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비석/금석문

경주 성덕왕릉 귀부(거북받침돌)

경북 경주시 조양동에 있는 거북받침돌이다. 성덕왕릉에 100 m 떨어진 곳에 있는 성덕왕비(聖德王碑) 거북받침돌이다. 글자를 새긴 비몸과 머릿들은 남아 있지 않다. 성덕왕의 아들인 형인 효성왕에 이어 왕위에 오른 경덕왕 때(745년) 세워졌다. 경덕왕은 아버지 성덕왕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성덕대왕 신종(국보)을 주조하기도 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성덕왕릉 귀부(거북받침돌)>

거북받침돌은 목이 부려져 남아 있지 않다. 발은 앞으로 나아갈려는 모습을 생동감있게 표현하고 있다. 등에는 육각형 무늬가 새져져 있으며 비몬을 올려놓았던 홈이 파여 있다. 당나라 능묘제도가 받아들여지면서 왕릉 앞에 세워졌던 비(碑)의 양식을 잘 보여주는 유물이다. 불국사가 세워졌던 8세기에 만들어졌던 것으로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뛰어나다.

OLYMPUS DIGITAL CAMERA<정면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뒷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앞발>

OLYMPUS DIGITAL CAMERA<뒷발>

OLYMPUS DIGITAL CAMERA<등에 새겨진 육각형 무늬>

OLYMPUS DIGITAL CAMERA<비몸을 올려 놓았던 자리>

OLYMPUS DIGITAL CAMERA<성덕왕릉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신라 33대 성덕왕릉>

성덕왕릉 귀부, 경북 경주시 조양동 666
이 귀부는 신라 성덕왕(聖德王)의 능비에 세웠던 받침돌이다. 거북머리는 깨어져 없지만, 발은 앞으로 나아가려는 형상이다. 등에는 육각 귀갑(龜甲)무늬가 새겨졌고, 가운데에 비몸[碑身)을 꽂았던 네모난 홈이 파여 있다. 여기에 새겨진 거북 등무늬나 당초문은 8세기의 신라 왕릉에 건립된 귀부의 제작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비신과 머릿돌은 없어졌지만 경덕왕(景德王) 때에 만들어진 것으로 <삼국사기>에 기록되어 있다. 이 귀부는 6세기 이후부터 8세기 사이의 귀부 양식을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1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삼국사기, 한국사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경주 서악동 귀부(보물), 통일신라 김인문의 묘비

경북 경주시 서악동에 있는 서악동 귀부(보물)이다. 통일신라 7세에 만들어진 석비 거북받침돌로 태종무열왕릉비(국보)와 당(唐)의 영향을 받은 초기 석비의 형식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거북은 네발로 땅을 힘차게 딛고 있으며 목을 앞으로 길게 뺴고 있다. 용의 얼굴을 하고 있는 후대 거북받침돌과 달리 거북머리 원형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조각수법이나 형태 등에서 태종무열왕릉비와 쌍벽을 이루는 작품으로 사실적이면서도 생동감이 넘친다. 석비 머릿돌은 남아 있지 않으며 인근 서악서원에서 400여자의 글자가 적힌 비몸이 발련되었다. <삼국사기>에 기록이나 비문의 내용으로 볼 떄 삼국통일에 큰 역할을 한 태종무열왕의 둘째 아들 김인문(629~694년)의 묘비로 추정된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서악동 귀부(보물)>

김인문이 당에서 죽다 ( 694년 (음) ), 김인문(金仁問)이 당나라에서 죽었는데, 나이가 66세였다. (삼국사기 권 제8 신라본기 제8 효소왕,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당에서 죽다 ( 694년 04월29일(음) ), 연재(延載) 원년(694, 효소왕 3) 4월 29일 병으로 누워 당나라 서울에서 죽으니, 향년이 66세였다. 부음을 듣고 황제가 매우 슬퍼하며 수의를 주고 관등을 더하였다. 조산대부(朝散大夫) 행사례시(行司禮寺) 대의서령(大醫署令) 육원경(陸元景)과 판관(判官) 조산랑(朝散郞) 직사례시(直司禮寺) 모(某) 등에게 명령하여 영구(靈柩)를 호송하게 하였다.

