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불상

청도 박곡리 석조여래좌상(보물 203호), 통일신라 전성기 불상

경북 청도군 금천면 박곡리에 있는 석조여래좌상(보물 203호)이다. 운문사와 함께 서쪽 대비갑사로 창건된 사찰인 대비사로 들어가는 계곡 입구 마을에 모셔져 있다. 화재 등으로 광배와 대좌, 불상 등이 큰 손상을 입어 얼굴은 그 형체를 알아볼 수 없다. 신체는 가슴은 당당하지만 허리는 잘록하고 표현되어 있다. 옷은 몸에 밀착되어 있으며 옷주름도 간략하게 표현되어 있다. 전체적인 양감이 풍부하면서 세려되게 표현되어 있으며 세부적인 조각수법은 뛰어난 편이다. 석굴암 본존불의 양식을 따르고 있는 통일신라 전성기 불상으로 추정된다.

청도 박곡리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203호05-20200106
청도 박곡리 석조석가여래좌상(보물 203호). 석굴암 본존불 양식을 따르고 있는 통일신라 전성기 불상이다. 대좌는 팔각형을 기본으로 상.중.하대로 구성되어 있으며, 연꽃무늬를 새겨놓고 있다.

청도 박곡리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203호01-20200106얼굴 형체를 알 수 없으며 훼손된 부분이 많지만 전체적인 신체비례나 세부적인 표현이 뛰어난 작품이다.

청도 박곡리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203호03-20200106불상은 대비사 계곡 입구 마을에 건물을 세워 그 안에 모셔져 있다. 그 앞에는 삼층석탑이 놓여 있어 작은 사찰같은 분위기를 주고 있다.

청도 박곡리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203호04-20200106마당 한쪽편에 있는 석재. 화재로 크게 훼손된 광배처럼 보인다.

청도 박곡동 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 203호, 경북 청도군 금천면 박곡리
이 불상은 높이 276 cm의 석조 석가여래좌상으로 대비사 골짜기 입구의 보호각 속에 모셔져 있다. 몇차례의 화재와 인위적인 파손을 당해 원래의 모습을 잃었으나 지금의 모습으로도 예술적 안목과 세련된 솜씨를 느낄 수있다. 얼굴의 구체적인 모습은 알 수 없으나 이 불상은 풍만하면서도 박력있는 모습, 힘찬 어깨와 당당한 가슴, 몸에 밀착된 법의 등에서 강건하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통일신라시대의 조각수법을 볼 수 있다. 대좌는 상.중.하대로 구분된 8각 연꽃모양으로 당대의 불상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이 불상은 석굴암 불상과 그 양식이 비슷한 통일신라 전성기의 불상으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청도 운문사 석조사천왕상(보물 318호)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운문사에 있는 석조사천왕상(보물 318호)이다. 원래 운문사 경내에 있던 전탑 탑신에 있던 것으로 현재는 그 자리에 세워진 작압전에 석조여래좌상(보물 317호)와 함께 모셔져 있다. 갑옷을 입고 무기를 들고 있으며 악귀를 밟고 있는 전통적인 사천왕상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돌기둥에 돋을새김으로 사천왕상을 새겨 놓았는데 입체적인 양감이 잘 드러나지 않으며 부드러운 얼굴을 하고 있다. 외형이나 세부 조각수법 등이 형식화된 점 등으로 볼 때 통일신라말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천왕상이 모셔진 작압전은 운문사의 전신 대작갑사의 유래를 보여주는 건물이다. 신라말 작탑이라는 전탑이 있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된 후 현재와 같은 불전으로 바뀌었다.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의 형태를 보면 옛 모습을 유추해 볼 수 있다.

청도 운문사 석조사천왕상 보물318호 01-20200106
운문사 석조사천왕상(보물 318호) 중 남방 증장천왕상과 서방 광목천왕상. 석굴암 등에 있는 이전 시기의 사천왕상에 비해 부드러운 얼굴을 하고 있다.

청도 운문사 석조사천왕상 보물318호 04-20200106상반신 부분

청도 운문사 석조사천왕상 보물318호 02-20200106

북방 다문천왕상과 동방 지국천왕상

청도 운문사 석조사천왕상 보물318호 03-20200106상반신 부분.

