERA전투가 벌어졌던 남원읍성(사적 298호).

만인의총, 사적 272호, 전북 남원시 향교동
이곳은 정유재란 때 왜적을 맞아 남원성을 지키다가 순절한 민.관.군을 합장한 무덤이다. 남원은 호남 곡창의 관문이자 서울로 통하는 길목으로 전략적 요충지였다. 선조 30년(1597) 8월 오만 육천의 왜군이 남원성을 에워싸고 공격하였다. 성안에서는 정기원.이복남의 지휘 아래 민.관.군이 굳게 뭉쳐 성을 방어 하였다. 결국 성이 함락되어 거의 만명에 달하는 주민과 관.군이 죽음을 맞았다. 파괴 또한 극심하여 성안에는 겨우 민가 17가구만이 남았다. 난이 끝난 뛰에 순절한 이들을 한곳에 묻고 그들을 추무하는 사당을 지었다. 광해군이 이 사당을 충렬사라고 이름지었다. 근래에 무덤과 사당을 이곳으로 옮겨와 성역화사업을 추진하였다. 두려움과 고통을 감내한 의로운 선조의 강직한 절개가 새삼 우리의 가슴을 적신다. (안내문, 남원시청, 2010년)

<출처>

  1. 안내문, 남원시청, 201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
  4. 위키백과, 2019년

경북 문경, 상주 여행 (2019년 4월)

1. 충주 미륵대원지, 사적317호,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 58번지

- 충주 미륵리 오층석탑, 보물 95호
- 충주 미륵리 석조여래입상, 보물 96호

2. 문경 조령 관문, 사적147호,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555번지

3. 문경새재, 명승 32호,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새재로 1156

4. 상주 증촌리 석조여래입상, 보물118호, 경북 상주시 함창읍 증촌2길 10-13, 상주 용화사

상주 증촌리 석조여래좌상, 보물120호, 경북 상주시 함창읍 증촌2길 10-13, 상주 용화사

6. 상주 우복종가, 경북 상주시 외서면 채릉산로 799-90

7. 상주 남장사, 경북 상주시 남장동 502

- 상주 남장사 보광전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 보물922호
-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 보물923호
- 상주 남장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보물990호

- 상주 남장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보물1645호
- 상주 남장사 감로왕도, 보물1641호
 -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보물2007호

8. 상주 북장사 북장사영산회괘불탱, 보물1278호, 경북 상주시 내서면 북장리 39-5

9. 상주 양진당, 보물1568호, 경북 상주시 낙동면 양진당길 27-4

10. 상주오작당, 경북 상주시 낙동면 승곡리 132-2번지

11. 수암종택, 경북 상주시 중동면 중동단밀로 156-33

12. 상주 옥동서원, 사적 제532호, 경상북도 상주시 수봉2길 29

13. 상주 복룡동 유적, 사적477호, 경북 상주시 복룡동 230-3번지

14. 상주 화달리 삼층석탑, 보물117호, 경북 상주시 사벌면 화달리 857

15. 전사벌왕릉, 경북 상주시 사벌면 화달리 산44-1번지

16. 상주박물관, 경북 상주시 사벌면 삼덕리 산18-7번지

상주 석조천인상, 보물 661호

17. 예천회룡포, 명승16호

[중앙박물관특별전, 옛 중국인의 생활과 공예품] 여인들의 생활

중국은 당나라 때 서역의 영향을 받아 화려하면서도 다양한 금속제 그릇과 생활용품 등이 수입되거나 직접 만들어 사용하였다. 지금도 남아 있는 당나라 유물들 중에는 수준높은 공예품들이 있으며, 이는 한반도에도 전해져 삼국과 통일신라 무덤에서는 당시 수입되거나 만들어진 유리나 금속공예품들이 출토되고 있어 당시의 문화교류를 보여주고 있다. 이때 전해전 공예품의 형태는 중국 문화와 융합되어 도자기 등으로 만들어졌다.

OLYMPUS DIGITAL CAMERA당나라 궁정 여인들의 생활모습을 그린 그림.

OLYMPUS DIGITAL CAMERA꽃무늬 금도금 은합, 당

OLYMPUS DIGITAL CAMERA원앙무늬 은합, 당

OLYMPUS DIGITAL CAMERA손잡이 달린 은잔, 당

OLYMPUS DIGITAL CAMERA사자.꽃무늬 금도금 은접시, 당

OLYMPUS DIGITAL CAMERA
포도넝쿨.동물무늬 은병, 당. 고려시대 청자나 은으로 만든 정병에서 볼 수 있는 형태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넝쿨.새무늬가 새겨진 굽다리 은잔, 당

