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산/강

청도 운문사 처진소나무(천연기념물 180호)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운문사 경내에 있는 처진소나무(천연기념물 180호)이다. 가지가 밑으로 처진 모습을 하고 있는 처진소나무 품종 중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운문사 만세루 옆 마당에 자라고 있는데 높이 9.4 m 정도이며 높이 3 m에서 사방으로 가지가 뻗어나가는 처진소나무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사방을 뻗어나간 가지가 처진 모습이 독특하면서도 매우 아름답다. 임진왜란 때 이 나무가 있었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볼 때 수령은 400년 이상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청도 운문사 처진소나무 01-20200106청도 운문사 처진소나문(천연기념물 180호), 운문사 동쪽 출입문으로 사용되고 있는 범종루를 들어서면 제일 먼저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청도 운문사 처진소나무 02-20200106앞쪼에서 본 모습. 처진소나무는 소나무 품종의 일종으로 높이 3 m 정도에서 가지가 옆으로 뻗어나가면서 처진 모습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처진소나무로 그 특징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다.

청도 운문사 처진소나무 03-20200106뒷편 대웅전 앞 마당에서 본 모습.

처진소나무, 천연기념물 180호
소나무의 한 품종인 처진소나무로서 우리나라에서 최대 규모이다. 가지가 밑으로 늘어지는 점이 보통 소나무와 다른데 자연적으로 이 나무처럼 둥글게 자라는 나무는 매우 드물다. 나무모양이 아름답고 전형적인 처진소나무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생물학적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 어떤 고승이 소나무 가지를 꺾어서 심었다는 전설이 전해지며 운문사에서는 매년 봄에 막걸리를 물에 타서 뿌리 가장자리에 주고 있다. 높이는 약 6 m 이고, 둘레가 3.5 m 이며, 나무의 나이는 500여년 정도로 추정된다.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서울 호암산(해발 393 m), 역사탐방을 할 수 있는 관악산 둘레길

서울 금천구 시흥동에 있는 호암산(해발 393 m)이다. 관안산 서쪽 끝 봉우리로 금천의 주산이라 하여 금주산.금지산이라고도 불렀으며 산세가 호랑이를 닮았다하여 호암산이라 한다. 동쪽으로는 관악산과 삼성산이 가로막고 있으며 서쪽으로는 안양천이 남.북으로 흐로고 있다. 통일신라 때 안양천 주변 교통로를 장악하기 위해 쌓은 호암산성(사적 343호)이 남쪽 정상부에 있으며 호압사, 불영암이 자리잡고 있다.

호암산은 비교적 높지 않아 등산하기에 수월하며 능선을 따라서 상성산, 관악산을 오를 수 있으며 중턱에는 관악산 둘레길이 조성되어 있다. 호암터널 입구 인공폭포에서 출발하여 호압사로 연결되는 둘레길이나 호암산성으로 오르는 등산로를 이용하여 정상을 오를 수 있다. 서울 금천구 일대에서 역사탐방을 겸해서 2~3시간 정도의 시간을 내면 쉽게 오를 수 있는 도심 역사공원 같은 곳이다.

서울 호암산 01-20191203호암산 정상부 능선길에서 보이는 호암산성(사적 343호). 신라가 한강유역을 장악한 이후 안양천을 따라 안양에서 한강으로 연결되는 교통로와 멀리 대부도와 인천 사이의 서해바다를 장악하기 위해 쌓았다.

서울 호암산 06-20191203호암산을 오를 수 있는 등산로 출발잠. 서울 금천구 시흥동 벽산아파트 뒷편 호암1터널 입구에 위치하고 있다.

서울 호암산 05-20191203호암산폭포는 산사태로 노출된 자연암반에 지하수를 활용하여 인공적으로 조성한 폭포이다.

서울 호암산 08-20191203호암산성으로 오르는 등산로. “한우물전망길”로 부르고 있으며 호암1터널 입구에서 호암산성까지 연결되는 오르막길이다.

서울 호암산 07-20191203등산로 중간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멀리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주변이 한눈에 들어온다.

서울 호암산 09-20191203인공폭포 위에서 내려다 보이는 등산로 출발점.

서울 호암산 10-20191203산성을 향해 이어지는 등산로

서울 호암산 11-20191203등산로 중간쯤 전망좋은 곳에 위치한 칼바위 전망대. 칼바위는 바위가 칼처러 뾰족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쟁기바위, 보습바위라고도 하며 마치 칼을 옆으로 뉘어 놓은 듯한 모양을 하고 있다.

서울 호암산 12-20191203칼바위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금천구, 구로구 일대와 안양천을 따라 이어지는 시가지가 한눈에 들어온다.

