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탑/승탑

경주읍성터 출토 석등

국립경주박물관 마당에 전시되어 있는 석등이다. 높이 5.6 m로 통일신라 석등 중 가장 큰 규모이다. 하대석, 간주석, 상대석 일부만 남아 있던 것으로 복원한 것이다. 원형이 그대로 남아 있지 않지만 하대석 안상에 새겨진 팔부중상을 비롯하여 세부적인 조각수법이 매우 뛰어나며 전체적인 비례도 안정적이다. 석등 앞에 놓여진 배례석은 다른 곳에서 사용하던 것이데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뛰어나다. 통일신라 전성기 석등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외형은 장흥 보림사 남북삼층석탑 앞 석등과 비슷하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읍성 출토 석등>

하대석 안상에는 팔부중상을 새겨놓고 있다. 조각수법이 섬세하면서 생동감이 넘치는 걸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상에 팔부중상이 새겨진 하대석>

상대석에는 연꽃무늬를 입체감 있게 조각해 놓고 있다. 화사석은 석등에 대한 이해를 위해 복원한 부분으로 큰 의미는 없다.

OLYMPUS DIGITAL CAMERA<상대석과 화사석>

배례석은 설명을 위해 다른 곳에 있던 것을 전시해 놓고 있는데 꽃무늬를 조각해 놓고 있다. 그 내력을 알 수 없지만 현조하는 배례석 중에서도 조형미나 조각수법이 상당히 뛰어난 걸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석등 배례석>

장흥 보림사 남.북삼층석탑 앞 석등(국보)와 비슷한 형태인다. 규모, 비례 등에서 주는 조형미나 조각수법 등을 살펴보면 이 석등보다 뛰어난 작품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장흥 보림사 남.북삼층석탑 앞 석등(국보)>

석등, 경주읍성 터, 통일신라 8~9세기 높이 5.63m
경주읍성에 있던 이 석등은 하대석, 기다란 팔각기둥, 그리고 상대석 일부만 남아 있었으나, 국립경주박물관으로 옮겨와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했습니다. 복원한 석등 높이가 거의 6미터에 이르는데, 통일신라 석등 가운데 가장 큰 석등이었을 것입니다. 한 가지 궁금한 점은 등불을 밝히는 곳의 높이가 거의 5미터에 가까운데 어떻게 불을 켰을까 하는 점입니다. 매번 사다리를 놓았을까요? 그 답은 남원의 실상사 석등에서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실상사 석등 앞에는 돌계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아마도 이 석등에도 그런 돌계단이 있지 않았을까요? 석등 앞에 있는 배례석은 향이나 각종 공양물을 올려놓기 위한 것입니다. 1938년 경주 교동에 살던 최대식 선생이 기증한 것인데, 원래 있던 곳을 알 수 없어 아쉬 울 따름입니다. (안내문, 경주박물관,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박물관, 2012년

 

경주 보문사지 석조(보물)

경북 경주시 보분동 보문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석조(石槽, 보물)이다. 큰돌을 파서 만든 물통로 사찰 경내로 들어가기 전에 손을 씻거나 물을 마시는데 주로 사용된다. 특별한 장식을 새겨 놓지 않았으며 아랫단에 물을 빼는 구멍이 있어 실제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석조(石槽)는 물을 담아 두는 그릇으로 큰 돌을 넓게 파고 물을 받아 사용하도록 만든 일종의 돌그릇으로 백제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많이 사용되었다. 카톨릭 성당이나 이슬람 사원을 출입하기 전에 손과 발을 씻는 수조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불교와 함께 사찰을 구성하는 요소로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보문사지 석조(보물)>

OLYMPUS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보문동 일대는 신라를 건국한 경주 6촌 중 명활산 아래에 자리잡고 있던 명활산 고야촌이 있던 지역이다. 신라가 6촌을 6부로 개편할 때 습비부가 되었으며 설(薛)씨 성을 받았다고 한다. 원효대사가 설씨를 대표하는 인물이라고 할 수 있으며, 설총이 묻혔다고 전해지는 무덤이 마을에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석조가 남아 있는 보문사지 절터>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도심 방향으로 보이는 낭산과 황복사지 절터>