태대각간에 추증되고 서원에 묻히다 ( 695년 10월27일(음) ), 효소대왕(孝昭大王)은 [인문에게] 태대각간(太大角干)을 추증하였다. 담당 관서에 명을 내려 연재(延載) 2년(695, 효소왕 4) 10월 27일에 서울 서쪽 언덕(西原)에 묻었다. (삼국사기 권 제44 열전 제4 김인문,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머릿돌과 비몸은 없고 거북받침돌만 김인문의 무덤 앞에 남아 있다. 태종무열왕릉비(국보)와 형식이나 모양에서 큰 차이가 없다. 화강석을 다듬은 조각기술이 상당히 세련되어 보인다. 천년이 지났음에도 원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것은 화강석 자재의 선택, 조각수법 등 당시 사람들의 뛰어난 조각기술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반대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뒤에서 본 모습>

정면에서 볼 때 거북의 얼굴이나 자세가 상당히 위압감을 주고 있다. 용의 얼굴을 하고 있는 후대 거북받침돌과는 달리 거북얼굴을 유지하고 있다. 목에 새겨진 다섯가닥의 목주름이 사실적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정면에서 본 거북 얼굴>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거북이 땅에 발을 딛고 있는 모습을 생동감있게 표현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땅을 딛고 있는 발>

OLYMPUS DIGITAL CAMERA<비를 올렸던 비좌>

비몸은 인근 서악서원에서 1931년에 발견되었다. 한쪽면에만 약 400여자의 글씨를 새겨놓고 있는데, 그이 업적에 대한 기록들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김인문묘 비, 경주 서악동 출토, 695년>

김인문(629~694)은 태종무열왕의 둘째 아들이나 문무왕의 친동생으로, 삼국 통일기 당과의 외교에서 큰 활약을 한 인물입니다. 그의 묘는 경주 서악동 태종무열왕릉 앞에 있으며, 묘 옆에는 이 비석을 꽂았던 귀부가 남아 있습니다. 이 비석은 1931년 서악서원 서쪽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비의 아래 부분인 이 비석은 한쪽 면에만 3.3cm 크기로 네모 칸을 치고 해서체로 약 400여자 새겼습니다. 그 내용은 대체로 태종무열왕이 김인문을 압독주 총관으로 제수한 사실, 백제를 항복시키고 고구려와의 전쟁에 참여한 사실 등이 새겨져 있습니다. 비문에는 비석을 세운 기록은 없지만 ‘삼국사기’에 695년 경주 서쪽에 매장하였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이 비석 역시 695년에 만들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안내문, 경주박물관, 2011년)

거북등에는 큼직하게 벌집모양의 육각형 무늬를 한줄 새겨 놓고 있으며, 그 아래에는 구름문양을 새겨놓았다. 비몸을 올렸던 네모난 홈이 거북등 중앙에 있으며 그 주위로 연꽃무늬를 새겨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겨북받침돌 등>

경주 서악동 귀부(西岳洞 龜趺, 보물), 통일신라시대 7세기
이 거북 모양의 받침돌은 삼국통일에 태종무열왕의 둘째 아들로 삼국통일에 큰 공을 세운 김인문(金仁問, 629~694년)의 묘비를 세웠던 것이다. 받침돌에 있는 돌 거북은 태종무열왕릉비의 귀부와 비슷한 양식으로 네 발로 힘 있게 나아가면서 목을 앞으로 길게 빼고 이다. 앞 뒷편의 발가락이 모두 다석개인 것이 다를 뿐 기교면에서 태종무열왕릉비의 귀부와 쌍벽을 이루고 있으며, 목에 새겨진 다섯 가닥의 목주름은 사실적이면서도 자연스럽다. 거북의 등에 새긴 큼직한 육각무늬 역시 조각솜씨가 뛰어나며, 등 주위에 구름무늬를 새긴 것과 그 바깥쪽에 구슬을 꿰놓은 듯한 무늬를 돌린 것은 독특하다. 등에는 비석을 받쳐 세웠던 직사각형의 구멍이 뚫어져 있다. 비의 몸돌과 머릿돌은 없어졌는데, 1931년 서악서원에서 비석 조각이 발견되어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이 귀부는 7세기 귀부 양식의 변화를 잘 보여주고 있으며, 용머리로 변화되기 이전 귀부의 원형을 지니고 있어서 한국 석비 받침돌의 초기 양식이라 할 수 있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7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7년
  2. 안내문, 경주박물관, 2011년
  3.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2년
  4. 삼국사기,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경주 태종무열왕릉비(국보), 당나라 양식을 받아들인 최초의 석비

