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목조건축

영주 부석사 안양루(보물)

경북 영주시 부석면 부석사 경내에 있는 안양루(安養樓,보물)이다. 부석사 주불전 영역을 출입하는 문루(門樓)로 기록에 따르면 1555년 <강운각>이라는 단층건물이 소실되면서 1576년에 다시 지었다고 한다. 한국 산지 사찰의 가람배치에서 사찰진입 축을 꺾어 무량수전이 있는 영역으로 진입하면서 종교적 경외감과 조망을 극대화하고 있다. 조선중기 이전에 사용된 목조 건축양식이 많이 남아 있는 건물이자 무량수전과 함께 부석사를 대표하는 장면을 연출하는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영주 부석사 안양루(보물)>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 규모의 2층 누각건물로 다포계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아래층만 기둥만 있으며 계단을 두어 문루 아래를 통해 무량수전이 있는 공간을 출입하게 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문루 기둥과 공포>

위층은 사방이 뚫려 있어 주변 경치를 감상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내부는 넓지 않으나 신도들이 잠깐 머물 수 있는 강당 역할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양루 2층 공간>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무량수전이 있는 사찰 중심 영역은 거대한 돌로 석축을 쌓아 조성했으며, 그 앞에 안양루라는 누각을 세워 놓았다. 마치 봉황이 날아오르려는 형상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양루와 무량수전>

OLYMPUS DIGITAL CAMERA<동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안양루와 해넘이 풍경>

SANYO DIGITAL CAMERA<2007년>

<출처>

  1.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봉화 청량사 유리보전

경북 봉화군 명호면 북곡리 청량사 주불전인 유리보전(琉璃寶殿)이다. 약사여래삼존상을 모시고 있어 약사전이라고도 한다. 조선후기 건축물로 앞면 3칸, 옆면 2칸 규모이다. 공포는 다포계인데 주심포계와 절충한 조선후기 건물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건물 대들보 밑에 사이기둥을 세워 후불벽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경사진 지형에 축대를 쌓아 건물을 세웠는데 불전 앞 마당은 좁은 편이다.

봉화 청량사 유리보전 20221029-001<봉화 청량사 유리보전>

봉화 청량사 유리보전 20221029-004<청량사 내부, 건칠약사여래좌상(보물)>

봉화 청량사 유리보전 20221029-003<옆에서  본 모습>

봉화 청량사 유리보전 20221029-002<아래에서 본 모습>

봉화 청량사 유리보전 20221029-005<봉화 청량산 청량사>

청량사 유리보전
청량산에 위치한 청량사는 신라 문무왕 3년(663)에 원효대사, 의상대사가 지은 절이다. 청량산에는 연대사라는 절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26개의 암자가 있어서 당시 신라불교의 요람을 형성했던 곳이다. 유리보전은 약사여래를 모시는 법당으로 약사전이라고도 한다. 늘 바람이 세찬 산골짝기의 한쪽에 나즈막하게 지어졌는데, 법당 앞이 절벽이라 마당이 좁은 편이다.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이며, 지붕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집이다. 건물의 대들보 밑에 사이 기둥을 세워 후불벽을 설치한 것은 다른 곳에서는 보기 힘든 특징으로 중요하게 평가되고 있다. (안내문, 봉화 청량사, 2022년)

<출처>

  1. 안내문, 봉화 청량사,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안동 도산서원 상덕사 및 삼문(보물), 퇴계 이황을 모신 사당

경북 안동시 도산면 도산서원에 있는 상덕사 및 삼문(보물)이다. 상덕사(尙德祠)는 퇴계 이황과 제자 조목(趙穆)의 위패를 모신 곳으로 조선중기 선조 때(1574년) 지어졌다. 퇴계를 모신 서원은 원래 안동 월곡면에 있던 호계서원이었으나, 지역 사람들의 요청으로 도산서당 뒤편에 도산서원을 새로이 건립하게 되었다. 호계서원에서는 유성룡과 김성일을 같이 위패를 모셨는데 당시 지역민들 사이에 유성룡과 김성일의 사에 위상의 높고 낮음을 다투다가 같이 빠지면서 제자로서는 조목만 남게 되었다.

