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탑/승탑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677호)

경북 청도군 매전면 장연리 장연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동.서삼층석탑(보물 677호)이다. 전형적인 통일신라 삼층석탑으로 2층 기단위에 삼층 탑신을 올려놓고 있다. 기단과 탑신 모서리에 기둥모양을 새겨둔 것 외에는 특별한 장식은 없다. 전체적인 조형미나 세부조각수법은 양호한 편으로 높이 4,8 m 정도 높지 않은 편으로 정형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어 9세기 통일신라 때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서탑은 무너져 있던 것을 1979년 원래 자리로 복원해 놓았는데 기단부는 새로 석재를 보충하였다. 동탑은 해체.보수하는 과정에서 1층 몸돌에서 사리장치가 발견되었다.

석탑이 있는 장연사지 절터는 운문사에서 육로로 15 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낙동강 지류인 동창천에서 가까운 계곡 입구에 위치하고 있다. 동창천을 따라 형성된 밀양과 경주를 연결하는 교통로에 있으며, 주위에 농토는 적지 않은 편이다. 2개의 탑을 세웠을 정도로 비교적 큰 규모의 사찰이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주요 교통로에 있던 사찰과 마찬가지로 조선시대 이후에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1-20200106청도 장연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동.서삼층석탑. 통일신라 주요 사찰에서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쌍탑식 가람배치를 보여주고 있다. 경주 감은사지와 비슷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7-20200106뒷쪽에서 본 동.서삼층석탑. 장연사지 절터는 들판이 내려다 보일 정도 높이에 절터가 자리잡고 있다. 동창천과 주위의 넓은 들판이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동해와 주변 들판이 내려다 보이는 경주 감은사지와 비슷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11-20200106두개의 탑 중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던 동탑. 높이 4.6 m 로 2층 기단 위에 3층탑신을 올려 놓은 전형적인 통일신라 삼층석탑이다. 동탑 몸돌에서 사리장치가 발견되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5-20200106동탑 기단부. 몸돌 모서리에 가운데에 기둥을 새겨 놓고 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6-202001063층 탑신. 몸돌 모서리에 기둥모양을 새겨 놓고 있다. 지붕돌은 처마밑이 수평이고 네귀퉁이를 살짝 치켜 올렸는데, 평이하면서 단순한 느낌을 준다. 머리장식은 남아 있지 않았는데 서탑 머리장식을 모방해 다시 만들어 올렸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8-20200106옆에서 본 모습.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2-20200106서탑은 동탑과 같은 형태를 하고 있다. 무너져 인근 개천가에 버려져 있는 것을 복구해 놓은 것으로 기단 1층은 새로 보충한 석재로 복원하였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3-20200106원래의 위치에 남아 있던 동탑.

청도 장연사지 삼층석탑, 보물 677호
이 탑은 통일신라시대의 3층 석탑으로 높이는 동탑 4.6 m, 서탑 4.84 m이다. 서탑은 일찍이 무너져서 개천가에 버려져 있었으나 1980년 2월 동탑 옆에 복원되었다. 몸돌과 지붕돌에 크고 작은 손상이 있으며 하층기단은 대부분이 보충한 석재로 이루어졌다. 동탑에서는 1984년 해체.보수 공사 때 몸돌 일단 내부에서 특이한 목재 사리합과 그 안에 장치했던 푸른색 사리병이 발견되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쌍탑 기단부는 이중기단이며 각 면에 모서리 기둥 두 깨씩을 본떠 새겼을 뿐, 다른 장식은 없는 신라시대의 전형적인 석탑으로 9세기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청도 운문사 동.서 삼층석탑(보물 678호)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운무사 경내에 있는 동.서 삼층석탑(보물 678호)이다. 사찰 중심영역인 비로전 앞에 세워져 있는 쌍탑형식 통일신라 삼층석탑이다. 탑은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기단부 2층 몸돌에는 8부 중상을 새겨 놓고 있는데 앉아 있는 모습이 특이하다. 탑신은 몸돌 모서리에 기둥을 새긴 것 외 특별한 장식이 없다. 꼭대기 머리장식 일부 남아 있는데 원래 있던 것이다. 석탑이 정형화된 모습을 보여주는 통일신라  9세기경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체적인 비례나 조각수법 등은 양호한 편이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1-20200106청도 운문사 동.서 삼층석탑(보물 678호). 감은사지 등에서 볼 수 있는 쌍탑 형식을 가람배치를 보여주고 있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4-20200106동탑.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 놓은 정형화된 통일신라 삼층석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전체적인 비례나 세부 조각수법 등은 양호한 편이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5-20200106기단은 2층으로 되어 있으며, 2층 기단에는 팔부중상이 앉아 있는 모습을 새겨 놓고 있다. 일제강점기에 무너져 가던 기단을 수리하였는데 일부 석재를 보충하였다. ㅇ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9-20200106동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8-20200106북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7-20200106서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6-20200106탑신은 특별한 장식이 없으며 지붕돌 처마를 살짝 들어올려 경쾌한 느낌을 준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1-20200106서탑. 동탑과 거의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2-20200106기단부.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6-20200106동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5-20200106북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4-20200106서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3-20200106탑신.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3-20200106쌍탑형식의 가람배치를 잘 보여주고 있는 모습.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2-20200106뒷편에서 본 모습