경주 보문리 석조(慶州 普門里 石槽, 보물), 경상북도 경주시 보문동 848
이 곳은 신라시대부터 중요하게 여겨온 낭산(狼山)과 명활산성(明活山城) 사이에 형성된 들판으로, ‘보문사(普門寺)’라고 새겨진 기와의 발견을 통해 절 이름이 알려졌다. 부근에는 부처님을 모셨던 금당터(金堂址)와 동서의 목탑터, 당간지주(幢竿支柱) 등이 남아 있다. 이 돌 물통(石槽)은 화강암으로 만들었는데, 절에서 물을 담아 사용하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가로로 놓인 직육면체의 돌 안쪽을 파냈으며 외부와 내부에는 아무런 장식도 없는 소박한 모습이다. 불국사(佛國寺) 안에 있는 4개의 돌 물통을 모두 장식하였던 것과 비교하면 대조적이다. 이 보문리 돌 물통은 뒤편 북쪽 가운데 아랫단에 물을 빼기 위한 구멍이 남아 있어 실제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주변 유물들과 관련지어 볼 때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위키백과, 2021년

청양 서정리 구층석탑(보물), 고려초기 석탑

충남 청양군 정산면 서정리에 옛 절터에 남아 있는 구층석탑(보물)이다. 높이 약 6 m로 2층 기단 위에 9층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아래층 기단에는 안상을 새겼으며, 윗층 기단은 모서리에 기둥모양을 새기는 것 외 특별한 장식은 없다. 1층 탑신은 높게 만들었으며 2층부터는 낮은 높이를 하고 있다. 통일신라 석탑의 양식을 따르고 있으나 세부적인 조각수법은 평이하고 탑신이 높아 전체적으로 안정감은 부족해 보인다.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1-20210414<청양 서정리 구층 석탑(보물)>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3-20210414<기단부>

몸돌과 지붕돌은 하나의 돌로 만들었으며 지붕돌은 완만하게 작아지는 비율을 가졌다.  1층 지붕돌 받침은 5단이며, 나머지 지붕돌 받침은 3단으로 되어 있다.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4-20210414<1층 탑신>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5-20210414<윗층 탑신>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11-20210414
<서쪽에서 본 모습>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12-20210414
<북쪽에서 본 모습>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13-20210414
<동쪽에서 본 모습>

석탑이 세워진 곳에는 백곡사(白谷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한다. 청양에서 공주와 부여로 연결되는 주요 교통로 평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옛  정산현(定山縣) 읍치가 있었던 곳이다. 석탑을 제외하고는 특별한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주요 교통로에 자라잡고 있었던 고려시대 사찰의 입지조건을 잘 갖추고 있다.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2-20210414<석탑이 남아 있는 절터>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고려초기
고려 초기에 세워진 9층 석탑이다. 부근에 백곡사(白谷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하지만 탑 이외에 절이 있었다는 흔적은 현재 찾을 수 없다. 탑은 사각형의 2층 기단 위에 세웠는데 아래 기단의 네 면에는 2개씩의 안상(眼象) 조각이 있고, 위의 기단에는 모서리 기둥과 버팀목을 새겼다.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의 돌을 사용하였으며 지붕돌은 완만하게 작아지는 비율을 가졌고 끝에는 풍경을 달았던 구멍이 남아 있다. 1층의 지붕돌 받침은 5단이지만 2층 이상은 3단으로 되어 있으며, 상륜부는 모두 사라졌다. 전체적으로 지붕돌이 얇으며 층수가 9층이라는 점에서 안정감이 떨어지지만, 신라 석탑의 양식을 따르고 있고 상하의 비례가 아릅답게 조성되는 등 신라 말기와 고려 초기의 석탑 양식을 이해하는데 귀중한 자료이다. (안내문, 청양군청, 2021년)

<출처>

  1. 안내문, 청양군청, 202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시안 천복사 소안탑(小雁塔), 화엄탑으로 불렸던 벽돌로 쌓은 전탑

시안 천복사(薦福寺)에 있는 소안탑(小雁塔, The small wild goose Pogoda)이다. 당나라 때 (707년) 처음 세워졌으며 천복사탑(薦福寺塔)이라 불렸는데 천복사가 화엄종 중심 사찰이었기 때문에 화엄탑(華嚴塔)으로도 불렸다. 명.청대 대자은사 대안탑과 비교되어 소안탑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 벽돌로 쌓은 15층 전탑(塼塔)이었는데 여러차례 지진으로 손상되어 여러 차례 중수되었으며 1965년 옛방식으로 복원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당나라 전탑(塼塔)의 원형이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으며 동시대를 대표하는 건축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시안 천복사 소안탑>

벽돌로 쌓은 전탑으로 원래는 높이 88 m, 15층이었는데 현재는 높이 43 m이며 13층을 하고 있다. 기단은 높이 3.2 m, 둘레 23.38 m의 벽돌로 쌓은 기단부 위에 탑신이 올려져 있다. 내부는 비어 있으며 벽돌로 쌓은 계단을 통해 오를 수 있다. 각층마다 남북에 아치형 창문이 있으며 벽돌로 목조건축물을 모방한 지붕이 있다. 대안탑과는 달리 벽면에 목조기둥을 표현한 장식을 두고 있지 않다.