서울 호암산 13-20191203호함산성 성벽 아래로 이어지는 등산로.

서울 호암산 14-20191203호암산성 서문터. 성문과 주변 성벽들은 지금 남아 있지 않다.

서울 호암산 16-20191203호암산성 성벽 바깥으로 이어지는 등산로.

서울 호암산 17-20191203호암산성 내 큰 우물인 한우물과 불영사가 보인다.

한우물전망길
한우물 전망길은 호암1터널 부근 서울둘레길이 교차한 곳에서 시작하여 칼바위전망대를 거쳐 석구상까지 금천구 시가지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0.8 km의 산책로이다. 통일신라시대 축조된 사적 제343호인 한우물 및 호암산성 등 문화유적지를 답사할 수 있으며 날씨 좋은날 멀리 북한산까지 내다볼 수 있는 탁 트인 경관이 일품이다. 주변엔 잣나무 치유의 숲과 호암늘솔길이 있어 숲내음 가득한 휴식을 즐길 수 있으며 등산객들이 즐겨 찾는 우리구의 명소로서 손색이 없다. (안내문, 금천구청, 2019년)

서울 호암산 21-20191203호암산 남쪽 정상부 호암산성 내에 있는 작은 암자인 불영암.

서울 호암산 22-20191203불영암 마당에서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

서울 호암산 19-20191203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멀리 한강이 보이고 앞쪽으로 구로구, 영등포구 일대가 한눈에 들어온다.

서울 호암산 20-20191203불영암 마당에 있는 한무물. 통일신라 때 이곳에 산성을 쌓으면서 식수를 확보하기 위해 만든 큰 우물이다. 조선시대에 다시 확충하여 사용하였다.

서울 호암산 24-20191203불영암 주변으로 비교적 넓은 공간이 형성되어 있고 안양천을 따라 형성된 교통로가 한눈에 들어온다.

서울 호암산 23-20191203마당 한쪽편에 있는 헬기착륙장

서울 호암산 31-20191203호암산성 북문 안쪽에 있는 석구상 주변

서울 호암산 32-20191203석구상은 호암산의 호랑이 기운을 제압하기 위해 조성한 것으로 개의 형상을 닮았다.

서울 호암산 30-20191203석구상으로 남쪽으로 이어지는 능선길. 이곳에 약 300 m  정도 석축이 남아 있는 성벽을 볼 수 있다.

서울 호암산 26-20191203호안산성 남쪽 정상부 부근.

서울 호암산 27-20191203정상부 부근 장대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이는 지점.

서울 호암산 28-20191203이곳에서는 동쪽 관악산과 삼성산 일대가 한눈에 들어온다. 상당히 넓고 깊은 관악산 산세를 볼 수 있다.

서울 호암산 29-20191203안쪽으로 들어가면 산성내에 있던 건물터와 작은 우물이 있다.

서울 호암산 33-20191203호암산성 북문 앞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등산로. 호암산 정상을 향해 걷기 좋은 등산로가 이어진다.

서울 호암산 34-20191203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등산로.

서울 호암산 35-20191203능선에서 볼 수 있는 봉우리.

서울 호암산 02-20191203호암산 정상을 향해 이어지는 등산로. 부근에 호압사로 내려다는 샛길이 있다.

호암산능선길
조선시대 축조한 사찰인 호압사에서 출발하여 호암산 정상방향으로 넘어 가다보면 어느새 숨이 차오른다하여 깔딱고개라고도 불리는 고개를 지난다. 금천구, 관악구, 안양시 경계인 호암산 정상 부근에 다다라 석수역 방향으로 능선을 따라 내려가면 완만한 산책로와 큰 바위가 어우러져 있어 산행하는 즐거움이 있다. 덤으로 한눈에 보이는 금천구 시가지 광경이 일품이며, 인근 사적 343호인 한우물 및 호암산성 등 문화유적지도 볼 수 있다. (안내문, 금천구청, 2019년)

서울 호암산 03-20191203호암산 정상 아래에 있는 호압사. 조선초 태종때 호암산의 호랑이 기운을 제압하기 위해 세운 사찰이라고 한다.

서울 호암산 04-20191203호압사에서 인공폭포로 이어지는 둘레길. 관악산 둘레 중 하나로 총 1 km 정도이며 “호암늘솔길”이라 부른다. 주변은 “잣나무 치유의 숲”이라 부르는 산림욕장이 있다.  5 ha의 넓은 지역에 잣나무가 빽빽이 자생하며 숲을 이루고 있다.