운문사 동.서 삼층석탑, 보물 678호,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이 탑은 높이 5.4 m인 쌍탑으로 9세기 통일신라시대 3층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상층기단에는 앉아 있는 팔부중상이 세련되게 조각되어 있으며 한 돌로 된 탑신에는 모서리 기둥이 뚜렷하게 새겨져 있다. 탑신부의 지붕돌은 각 층급 받침이 5단씩이며, 추녀 밑은 수평을 이루어 경쾌하고 날씬한 조형미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이 탑은 하부가 약해 보여 다소 무거운 느낌을 준다.상륜부에는 노반.복발.위로 행해 새겨진 꽃이 남아 있으며 기단 일부는 새로운 돌로 보수하였다. 하층기단은 지대석과 중석을 한데 붙여서 짰고 중석에는 각 면의 모서리 기둥과 안기둥 2주씩이 있다.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칠곡 송림사 오층전탑(보물 189호)

경북 칠곡군 동명면 구덕리 송림사에 있는 오층전탑(보물 189호)이다. 통일신라 때 중국에서 가져온 부처님 사리를 모시기 위해 세워신 탑으로 구운 벽돌로 쌓아 올린 중국풍의 전탑이다. 기단은 석탑과 마찬가지로 화강암 석재를 가구식으로 조립하여 쌓았으며 그 위에 벽돌로 탑신을 쌓아 올렸다. 전체 높이 16 m로 상당히 높은 편인데 각층의 지붕돌을 넓게 만들어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주고 있다. 꼭대기에는 금동으로 만든 머리장식이 남아 있어 통일신라 전탑의 상륜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중국 당나라의 영향을 받은 전탑은 우리나라에는 많지 않은 편이며 그 중에서 전탑의 원형이 잘 남아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1959년 해체.복원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었다. 1층 몸돌에는 조선시대 목불, 석불, 동불 등이, 2층 지붕돌에서는 통일신라 사리장엄구가, 상륜부 복발에서는 고려시대 청자 상감원형합이 발견되었다. 특히 통일신라 사리장엄구에는 녹색 유리제 사리병, 유리잔, 장신구 등이 발견되었으며 감은사지 삼층석탑에서 발견된 사리장엄구와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다. 출토유물로 볼 때 여러차례 수리.보수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칠곡 송림사 오층전탑(보물 189호). 통일신라 때 중국 당나라의 영향을 받아 세운 전탑 중에서도 그 원형이 제대로 남아 있으며 제작수법이나 전체적인 조형미가 우수한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기단은 잘 다듬은 화강석을 가구식으로 짜서 만들었으며 그 위에 벽돌로 탑을 쌓았다. 탑신 1층 몸체 부분은 비교적 높은 편이다. 이곳에서 조선시대 봉안한 불상들이 발견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2층부터 탑신의 높이는 거의 비슷한 편이며 지붕을 넓게 만들어 전체적으로 안정정인 느낌을 주고 있다. 2층 지붕 부분에서 통일신라 사리장엄구가 발견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2층 지붕 부분에서 발견된 통일신라 사리장엄구(보물 325호). 유리자과 사리병이 내부 있다. 경주 감은사지 삼층석탑에서 발견된 사리장엄구와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상륜부. 통일신라 전탑 상륜부가 거의 원형에 가깝게 남아 있었다. 1959년 해체.수리를 할 때 원형과 같은 모양으로 모조품을 올려 놓았다.