청도 운문사 석조사천왕상 보물318호 05-20200106사천왕상과 석조여래좌상이 모셔진 작압전. 원래 전탑이 있던 자리에 세워진 작은 불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가장 오래된 전탑형식을 보여주는 분황사 모전석탑. 감실 입구를 지키고 있는 인왕상과 같은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운문사 사천왕 석주, 보물 318호
이 사천왕 돌기둥은 현재 작압전에 모셔진 서조여래좌상 좌우에 배치되어 있으나 원래는 이 곳에 세워진 탑신 4면이나 안의 벽면에 모셔졌던 것으로 여겨진다. 삼고저를 든 증장천왕, 탑을 든 다문천왕, 불꽃을 든 광목천왕, 칼을 든 지국천왕 등은 천의 자락이 휘날리는 갑옷을 입고 악귀를 밟고 선 자세이다. 4개의 사천왕상 돌기둥은 신체는 장대하지만 양감이 줄어든 갸날픈 체구, 부드러운 인상, 갑옷의 굵은 띠주름 등으로 미루어 보아 형식미가 진전되었던 신라말 후삼국 시대인 900년 경을 전후한 시기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청도 운문사 석조석가여래좌상(보물 317호)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운문사 작압에 모셔져 있는 석조석가여래좌상(보물 317호)이다. 광배와 대좌가 온전히 남아 있는 높이 0.63 m 의 고려시대 불상이다. 신체 비해 얼굴은 큰 편으로 머리의 상투는 뚜렷하다. 이 불상은 항마촉지인을 하고 앉아 있는 석굴암 본존불 외형을 따르고 있지만 얼굴이나 신체의 세부적인 표현이 부자연스럽고 투박하다. 불꽃을 형상화한 광배는 불꽃무늬가 형식적으로 새겨져 있다. 통일신라말 불상양식을 계승한 고려초기 불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청도 운문사 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317호 01-20200106청도 운문사 석조석가여래좌상(보물 317호). 광배와 대좌를 갖추고 있지만 신체의 비례나 세부적인 표현이 투박해지는 통일신라말 불상양식을 계승한 고려초기 불상이다.

청도 운문사 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317호 02-20200106불상이 모셔진 불전인 작압. 운문사의 유래와 관련있는 전탑이 있던 곳에 세워진 작은 불전이다. 전탑을 구성했던 사천왕 석주(보물 318호)와 같이 모셔져 있다.

운문사 석조석가여래좌상, 보물 317호
이 불상은 실상투가 뚜렷하며, 네모진 상체와 하체에 법의가 수직으로 무겁게 내려져 있다. 연꽃무늬가 새겨진 6각 불상 받침 대좌의 특이한 형태는 다소 딱딱한 느낌을 보여준다. 손 모양은 항마촉지인으로서 다소 어색한 감이 있고 결가부좌한 양 발 사이에는 부채꼴의 주름이 잡혀 있다. 이 불상은 부피감이 없고 상 자체가 나약하고 위축된 점, 조각에서 형식화가 많이 진전된 점으로 보아 신라말에서 고려초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보물 1324호), 회화적 기법이 돋보이는 고려시대 불상

경기도 시흥시 대야동 소래산(해발 299.6 m) 중턱에 있는 마애보살입상(보물 1324호)이다. 장군바위라 부르는 큰 바위에 5 mm 정도의 얇은 선으로 보살상을 새겨놓고 있다. 머리에는 둥근 보관을 쓰고 있으며 목에선 삼도가 굵은 띠처럼 새겨져 있고 꽃무늬가 새겨진 옷을 입은 표현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균형감 있게 표현하고 있으며 각진얼굴, 덩굴무늬가 새겨진 보관, 양어깨를 덮은 옷 등이 특징이다. 높아 12 m의 대형 불상으로 회화적인 기법이 돋보인다. 고려초 전국적으로 유행했던 거대불상 조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미륵보살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 보물 1324호01-20191112소래산 중턱 바위에 새겨진 마애보살입상(보물 1324호)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 보물 1324호06-20191112
높이 12m 정도의 거대 불상으로 5 mm 정도의 얕은 선를 바위에 새겨 표현하고 있다. 전체적인 비례나 신체, 의복 등 세부적인 표현이 섬세하다.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 보물 1324호04-20191112머리에 보관을 쓰고 있는데 얼굴은 네모형을 하고 있으며 귀를 상대적으로 크게 표현하고 있다. 보관에는 덩굴무늬가 새겨져 있으며 목에는 삼도라 불리는 선이 새겨져 있다.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 보물 1324호05-20191112몸에는 선으로 섬세하게 의복을 표현하고 있다. 단순하면서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는데 불화 등에서 볼 수 있는 불상의 표현기법과 비슷해 보인다.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 보물 1324호03-20191112등산로에서 보이는 불상.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 보물 1324호02-20191112불상 앞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시흥시  일대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 보물 1324호, 고려시대
시흥 소래산 마애보살입상은 소래산 중턱에 있으며 병풍바위 또는 장군바위라 불리는 암벽에 얇은 선으로 새겨져 있다. 머리에는 덩굴무늬가 새겨졌으며, 보석으로 꾸며진 원통형의 관을 머리에 쓰고 있는데, 관의 양옆으로 좁은 관 띠가 휘날리고 있어 특이하다. 얼굴은 갸름하고 눈, 코, 입이 큼직하며, 양쪽 귀는 유난히 길게 늘어졌다. 또한 목에는 삼도라고 불리는 선이 새겨져 있어 근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양쪽 어깨를 모두 감싼 옷인 법의는 배에서부터 규칙적인 반원을 그리며 무릎까지 물결치듯이 유려하게 흘러내렸다. 또한 가슴에는 속옷을 묶은 띠매듭이 선명하다. 원통형의 높은 관을 쓴 모습이나 이목구비가 큼직하게 표현된 것은 고려 전기 석불 조각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손갖춤에서 오른손은 가슴으로 올려 바깥쪽으로 향하고, 왼손은 배꼽 부분에서 손바닥이 위로 향하고 있다. 연꽃 모양의 대좌 위에 발꿈치를 붙이고 양쪽으로 발 끝을 벌린 자세를 하고 있는데, 발가락의 표현이 매우 섬세하다. 이 입상은 전체 높이 약 12.2 m(머리 높이 3.4 m, 보석 관 높이 1.4 m), 어깨너비 약 3.7 m, 연꽃 모양 대좌 너비 약 4.7 m에 달하는 불상으로 우리나라 석조 불상 조각 중에는 매우 큰 편이다. 새긴 선의 깊이가 5 mm 정도로 얇음에도 기법이 뛰어나며 마치 그림을 그린 듯이 표현되어 있어 세련되다. (안내문, 시흥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시흥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군위 아미타여래삼존 석굴(국보 109호), 제대로된 모습을 갖춘 삼국시대 석굴사원