호암늘솔길은 ‘언제나 솔바람이 부는 길’이라는 뜻으로 시민공모 결과 선정되었다. 호압사 입구에서 잣나무 산림욕장을 지나 호암산 폭포까지 총 1 km이고, 보행 약자를 포함하여 누구나 쉽게 산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되었다. (안내문, 금천구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금천구청,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시흥 소래산(해발 299 m), 서해안 경치가 아름다운 산

경기도 시흥시 대야동, 신천동과 인천시 장수동에 있는 소래산( 蘇萊山, 해발 299 m)이다. 그리 높지 않은 작은 산이지만 주변에 막힘이 없이 경관이 한눈에 들어오는 지형적 특징으로 중요 랜드마크가 되었던 곳으로 옛 인천도호부의 진산으로 여겨졌다. 정상에서 시흥시 일대와 서해안 경치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중턱에는 고려초에 조성한 바위에 불상을 새긴 마애보살입상(보물 1324호)가 있으며 사찰로는 내원사가 있다.

소래산을 오르는 등산로는 여러 갈래가 있는데 시흥 내원사 입구나 산림욕장에서 출발하는 등산로와 인천대공원 후문 만의골소공원에서 출발하는 등산로가 많이 이용되고 있다. 산이 높지도 않으면 등산로도 걷기에 수월한 편이지만 정상에서 내려다 보이는 경치는 좋은 편이다.

시흥 소래산 01-20191112시흥 소래산. 인천과 시흥 경계에 위치하고 있는 해발 299 m의 낮은 산이지만 주위에 높은 산이 거의 없어 랜드마크가 되고 있다.

시흥 소래산 04-20191112소래산 등산로 중 많은 사람들이 찾고 평이한 ABC 행복 학습 타운 옆 산림욕장 입구이다. 계곡 양쪽에 길이 있는데 오른쪽 등산로가 걷기에 약간 쉽다.

시흥 소래산 05-20191112등산로 출발점에서 산으로 오르는 계단길.

시흥 소래산 06-20191112계단을 지나면 걷기 좋은 산길이 이어진다. 약간 돌아가는 길이기도 하다.

시흥 소래산 07-20191112등산로 중간 쯤에서 내려다 보이는 시흥시 일대.

시흥 소래산 08-20191112중간쯤 오르면 군인들이 유격훈련을 하던 장소가 남아 있다. 다양한 유격훈련장 모습을 볼 수 있다.

시흥 소래산 09-20191112유격훈련장임을 알려주는 안내문들.

시흥 소래산 22-20191112여러갈래 등산로가 만나는 지점에 있는 소래산 마애보살입상(보물 1324호)이다. 장군바위라 부르는 큰 바위에 5 mm 정도의 얇은 선으로 보살상을 새겨놓고 있다.

시흥 소래산 11-20191112마애불상 앞으로 모였던 등산로가 이곳에서 만나 정상을 향해 오른다.

시흥 소래산 12-20191112정상을 향해 오르는 등산로. 능선이 가까워지면선 경사는 급해진다. 등산객을 위해 계단이 설치되어 있다.

시흥 소래산 13-20191112정상이 가까워졌음을 보여주는 능선. 약간 넓은 공간을 만들고 있으며, 등산객을 위한 쉼터가 있다.

시흥 소래산 14-20191112소래산 정상으로 이어지는 능선길

시흥 소래산 15-20191112정상이 가까워졌음을 보여주는 바위.

시흥 소래산 16-20191112바위 너머로 북쪽으로 보이는 풍경. 외곽순환도로와 그 너머로 부천시가 보인다.

시흥 소래산 17-20191112멀리 소래산 정상이 보인다.

시흥 소래산 21-20191112소래산 정상. 주변에 높은 산이 없어 주변 경치가 한눈에 들어온다.

시흥 소래산 18-20191112소래산 정상 표지석.

시흥 소래산 20-20191112정상에서 내려자 보이는 남쪽 경치. 소래포구와 시화공단, 서해바다가 내려다 보인다.

시흥 소래산 19-20191112소래산 북서쪽. 외관순환도로와 인천시 일대가 보인다.

시흥 소래산 23-20191112마애불상 앞에서 반대쪽으로 내려가는 길

시흥 소래산 24-20191112반대쪽 길은 비교적 경사가 있는 편이다.

시흥 소래산 25-20191112등산로 주변에 있는 쉼터

시흥 소래산 26-20191112출발했던 산림욕장 부근 등산로, 올라갔던 길에 비해 계단이 많다.

시흥 소래산 02-20191112등산로 출발점이었던 산림욕장 왼쪽편 길.