OLYMPUS DIGITAL CAMERA상륜부 복발 안에서 발견 고려시대 청자 상감원형합(보물 325호)

OLYMPUS DIGITAL CAMERA남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서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
북쪽에서 본 모습

송림사 오층전탑, 보물 189호, 경북 칠곡군 동명면 구덕리
이 탑은 통일신라시대의 5층 전탑으로 높이 16.13 m, 기단폭 7.3 m이다. 우리나라에는 몇 기밖에 남아 있지 않은 전탑 중에서도 상륜부까지 남아 있는 희귀한 탑이다. 화강암 기단 위에 탑신부가 이중으로 축조되어 있다. 1959년 해체.수리 때에 현재보다 좁은 4.5 m 정도의 원래의 기단 석축과 초층 몸돌 2층.3층 지붕돌.복발 등에서 여러 가지 유물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불상을 모시는 감실 내부에서 조선시대 목불과 파손된 석불.동불이 발견되었다. 2층 지붕돌에서는 거북형의 석함 속에 사리구가 모셔져 있었는데 녹색 유리제 사리병과 유리잔.수목형 금제품.옥류 등의 유물이 발견되었다. 이들 모두 보물 제325호로 지정되어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상륜부의 복발 안에는 12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청자 상감원형합이 발견되었는데, 이는 부묘가 아닌 곳에서 청자가 출토된 예가 드물기에 그 의미가 있다. 또한 이 탑이 고려시대에 보수된 적이 있음을 말해 준다. (안내문, 칠곡 송림사, 2019년)

<출처>

  1. 안내문, 칠곡 송림사,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4. 위키백과, 2020년

군위 인각사 보각국사 탑 및 비(보물 418호)

경북 군위군 고로면 화북리 인각사에 있는 보각국사탑과 비(보물 428호)이다. 보각국사는 고려중기에 활동한 승려로 『삼국유사』를 저술하는 등 많은 업적을 남겼다. 탑은 바닥돌 위에 8각의 받침돌을 놓고 그 위에 몸돌과 지붕돌이 있는 통일신라 양식을 계승한 전형적인 승탑이다. 몸돌 앞면에는 탑이름, 뒷면에는 문모양이 조각되어 있으며 나머지 면에는 사천왕상과 보살상을 새겨 놓고 있다. 탑비는 당대 문장가인 민지가 지었으며, 글씨는 왕희지의 글씨를 집자하여 만들었다. 이후 많은 사람들의 왕희지 글씨체를 보기 위하여 비석을 탁본하면서 그 형체가 많이 훼손되었다. 지금도 일부 글자가 선명하게 남아 있으며, 사본이 월정사에 남아 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군위 인각사 보각국사탑(보물 418호). 고려말 삼국유사의 저자 일연의 사리를 모신 승탑이다. 8각형의 목조건축물 형태을 하고 있는 전통 승탑양식을 따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자연석 바닥돌 위에 8각형 받침돌이 3단으로 올려져 있다. 가운데 받침돌에는 동물이 조각되에 있으며 원형에 가까운 윗받침돌에는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몸돌에는 탑이름과 문모양, 사천왕상과 보살상이 새겨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사천왕상과 보살상이 새겨져 있는 부분

OLYMPUS DIGITAL CAMERA인각사 보각국사탑비(보물 418호). 일연의 행적과 비를 세운 경위, 제자들의 이름 등을 새겨 놓았다. 중국에서 직접 왕희지 글자를 집자하여 글을 새겼으며 당대 문장가인 민지가 비문을 지었다. 왕희지의 글씨를 얻기 위해 수많은 탁본이 만들어졌고 그 과정에서 비가 크게 훼손되어 일부만 남아 있다. 원본은 옛 탁본을 통해 알아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앞면에는 일연의 행적과 그를 추모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앞면에 남아 있는 글씨

OLYMPUS DIGITAL CAMERA뒷면에는 비를 세운 경위, 제자들의 이름 등이 새겨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면에 남아 있는 글씨