경북 군위군 부계면 남산리에 있는 아미타여래삼존 석굴(국보 109호)이다. 제2석굴암이라고 불렸던 이곳은 팔공산 자락 절벽에 동굴을 만들고 불상을 모신 석굴사원이다. 불국사 석굴암과 함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석굴사원으로 바위에 마애불상을 새기고 그 앞에  전실을 두었던 삼국시대에 비해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곳에 모신 불상들은 700년 경에 조성된 것으로 아미타여래를 본존불로,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협시보살로 모시고 있다. 본존물은 대좌위에 앉아 있는 자세로 머리에는 큼직한 육계가 있으며 삼국시대 불상에서 볼 수 있는 미소띤 얼굴 대신 위엄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좌.우의 보살은 작은 불상과 정병이 새겨진 관을 들고 있는데 당나라 불상의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군위 아미타여래삼존 석굴(국보 109호).  바위에 마애불상을 새기고 그 앞에 전실을 두었던 이전의 석굴사원과는 달리 바위를 파서 동굴을 만들고 그 안에 불상을 안치했던 인도, 중국의 정통 석굴사원을 구현해 놓았다.

OLYMPUS DIGITAL CAMERA석굴사원에 모신 불상. 석굴 높이는 4.25 m이며, 높이 4.25 m의 본존불은 아마타여래를 표현하고 있다. 미소를 띤 삼국시대 불상과는 달리 근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동쪽편 협시보살. 보관을 쓰고 있는 관세음보살을 표현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서쪽편은 대제지보살을 표현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군위 아미타여래삼존 석굴이 있는 절터.

군위 아마타여래삼존 석굴, 국보 109호
군위 아미타여래 삼존 석굴은 이곳에서 오른쪽 계단을 오르면 보이는 석굴로 아미타여래 삼존불을 모신곳이다. 이 석굴은 지금으로부터 1500여 년 전인 신라 눌지왕 대에 아도하상이 수도전법한 곳이며, 문무왕 대에 원효대사가 본존불과 본존불의 좌우에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모신 곳이다. 이 삼존 석굴은 8세기 중엽에 만들어진 경주 토함산 석굴암의 모태가 되었다. 가람은 오랜 세월 폐허로 방치되었는데, 1927년 새롭게 발견되어 삼층 모전 석탑을 보수하였고, 1961년에는 초대 주지 스님이 부임하면서 법당을 지었다. 삼존 석굴은 1962년 황수영 박사의 학술 조사를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아 국보로 지정되었고, 그 해 박정희 대통령으로부터 예산을 받아 석불교, 계단, 석난간이 추가로 설치되었다. 1985년부터 삼대 법등 주지 스님이 다시 절을 지어 지금의 도량이 되었다. (안내문, 군위군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군위군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4. 위키백과,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