<출처>

  1.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2. 한국지명유래집 중부편, 국토지리연구원, 2020년

춘천 구곡폭포, 강촌에서 걷기 좋은 명소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에 있는 구곡폭포이다. 봉화산 (486 m) 계곡에 있는 높이 50 m의 폭포로 규모는 작고 수량은 많지 않지만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아홉구비를 돌아 큰바위를 만나 떨어져 다시 아홉구비를 돌아 흐른다 하여 구곡폭포라 부른다. 경춘선 강촌역에 형성된 유원지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여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이다. 매표소에서 폭포까지 가는 700 m의 등산로는 숲이 울창하고 맑은 계곡이 흐르고 있어 산책하기 좋은 길이다.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3구곡폭포 입구 매표소. 이곳에서 폭포까지는 계곡을 따라 평탄한 산책로가 이어져 걷기에 좋다.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2매표소 옆을 흐르는 개울물.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4계곡에 있는 작은 카페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5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6산책로 옆을 흐는 개울.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7산책로는 경사가 없고 숲이 울창하다.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8산책로 중간쯤에 볼 수 있는 이끼낀 작은 바위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0평탄한 산책로가 끝나는 지점.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1폭포 아래에 있는 캠핑장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2폭포로 올라가는 길.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3폭포에서 흘러 내려오는 개울. 폭포가 가까워졌음을 알 수 있다.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4폭포로 올라가는 계단길.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5계단길에서 내려다 보이는 개울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6폭포 앞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춘천 구곡폭포 20190703-01
구곡폭포. 높이 50 m의 큰 바위로 물이 흘러내리는데 수량이 많지는 않은 편이다.

춘천 구곡폭포 20190703-17폭포아래 개울.

구곡폭포의 유래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의 봉화산 기슭에 있는 높이 50 m의 폭포다. 아홉 굽이를 돌아 들어가 있는 폭포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일명 구구리 폭포라고도 한다.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와 주변의 하늘 벽 바위 등의 기암괴석이 장관이다. 한여름에는 차가운 물보라와 숲 그늘이 시원함을 느끼게 하고 겨울에는 거대한 빙벽을 만들어 빙벽등반가들이 즐겨 찾는다. 일명 ‘깔덕고개’라 불리우는 우측의 재를 넘으면 자연부락인 문배마을이 나타는데 이곳에서는 산채비빔받과 토속주를 즐길 수 있다. (안내문, 춘천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춘천시청, 2019년
  2. 한국지명유래집 중부편, 국토지리정보원, 2020년
  3. 대한민국구석구설, 한국관광공사, 2020년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30호),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나무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신점리 용문사 경내에 있는 은행나무(천연기념물 30호)이다. 수령 1,100살 정도이며 높이 42 m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나무이다. 통일신라 경순와의 아들이 망국의 한을 품고 심었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유서깊은 나무이다. 조선초 세종 때 정3품에 해당하는 벼슬을 받았다고 하며 당시에도 전국적으로 크고 오래된 나무였던 것으로 보인다. 수령 천년이 넘은 고목이지만 지금도 열매가 열리고 있으며 생생하고 살아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양평 용문사 정지국사탑20191109_094926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수령 1,100년 된 고목으로 다른 고목과는 달리 지금도 살아있는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20190603-02울창하고 생동감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초여름의 은행나무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20191109-11가을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20190603-03은행나무 둘레는 뿌리 근처가 약 15.2 m 정도이며, 지금도 상한 부분 없이 온전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20190603-05용문사 경내에서 본 은행나무.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20191109-12
가을에 본 모습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20190603-04양평 용문사. 사찰 전각들은 의병전쟁 중 불타버린 것을 중건한 것들이다.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30호
동양 최대의 용문사 은행나무에 얽힌 이야기는 많다. 신라의 마지막 왕인 경순왕의 세자 마의태자가 나라 잃은 설움을 안고 금강산으로 가다가 심었다고도 하고, 신라의 고승 의상대사가 짚고 다니던 지팡이를 꽂았더니 이 지팡이가 부리를 내려 성장한 것이라고도 한다. 이 나무는 오랜 세월 전란 속에서도 불타지 않고 살아남은 나무라 하여 천왕목이라고도 불렀으며, 조선 세종 떄에는 정3품 이상에 해당하는 벼슬인 당상직첩을 하사받기도 하였다. 정미년 의병이 일어났을 때 일본군이 절을 불태웠으나 이 나무만은 화를 면했으며, 옛날에 어떤 사람이 이 나무를 자르려고 톱을 대는 순간 피가 쏟아지고 하늘에서는 천둥이 쳤다고 한다. 또 나라에 변고가 있을 떄에는 이 나무가 소리를 내어 그것을 알렸으며, 조선 고종이 세상을 떠났을 때 큰 가지 하나가 부러져 떨어졌다고 한다. (안내문, 양평 용문사, 2019년)

<출처>

  1. 안내문, 양평 용문사,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