군위 인각사 보각국사 탑 및 비, 보물 418호, 경북 군위군 고로면 삼국유사로
고려 충렬왕 15년(1289)에 입적한 보각국사 일연의 사리탑과 그의 행적을 기록해 놓은 탑비이다. 탑은 자연석으로 된 바닥 위에 놓여 있으며, 받침돌, 몸돌, 지붕돌로 구성되어 있다. 팔각 받침돌은 3단으로 되어 있는데, 가운데 부분에는 동물 조각이 흐릿하게 남아 있다. 윗부분은 원형에 가까우며 단조롭 소박한 연꽃이 새겨져 있다. 탑신은 팔각이며 정면에는 ‘보각국사 정조지탑’이라고 새겨져 있으며, 뒷면에는 문모양의 조각이 있으며 남은 6면에는 사천왕 입상과 연꽃 위에 서 있는 보살상이 새겨져 있다. 지붕의 두꺼운 추녀 밑은 위로 살짝 들려 있고, 낙수면은 급한 편이며 지붕 선 끝 부분에 꽃 장식이 달려 있다. 지붕 꼭대기에는 머리 장식이 큼직하게 올려져 있다. 비는 국사의 제자인 법진이 세웠으며, 비문은 당시의 문장가인 민지가 왕명을 받들어 지었고, 글씨는 왕희지의 글씨를 집자하여 만들었다. 비의 앞면에는 스승인 일연의 행적과 스승에 대한 추모의 정을 담았고, 뒷면에는 비를 세운 경위, 다비식 때의 영험, 제자들의 이름을 새겨 넣었다. (안내문, 군위 인각사, 2019년)

<출처>

  1. 안내문, 군위 인각사,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20년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과 비(보물 531호)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신전리 용문사에 있는 정지국사탑과 비(보물 531호)이다. 고려말 활동한 정지국사(1324 ~ 1395년)의 사리를 모신 승탑이다. 조선초에 조성한 것으로 목조건축물 형태를 하고 있는 통일신라 이래 전통 승탑 양식을 따르고 있다. 바닥돌과 아래받침돌은 4각이고 윗받침돌과 탑몸는 8각형을 하고 있다. 받침돌에는 연꽃장식 외 특별한 장식이 없으며 몸돌에는 문짝모양이 조각되어 있다. 전통 승탑 양식을 따르고 있는데 조각수법이는 조형미는 이전 승탑에 비해 떨어지는 편이다. 비는 사각형의 작은 형태로 윗쪽 모서리를 살짝 깍은 단순한 형태이다. 비문은 당대 학자인 권근이 지었는데 정지국사의 행적을 기록하고 있다.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 20190603-01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보물 531호). 통일신라 승탑 양식을 따르고 있는데 조각수법이나 조형민는 떨어지는 편이다.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 20190603-04아래.위받침돌에는 연꽃무늬를 새겨 놓고 있으며, 가운데 받침돌은 북 모양을 하고 있다.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 20190603-05몸돌과 지붕돌은 8각형을 하고 있는데 몸돌에는 형식적으로 문을 새겨놓고 있다.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 20190603-06옆에서 본 모습.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 20190603-02용문사 정지국사 비(보물 531호). 비는 부도에 딸린 탑비로 조선 태조 7년(1398)에 건립되었으며 조성당시의 찬조자 명단과 정지국사에 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 20190603-03정지국사탑이 있는 언덕에서 내려다 보이는 용문사.

용문사 정지국사 부도 및 비, 보물 531호
이 부도는 팔각원당형으로 지대석 위에 연꽃 문양이 조각된 사각형의 하대석을 놓았다. 그 위에 원통형의 중대석이 놓여 있고 옆면에 연꽃 문양이 새겨진 팔각형의 상대석이 중대석 위에 있다. 탑신부는 팔각형으로 한 면에만 문을 새겼고 팔각형의 지붕돌은 윗면의 합각선이 두툼하고 끝에는 꽃 모양이 조각되어 있다. 상륜부는 현재 앙화석 부분만 남아 있다. 비는 부도에 딸린 탑비로 조선 태조 7년(1398)에 건립되었으며 조성 당시의 찬조자 명단과 정지국사에 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이 비문은 권근이 지은 것으로, 태조 4년(1395) 천마산 적멸암에서 세상을 떠난 고려 말의 정지국사가 중국 연경에서 수학하였고, 입적 당시 많은 사리가 나와 태조가 이를 듣고 ‘정지국사’라 추증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 부도와 비는 승려가 세상을 떠나면 부도와 탑비를 세우던 신라 시대 이래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성 방법에서 조선초기 부도 연구의 기준이 된다. (안내문, 양평 용문사, 2019년)

<출처>

  1. 안내문, 양평 용문사,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