경북 경주시 서악동 태종무열왕릉비(국보)이다. 신라 제29대 태종무열왕의 능 앞에 세워져 있는 석비(石碑)이다.  거북받침돌, 비몸, 머릿돌로 구성된 중국 당나라 양식을 받아들인 최초의 석비이다. 현재는 거북받침돌과 머릿돌만 남아 있으며 글자가 새겨진 조각이 조금 발굴되었다. 머릿돌에 ‘태종무열대왕지비(太宗武烈大王址碑)’라고 글씨가 새겨져 있어 무덤과 석비의 주인이 확인되었다. 비몸은 없지만 거북받침돌과 머릿돌의 장식은 아주 생동감있게 조각되어 있어 동양권에서도 걸작에 속하는 조각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태종무열왕릉비(국보)>

OLYMPUS DIGITAL CAMERA<반대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뒤에서 본 모습>

거북받침돌은 거북의 모습을 아주 생동감있게 화강석으로 조각했다. 거북은 목들 높이 쳐들고 발을 기운게 뻗으며 나아가는 모습을 하고 있다. 등에는 벌집모양의 육각형을 새겼으며 몸돌을 올리는 비좌 주위에는 연꽃모양을 조각했다.

OLYMPUS DIGITAL CAMERA<거북받침돌>

OLYMPUS DIGITAL CAMERA<앞으로 솟아 오르려는 거북 얼굴>

OLYMPUS DIGITAL CAMERA<등판에 새겨진 육각형 무늬>

OLYMPUS DIGITAL CAMERA<생동감 넘치게 조각된 발>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글이 새겨진 비몸돌은 현재 남아 있지 않고, 부근에서 출토된 글자가 새겨진 비석파편이 경주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비에 새겨진 글씨는 무열왕의 둘째 아들 김인문의 글씨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태종무열왕릉비 조각, 경주박물관, 2011년>

OLYMPUS DIGITAL CAMERA<태종무열왕릉비 조각, 중앙박물관 특별전, 2011년>

머릿돌은 높이가 110 cm이며, 좌우에 여섯마리의 용이 세마리씩 뒤엉켜 여의주를 물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가운데에는 ‘태종무열대왕지비(太宗武烈大王之碑)’라는 글이 새겨져 있어서 석비와 왕릉 주인이 태종무열왕임을 알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머릿돌 앞면>

OLYMPUS DIGITAL CAMERA<옆면>

OLYMPUS DIGITAL CAMERA<뒷면>

OLYMPUS DIGITAL CAMERA<석비가 모셔진 비각>

OLYMPUS DIGITAL CAMERA<신라 29대 태종무열왕릉(사적)>

신라 태종무열왕릉비(太宗武烈王陵碑, 국보), 경북 경주시 서악동 844-1
이 비석은 신라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 재위 654~661)의 위대한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세운 것이다. 이 비는 무열왕릉의 좌측에 위치하고 있다. 현재 빗돌[碑身]은 없어지고 거북 모양의 받침돌(龜趺)과 용을 새긴 머릿돌(螭首)만 남았다. 길이 333 cm, 너비 254 cm, 높이 86 cm이며, 거기에 조각된 돌 거북은 목을 높이 쳐들고 발을 기운차게 뻗으며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으로 신라인의 진취적인 기상을 잘 보여 주고 있다. 높이가 110 cm인 머릿돌 좌우에는 여섯 마리의 용이 서로 세 마리씩 뒤엉켜 여의주를 물고있는 모습이다. 앞면 중앙에 무열왕의 둘째 아들 김인문(金仁問)이 쓴 “태종무열대왕지비 (太宗武烈大王之碑)”라는 글이 돋을새김되어 있어 비의 주인공을 밝혀 주고 있다. 이 비는 표현이 사실적이고 생동감이 있어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동양권에서 가장 뛰어난 걸작이라 일컬어지는 작품이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1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보물)