안동 도산서원 상덕사(보물) 02-20221029<도산서원 상덕사 및 삼문(보물)>

상덕사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으며, 앞쪽에 제사 준비 공간인 퇴간을 두고 있다.  상덕사 경내에는 일반인들이 출입할 수 없고 담장너머로만 그 모습을 살짝 볼 수 있다.

안동 도산서원 상덕사(보물) 01-20221029<안동 도산서원 상덕사(보물)> 

SANYO DIGITAL CAMERA<퇴간>

상덕사
<사당 내부>

안동 도산서원 상덕사(보물) 04-20221029<상덕사 마당과 삼문>

상덕사 삼문은 사당을 세울때 같이 지어졌다. 경사진 언덕에 있어 앞면 기둥은 다른 기둥보다 높게 했다. 원래 흙담장이 있었는데, 1970년대 수리하는 과정에서 돌담장으로 바뀌었다.

안동 도산서원 상덕사(보물) 03-20221029<상덕사 삼문>

도산서원<도산서원 공간배치>

안동 도산서원 상덕사 및 삼문, 보물
상덕사(尙德祠)는 퇴계와 제자 조목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며, 삼문은 사당으로 들어가는 입구이다. 상덕사는 1574년에 지었다. 일반적으로 사당 건물은 간결하게 맞배지붕으로 짓는데 도산서원의 사당은 팔작지붕을 얹었다. 매년 음력 2월과 8월 중정일(中丁日)에 향사를 받드는데 3일전부터 준비하여 당일 오전 11시에 지낸다. 사당에는 퇴계의 제자인 조목이 종향되어 있다. 삼문은 상덕사와 같은 때에 지어졌다. 가운데 문은 혼이 다니는 문이라 하여 사람이 쓰지 않고, 사람들은 오른쪽 문으로 들어가고 나온다. (안내문, 안동시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안동시청, 2022년
  2. 도산서원 홈페이지, 2022년
  3.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강학공간 중심건물

경북 안동시 도산면 도산서원에 있는 전교당(典敎堂, 보물)이다. 조선중기 선조 때(1574년)에 지은 건물로 유생들이 모여 공부하던 강당이다. 사당인 상덕사를 제외하고는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 낙동강과 주변 경치를 감상하기 좋다. 온돌방과 넓은 대청마루로 이루어진 매우 간소하게 지어진 건물이다. 대청마루 앞 현판에 적힌 ‘도산서원(陶山書院)’이라는 글씨는 선조가 도산서원에 이름을 내리면서 명필 한석봉이 선조 앞에서 쓴 글씨라고 한다.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01-20221029<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11-20221029<도산서원 현판>

전교당은 앞면 4칸, 옆면 2칸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로 조선중기 건축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서쪽 1칸은 온돌방으로 도산서원 원장이 머물렀던 곳으로 한존재(閑存齋)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동쪽 3칸은 넓은 대청마루로 되어 있는데 앞면은 개방되어 있고 옆면과 뒷면에는 쌍여닫이문이 있다.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13-20221029<도선서원 전교당>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09-20221029<옆에서 본 모습>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07-20221029<뒤에서 본 모습>

쌍여닫이문은 가운데에 나무로 만든 틀이 있는데, 조선중기 건물에서 볼 수 있는 형태이다.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08-20221029<쌍여닫이문>

온돌방 문을 들어올리면 전체가 하나의 공간이 되며 많은 유생들이 학문을 논했던 서원 강당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내부에는 전교당(典敎堂)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으며 이곳을 찾은 유력 인사들이 남긴 글이 적힌 액자들이 걸려 있다.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05-20221029<강당 대청마루 내부>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06-20221029<옆에서 본 모습>

천정은 서까래가 노출된 연등천장을 하고 있다. 간결하면서 단순하게 지은 건물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10-20221029<내부 천장>

잘 다듬은 화강석 석재로 기단을 쌓고 건물을 올렸는데 높은 편이다. 가운데 2개의 계단이 있으며 옆에 불을 밝히는 정료대가 있다. 앞마당 양쪽에는 유생들의 기숙인 박약재(동재)와 홍의재(서재)가 있다.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보물) 02-20221029<도산서원 강학공간>