OLYMPUS DIGITAL CAMERA<벽돌로 쌓은 기단부>

기단부 앞.뒤에 탑내부로 오를 수 있는 계단이 있으며, 계단 앞 양쪽에 소안탑을 중수하면서 그 내력을 기록한 중수비가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소안탑을 오르는 계단과 양쪽에 세워진 중수비>

OLYMPUS DIGITAL CAMERA<남쪽 출입문과 그 앞에 세워진 명.청대 양식의 패방>

OLYMPUS DIGITAL CAMERA<북쪽 출입문>

탑신은 현재 13층이 남아 있는데 1층은 높고, 2층부터는 낮게 만들었다. 4면에 창문과 출입문이 있는 대안탑과는 달리 남북 방향으로만 출입문과 창문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소안탑 탑신>

OLYMPUS DIGITAL CAMERA
<옆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
<뒷편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목조건축물의 지붕을 모방해서 만든 지붕>

천복사(薦福寺)는 당나라 때 측천무후가 당고종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세워졌던 큰 사찰이다. 통일신라 불교의 주류이기도 했던 화엄종의 중심 사찰이었으며 845년 당무종에 의한 회창폐불 사건 때 폐사를 모면했던 4대 사찰 중 하나이다. 명.청대 크게 중건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명.청대 건축양식을 보여주고 있는 천복사 전경>

OLYMPUS DIGITAL CAMERA<시안박물관 정원에서 본 소안탑>

 Built in 707 AD in the Tang Dynasty , the Small Wild Goose Pagoda was initially called “Jianfu Pagoda “, and had this new name in the Ming and Qing dynasties. It was originally a fifteen-storey multi-eaved brick pagoda. Due to many earthquakes, its top part was completely damaged, and its body developed cracks. In 1965, the Chinese government renovated the pagoda using materials and techniques that are exactly the same as those used for building it. Presently, it stands at a height of 43.38 m, with a pedestal, a body, and a top. Sitting on an underground palace, this square-shaped pedestal has a brick shell with a clay core, a height of 3.2 meters, and a perimeter of 23.38 meters. The body of the pagoda has a brick frame built around a hollow interior. Brick stairs can be followed up the internal wall of the body. The pagoda’ souter contours are a naturally elegant convex curve that is very similar to the entasis curve in Greek architecture. Each storey has gradually-tiered dense eaves. There are arched windows in the south and north walls of the second and higher stories. With the overall structure being well preserved, the Small Wild Goose Pagoda was a perfect example of multi-waved square brick pagodas built in ancient China. In 1961, the Small Wild Goose Pagoda was listed by the State Council of China as one of the first batch of “Major Historical and Cultural Sites Protected at the National Level”. (안내문, 시안 천복사, 2019년)

<출처>

  1. 안내문, 시안 대자은사,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3. 百度百科, 2020년

시안 대자은사 대안탑(大雁塔), 당나라 장안의 랜드마크였던 탑

중국 시안시 대자은사(大慈恩寺)에 있는 대안탑(大雁塔, Wild Goose Pagoda)이다. 당고종 때인 652년 현장법사가 실크로드를 통해 인도에서가져온 불경을 비롯한 유물을 보존하기 위해 세워졌다. 처음에는 5층으로 지어졌으나 측천무후(則天武后) 때 무너진것을 수리하면서 10층으로 증축하였으며, 명나라 때 지진으로 손상된 것을 수리하면서 현재와 같이 7층으로 바뀌었다. 1959년에 현재의 모습을 수리되었다. 내부는 일반에 공개되어 있으며 7층에서 시안시 경치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당나라 건축과 문화를 이해하는 중요한 문화유산이 되어왔으며 남아 있는 많은 기록을 통해 그 역사가 전해내려오고 있다. 오랜 세월 동안 장안(長安, 현 시안시)의 랜드마크가 되었던 유서깊은 탑으로 통일신라 경주 황룡사 구층목탑, 일본 헤이안시대 교토 도지(東寺) 오층목탑과 함께 동시대를 대표하는 유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시안 대자은사와 대안탑>

대안탑은 인도의 스투파와 중국 전통 건축양식이 융합된 벽돌로 전탑이다. 탑은 정사각형 평면에 높이 64.7 m에 이르는 7층 전탑이다. 탑의 외관에는 중국 목조건축양식이 많이 반영되어 있는데 각층 4면에는 아치형 문이 있으며 내부에는 목조계단으로 연결되어 있다. 대안탑은 전통 목탑이 화재나 천재지변으로 경전이 손상될 것을 염려하여 벽돌로 지어졌다고 기록되어 있다. 당태종 때 인도를 다녀온 현장은 수많은 불상, 불경 등을 가져왔는데 이를 보관하기 위해 대안탑을 세울 것을 황실에 요청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벽돌로 쌓은 기단>