경주 경주시 황남동에 있는 효자 손시양 정려비(보물)이다. 고려중기 명종 때(1182년)에 세워진 비석으로 유교적 사회체제를 보여주는 정려비 중에서도 상당히 오래된 유물이다. 당시 동경유수가 손시양의 효행을 국왕께 보고하여 마을 정문에 정려비를 세우게 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보물)>

비석은 글자가 새겨진 비몸만 있고 받침돌과 머릿돌은 없다. 사각기둥형태의 화강석 돌기둥 앞면에는 ‘효자리(孝子里)’라고 크게 글씨가 새겨져 있으며 뒷면에는 손시양의 효행내용과 비석을 세운 경위를 글자로 새겨놓았다. 비문은 당시 동경유수였던 채정이 지었다.

OLYMPUS DIGITAL CAMERA
<’효자리(孝子里)’라는 큰 글씨가 새겨진 앞면>

경주황남리효자손시양정려비
<효행 내력과 비를 세운 경위를 적은 뒷면>

OLYMPUS DIGITAL CAMERA<비석이 세워진 황남동 마을>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골목길>

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 (孝子孫時揚族間磚, 보물), 경북 경주시 황남동 240-3번지
정려비란 충신이나 효자, 열녀 등을 기리고자 그들이 살았던 고을에 세운 비를 말한다. 이 비는 고려 명종 12년 (1182)에 세워진 정려비이다. 화강암을 네모기둥 모양으로 치석한 것인데, 비몸만 있을 뿐 아래의 받침돌과 위의 머릿돌은 없다. 앞면에는 효자리(孝子里)라 쓰고, 뒷면에는 5행 130자로 손시양(孫時揚)의 효행 내용과 비를 세운 경위가 기록되어 있다. 손시양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각각 돌아 가시자 3년씩 초막을 짓고 묘소를 지킴으로써 자식의 도리를 다하였다. 이 사실을 동경유수(東京留守)가 국가에 보고하자, 왕이 그 효행을 기쁘게 여겨 정문(雄門)을 만들어 주고 포상하였다고 한다. 고려시대에 건립된 일반적인 비의 형식과 달리 네모기둥 모양으로, 고려시대에 불교와 관련되지 않은 비문으로서 희귀한 자료이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

경주 백률사 이차돈 순교비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소장, 전시하고 있는 이차돈 순교비(異次頓殉敎碑)이다. 삼국시대 신라의 불교 공인에 큰 역할을 한 이차돈을 기리는 비석으로 통일신라 헌덕왕 때(817년) 세워졌다. 비석은 높이 106 cm 이며, 화강암으로 만든 육면 기둥형태이다. 비석위에 지붕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가운데에는 이차돈이 순교하는 장면이 새겨져 있으며 나머지 면에는 정간(井間)을 치고 글자를 새겼다. 글자는 마모되어 절반 정도만 판독할 수 있으나  <삼국사기> 등에 기록된 내용일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글자를 목판에 새긴 법첩이 전래되어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 경주박물관으로 옮겨졌다.