도산서원<도산서원 공간배치>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典敎堂), 보물
전교당은 도산서원의 강당으로 1574년에 세워다. 강당은 유생들이 경학을 공부하는 서원의 중심 건물이다. 전교당은 대청과 서쪽에 한존재(閑存齋)라는 온돌방이 있다. 도산서원의 원장이 머물렀던 한존재의 문을 들어 올리면 대청까지 트인 넓은 공간이 확보된다. 정면에 걸린 ‘도산서원(陶山書院)’ 현판은 1575년 선조가 내려주었으며, 글씨는 한석봉이 썼다. 전교당 서쪽 계단 옆에는 높게 만든 돌기둥 위에 반원 모양의 돌을 받쳐 놓았는데, 이것은 밤에 행사할 때 불을 밝히던 정료대이다. 전교당 동쪽 뒤편 높은 곳에 사당인 상덕사(尙德祀)가 있다. (안내문, 안동시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안동시청, 2022년
  2. 도산서원 홈페이지, 2022년
  3.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퇴계의 제자들이 공부하던 공간

경북 안동시 도산면 도산서원에 있는 농운정사(濃雲精舍, 보물)이다. 퇴계 이황이 후학을 양성하기 위해 도산서당을 세우고 제자들이 묵으면서 공부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지은 건물이다. 조선중기(1561년)에 지은 건물로 그 원형이 잘 남아 있다. 건물은 ‘工’자 형태를 하고 있는데 공부가 성취되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 건물 양쪽에는 돌출된 형태의 마루가 있는데 제자들이 모여 공부를 하거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다. 퇴계가 직접 설계에 관여한 건물로 다른 서원이나 향교와는 다른 독특한 형태를 하고 있다.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1-20221029<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건물은 ‘工’자 형태의 도토마리 양식을 하고 있는데, 도산서당 건립을 맡았던 승려 법연의 구상에 따른 것이라 한다. 건물은 세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동쪽 마루는 시습재(時習齋)라 하여 공부를 하는 곳이고 서쪽 마루는 관란헌(觀欄軒)이라 하여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다. 동쪽마루는 문을 열면 퇴계가 거처했던 도산서당이 바로 보인다. 가운데에는 온돌방이 있으며 뒷편에 돌출된 형태로 부엌과 창고가 있다.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7-20221029<농운정사>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3-20221029<공부를 하는 공간인 시습재>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5-20221029<바깥쪽에서 본 시습재>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4-20221029<가운데 온돌방>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6-20221029<뒷편 부엌과 창고>

도산서원 출입문을 들어서면 동쪽에는 퇴계가 머물던 도산서당(보물)이 있고, 서쪽에 제자들이 머물던 숙소 건물인 농운정사(보물)가 있다. 퇴계를 모신 사당인 상덕사와 강당인 전교당이 있는 건물들은 그의 사후에 조성한 것으로 전형적인 서원의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9-20221029<입구 양쪽에 배치된 도산서당과 농운정사>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8-20221029<바깥쪽에서 본 농운정사>

도산서원<도산서원 공간배치>

농운정사
농운정사는 퇴계의 제자들이 머물면서 공부하던 기숙사이다. 건물은 ‘工’자 모양으로 하였는데 학생들의 공부가 성취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퇴계가 설계하였다. 농운정사는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다. 동쪽 마루는 시습재(時習齋)로 공부를 하는 곳이고, 서쪽 마루는 관란헌(觀欄軒)으로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었다. 마루 뒤쪽에는 지숙료(止宿寮)가 있는데 서당에 공부하러 온 학생들이 머물렀다고 한다.
* ‘지숙’의 어원은 ‘자로를 집에 묵어가게 하다.(止子路宿)’에서 온 것이다. 퇴계의 ‘지숙료’는 주자 지숙료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지(止)는 ‘머물다’는 뜻이고 숙(宿)은 ‘묵다’는 뜻, 료(寮)에는 여러 의미가 있는데 여기서는 ‘작은 집’이란 뜻으로 쓰였다. (안내문, 안동시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안동시청, 2022년
  2. 도산서원 홈페이지, 2022년
  3.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