당대에는 실크로드를 통해 접하게 된 서아시아 문화의 영향으로 다양한 형태와 기법의 금은제 그릇들이 제작되었다. 몸체 가운데가 홀쭉하고 아래에 각이 지고 위는 벌어진 형태에 원형의 손잡이가 달린 잔은 소그드지역의 은잔을 본뜬 것이다. 당대에 소그드 상인들이 활발한 상업활동을 하면서 서아시아의 다양한 그릇들이 당으로 수입되었다. 당나라 사람들 사이에서 이국풍이 선풍을 일으키면서 서아시아풍의 그릇도 제작, 사용하였다. 은이나 은에 금도금을 한 손잡이잔, 굽다리잔, 꽃모양 접시 등은 서아시아 그릇에서 영향을 받아 제작된 것들이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여인이 거울을 보며 화장하는 모습, 고개지, 여사잠도, 동진, 영국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9개의 소합을 담은 화장렴, 전한, 마왕퇴 1호묘

OLYMPUS DIGITAL CAMERA금.은으로 장식한 화장품 칠그릇, 동한. 큰 합 속에 다양한 내용물이 들어있는 작은 그릇들이 보관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화장품 그릇을 담았던 용기 뚜껑. 몸체에 동물과 인물 등 다양한 무늬를 얇은 금박과 은박을 붙여서 장식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화장품 그릇을 담았던 용기.

OLYMPUS DIGITAL CAMERA길게 생긴 화장품 그릇. 동물무늬 등으로 장식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작은 크기의 그릇

OLYMPUS DIGITAL CAMERA작은 크기의 그릇

OLYMPUS DIGITAL CAMERA작은 크기의 화장품 그릇.

한대의 화장품그릇 중 고급품은 대개 칠기 위에 채색을 칠하고 금은으로 화려하고 정교하게 장식을 하였다. 칠기는 삼베와 같은 직물을 심으로 하여 그 위에 여러 번 칠하여 만든 건칠 기법으로 제작되어 가볍고 단단하다. 칠기의 표면에는 광물성 적색 안료인 진사로 유려한 구름무늬를 그렸고 광물성 황색 안료인 석황으로 강조하는 부분을 칠했다. 그리고 몸체에는 상중하 3단으로 은띠를 붙이고 동물과 인물, 마름모 모양의 무늬는 얇은 금박과 은박으로 붙여서, 까만 칠을 바탕으로 무늬가 하얗고 노랗게 반짝이도록 하였다. 장식 무늬는 동물을 사냥하는 수렵문인데, 다양한 동물과 사수, 선인이 등장해서 흥미롭다. 코끼리, 낙타, 호랑이, 사슴, 승냥이 등이 활보하고 말을 타고 활시위를 겨누는 사수, 그리고 긴 머리를 날리며 걷는 선인을 묘사했다. 이처럼 고대인이 상상했던 선계의 모습으로 무늬를 장식한 예는 한대의 칠기에서 종종 찾아볼 수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은으로 장식한 화장품 칠그릇, 동한

OLYMPUS DIGITAL CAMERA화장품 그릇

OLYMPUS DIGITAL CAMERA나무빗

OLYMPUS DIGITAL CAMERA발이 굵은 나무빗, 발이 가는 나무빗

OLYMPUS DIGITAL CAMERA구리거울. 고대 사회에서 제사장의 권위를 보여주는 예기였던 거울이 전국시대를 지나면서 화장용구로 바뀌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글씨를 새긴 한나라의 거울이다. 거울의 꼭지를 둘러싸며 다음과 같은 내용의 26자를 새겼다. 구리로 거울을 만들어 옷차림을 밝게 비추고 용모를 단정히 한다는 내용이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쇠가위, 쇠족집게,

여인들의 생활: 화장용구
여인들의 화장 문화는 선진(先秦)시대부터 발달하였다. 한대에는 서역에서 전해진 호분(胡粉)과 연지를 포함한 다양한 화장법이 유행하였다. 화려하고 섬세한 화장용구들이 지금까지 전해진다. 여러 개의 작은 화장용품을 넣은 그릇을 화장렴이라 하며, 보통 칠기에 색을 칠하고 금속으로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내부는 상하층으로 나누어 아래에는 화장 재료와 족집게, 빗, 작은 가위 등을 담았고 위에는 거울을 얹었다. 큰 화장렴에는 다양한 도구와 재료를 구분해 담을 수 있는 여러 개의 작은 합을 오밀조밀하게 갖추어 넣었다. 한대 마왕퇴 1호묘에서는 작은 합이 각각 5개, 9개 들어 있는 화장렴이 출토되었다. 9자렴에는 타원형의 작은 합 2개에 백색 화장분이, 원형의 작은 합 4개에는 연지와 분첩, 화장분과 가발이 담겨 있다. 말굽형 소합 1개에는 발이 가는 빗과 굵은 빗이, 장방형 소합 2개에는 화장용 기름과 바르는 도구가 담겨져 있었다. 이러한 화장도구는 이미 한나라 때 화장 문화가 상당히 발달되어 있었음을 보여준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2016년 겨울 열렸던 “옛 중국인의 생활과 공예품” 특별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대 중국사회를 보여주는 유물들을 모아 기획한 작은 전시회였다.

OLYMPUS DIGITAL CAMERA유물이 전시된 전시공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