OLYMPUS DIGITAL CAMERA
<이차돈 순교비>

OLYMPUS DIGITAL CAMERA
<이차돈 순교장면을 묘사한 그림>

OLYMPUS DIGITAL CAMERA
<그림에 대한 설명>

이때에 이르러 왕[법흥왕] 역시 불교를 일으키고자 하였으나, 여러 신하들이 믿지 않고 이러쿵저러쿵하며 불평을 늘어놓았으므로 왕이 난감해하였다. 〔왕의〕 가까운 신하[近臣]註 016인 이차돈(異次頓) 혹은 처도(處道)라고도 하였다.이 아뢰기를, “바라건대 소신(小臣)의 목을 베어 여러 사람들의 논의를 진정시키십시오.”라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본래 도(道)를 일으키고자 하는 것인데, 죄 없는 사람을 죽이는 것은 옳지 않다.”라고 하였다. 〔이차돈이〕 대답하여 말하기를, “만약 도(道)가 행해질 수 있다면, 신은 비록 죽어도 여한이 없습니다.”라고 하였다.註 018 왕이 이에 여러 신하들을 불러들여 물으니 모두 다 말하기를, “지금 승려들을 보면, 박박 깎은 머리에 이상한 옷을 입고, 말하는 논리가 기이하고 괴상하여 떳떳한 도리[常道]가 아닙니다. 지금 만약에 〔승려들을〕 그대로 놓아둔다면, 후회가 있을까 두렵습니다. 신들은 비록 중죄(重罪)를 받더라도 감히 명령을 받들지 못하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이차돈이 홀로 말하기를, “지금 여러 신하들의 말은 옳지 않습니다. 무릇 특별한 사람[非常之人]이 있은 연후에야 특별한 일[非常之事]이 있을 수 있습니다. 지금 듣건대 불교가 심오하다고 하니, 아마도 믿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여러 사람들의 말이 견고하여 깨뜨릴 수 없다. 너만 홀로 다른 말을 하니, 양쪽을 다 따를 수는 없다.”라고 하였다. 마침내 관리[下吏]가 장차 〔이차돈의〕 목을 베려고 하니, 이차돈이 죽음에 임하여 말하기를, “나는 불법(佛法)을 위하여 형장(刑場)에 나아가니, 부처님께서 만약 신통력이 있으시다면 내가 죽은 뒤에 반드시 이상한 일이 일어날 것이다.”라고 하였다. 목을 베자, 피가 〔목이〕 잘린 곳에서 솟구쳤는데 〔피의〕 색깔이 우윳빛처럼 희었다. 여러 사람들이 괴이하게 여겨 다시는 불교에서 행하는 일[佛事]에 대해 헐뜯지 않았다. (삼국사기 권 제4 신라본기 제4 법흥왕,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비석에는 3cm 크기로 글자를 새겼는데 대부분 마모되어 절반 정도만 판독할 수 있다. 그 내용은 <삼국사기> 등에 기록된 것과 비슷한 내용인 것으로 추정된다.

OLYMPUS DIGITAL CAMERA
<글자가 새겨진 부분>

판독이 가능한 일부 글자와 <삼국사기>, <삼국유사>에 기록된 글자와 일치하는 부분이 있어 같은 내용임을 알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글자 중 절반 정도는 판독이 가능하다>

OLYMPUS DIGITAL CAMERA<순교비가 있었던 경주 백률사>

이차돈 순교비(異次頓殉敎碑), 경주 소금강산 백률사, 통일신라 817년
370년대 불교를 공인한 고구려나 백제와 달리 신라는 법흥왕 14년(527)이 되서야 불교를 공인하였습니다. 공인 과정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람이 바로 이차돈입니다. <삼국유사> 원종홍법(原宗興法) 염촉멸신(厭觸滅身) 조(條)에는 사인(舍人)이라는 벼슬을 하던 22살 난 박염촉(朴脈觸, 506-527)의 순교가 묘사되어 있는데, 박염촉이 바로 이차돈입니다. 그의 목을 베자 젖이 한길이나 솟고, 그 머리는 금강산(소금강산)에 떨어졌으며, 하늘에서는 꽃비가 내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헌덕왕 9년(817)에 그의 행적을 새긴 비석을 세웠다고 합니다. 그 비석이 바로 백률사에 있던 이차돈 순교비입니다. 그런데 왜 백률사에 이 비석을 세웠을까요? 다시 <삼국유사>를 살펴보면, 신라 사람들은 이차돈의 머리가 떨어진 곳에 절을 세우고 자추사(刺楸寺)라 했다고 합니다. 가시(刺)가 있는 호두(楸)는 곧 밤(栗)이니, 자추사가 곧 백률사(柏栗寺)를 가리킨다 하겠습니다. 즉 이차돈을 기념하기 위해 지은 절에 그의 행적을 새긴 비석을 세운 것이지요. 비석의 한 면에는 이차돈의 순교 장면을 극적으로 묘사하였고, 나머지 다섯 면에는 정간(井間)을 치고 3cm 크기의 글자를 새겼습니다. 글자는 마멸이 심하여 아쉽게도 판독이 쉽지 않지만, 용케도 이 내용을 목판에 새긴 <흥인군신각김생서>, <원화첩>이 남아 있어 내용을 알 수 있습니다. (안내문, 경주박물관, 2011년)

<출처>

  1. 안내문, 경주박물관,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