OLYMPUS DIGITAL CAMERA<7층으로 된 탑신>

대안탑은 벽돌을 쌓으면서도 기둥이나 대들보 등을 표현하고 있으며, 각층마다 벽돌로 기와지붕을 표현하고 있으며 각면에 1개씩 아치형의 창문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1층 출입문>

OLYMPUS DIGITAL CAMERA<벽돌로 쌓은 벽면에 표현된 기둥>

OLYMPUS DIGITAL CAMERA<탑신 각층에 표현된 기둥과 출입문, 지붕>

이곳에는 대당삼장교비(大唐三藏聖敎碑)가 있었다. 당태종이 현장법사가 번영한 불경에 대해 적은 서문을 짓고   당태종의 아들 고종이 황세자 시절에 불경번역 경위에 대해 지은 글이 적혀 있다. 당대 명필 저수량이 쓴 글씨를 썼다. 원본은 중국 국보급 유물로 시안 비림박물관에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대당삼장성교서비(大唐三藏聖敎序碑, 복제품)>

OLYMPUS DIGITAL CAMERA
<대당삼장성고서기비(大唐三藏聖敎序記碑, 복제품)>

대안탑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비롯한 유물을 보존하기 위해 세워졌다. 내부는 일반적인 건물처럼 보물을 보관하기 위한 공간이 있으며 각층에는 대안탑을 상징하는 각종 유물들(복제품)을 전시하고 있다. 각층은 목재로 만든 계단으로 연결되어 있는데 이는 당시 중국의 목탑 등의 건축 양식을 반영하고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1층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각층을 연결하는 목조 계단>

OLYMPUS DIGITAL CAMERA<불상이 모셔진 2층>

OLYMPUS DIGITAL CAMERA<명대동주도금불상(明代铜铸鎏金佛像, A gilt bronze Buddha figurine of the Ming Dynasty)>

OLYMPUS DIGITAL CAMERA<2층 창문>

OLYMPUS DIGITAL CAMERA<현장법사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볼 수 있는 3층>

패엽경(Pattra-leaf scriptures) 은 고대 인도에서 종이대신 나뭇잎에 글씨를 적은 불경이다. 현장법사가 인도를 방문했을 때 인도에서는 종이가 없었기 때문에 종이에 불경을 적었다. 현장법사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패엽경이라 부른다. 중국 국보급 문화재로 이곳에는 복제품이 전시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패엽경(貝葉經, Pattra-leaf scriptures, 복제품)과 한문으로 번역한 불경>

OLYMPUS DIGITAL CAMERA<4층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
<4층에 전시된 인도 스투파 모형>

OLYMPUS DIGITAL CAMERA<5층, 풍탁과 옛 벽돌을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당전(唐磚, Broken bricks of the Tang Dynasty)>

OLYMPUS DIGITAL CAMERA<풍탁(風鐸, Wind bell), 명나라 때 제작된 탑의 추녀에 걸려있던 것을 복제한 것이다.>

OLYMPUS DIGITAL CAMERA<6층 창문>

OLYMPUS DIGITAL CAMERA<7층 창문>

대안탑 내부는 지금도 일반에 공개되어 관람객들이 내부를 살펴볼 수 있다. 각층 창문에서 바깥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데, 지금도 시안 도심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당나라 때 대안탑이 처음 세워진 이래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 화려했던 당나라 장안(長安) 경치를 감상했을 것이다. 대자은사는 궁궐인 대명궁과 남북으로 일직선 상에 위치하고 있어 도시의 중심축을 형성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북쪽 창문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대명궁과 일직선 상으로 약 7 km 정도 떨어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서쪽 창문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남쪽 창문으로내려다 보이는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동쪽 창문으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대자은사(大慈恩寺)는 당나라 시대를 대표하는 사찰로 당고종이 어머지 문덕황후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세워졌다. 인도에서 불경을 가져온 현장법사가 머물면서 불경을 번역했던 곳으로 현장법사의 발원으로 대안탑이 세워졌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자은사 입구 현장법사 동상과 대안탑>

OLYMPUS DIGITAL CAMERA<북쪽 광장에서 본 대안탑>

OLYMPUS DIGITAL CAMERA<남쪽에서 본 대안탑>

<출처>

  1. 안내문, 시안 대자은사,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3. 百度百科,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