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중국

시안 천복사 소안탑(小雁塔), 화엄탑으로 불렸던 벽돌로 쌓은 전탑

시안 천복사(薦福寺)에 있는 소안탑(小雁塔, The small wild goose Pogoda)이다. 당나라 때 (707년) 처음 세워졌으며 천복사탑(薦福寺塔)이라 불렸는데 천복사가 화엄종 중심 사찰이었기 때문에 화엄탑(華嚴塔)으로도 불렸다. 명.청대 대자은사 대안탑과 비교되어 소안탑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 벽돌로 쌓은 15층 전탑(塼塔)이었는데 여러차례 지진으로 손상되어 여러 차례 중수되었으며 1965년 옛방식으로 복원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당나라 전탑(塼塔)의 원형이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으며 동시대를 대표하는 건축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시안 천복사 소안탑>

벽돌로 쌓은 전탑으로 원래는 높이 88 m, 15층이었는데 현재는 높이 43 m이며 13층을 하고 있다. 기단은 높이 3.2 m, 둘레 23.38 m의 벽돌로 쌓은 기단부 위에 탑신이 올려져 있다. 내부는 비어 있으며 벽돌로 쌓은 계단을 통해 오를 수 있다. 각층마다 남북에 아치형 창문이 있으며 벽돌로 목조건축물을 모방한 지붕이 있다. 대안탑과는 달리 벽면에 목조기둥을 표현한 장식을 두고 있지 않다.

OLYMPUS DIGITAL CAMERA<벽돌로 쌓은 기단부>

기단부 앞.뒤에 탑내부로 오를 수 있는 계단이 있으며, 계단 앞 양쪽에 소안탑을 중수하면서 그 내력을 기록한 중수비가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소안탑을 오르는 계단과 양쪽에 세워진 중수비>

OLYMPUS DIGITAL CAMERA<남쪽 출입문과 그 앞에 세워진 명.청대 양식의 패방>

OLYMPUS DIGITAL CAMERA<북쪽 출입문>

탑신은 현재 13층이 남아 있는데 1층은 높고, 2층부터는 낮게 만들었다. 4면에 창문과 출입문이 있는 대안탑과는 달리 남북 방향으로만 출입문과 창문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소안탑 탑신>

OLYMPUS DIGITAL CAMERA
<옆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
<뒷편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목조건축물의 지붕을 모방해서 만든 지붕>

천복사(薦福寺)는 당나라 때 측천무후가 당고종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세워졌던 큰 사찰이다. 통일신라 불교의 주류이기도 했던 화엄종의 중심 사찰이었으며 845년 당무종에 의한 회창폐불 사건 때 폐사를 모면했던 4대 사찰 중 하나이다. 명.청대 크게 중건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명.청대 건축양식을 보여주고 있는 천복사 전경>

OLYMPUS DIGITAL CAMERA<시안박물관 정원에서 본 소안탑>

 Built in 707 AD in the Tang Dynasty , the Small Wild Goose Pagoda was initially called “Jianfu Pagoda “, and had this new name in the Ming and Qing dynasties. It was originally a fifteen-storey multi-eaved brick pagoda. Due to many earthquakes, its top part was completely damaged, and its body developed cracks. In 1965, the Chinese government renovated the pagoda using materials and techniques that are exactly the same as those used for building it. Presently, it stands at a height of 43.38 m, with a pedestal, a body, and a top. Sitting on an underground palace, this square-shaped pedestal has a brick shell with a clay core, a height of 3.2 meters, and a perimeter of 23.38 meters. The body of the pagoda has a brick frame built around a hollow interior. Brick stairs can be followed up the internal wall of the body. The pagoda’ souter contours are a naturally elegant convex curve that is very similar to the entasis curve in Greek architecture. Each storey has gradually-tiered dense eaves. There are arched windows in the south and north walls of the second and higher stories. With the overall structure being well preserved, the Small Wild Goose Pagoda was a perfect example of multi-waved square brick pagodas built in ancient China. In 1961, the Small Wild Goose Pagoda was listed by the State Council of China as one of the first batch of “Major Historical and Cultural Sites Protected at the National Level”. (안내문, 시안 천복사, 2019년)

<출처>

  1. 안내문, 시안 대자은사,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3. 百度百科, 2020년

시안 대자은사(大慈恩寺), 당나라 장안을 대표하는 사찰

중국 시안시에 있는 사찰인 대자은사(大慈恩寺)이다. 당고종이 어머니 문덕황후의 명복을 빌기 위해 창건되었다. 당고종 때(622년) 현장법사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과 불상 등을 보관하기 위해 대안탑(大雁塔, Wild Goose Pagoda)을 세웠으며, 이곳에서 신라 승려 원측을 비롯하여 많은 제자들과 함께 많은 불경들을 한문으로 번역하였다. 현장의 제자 규기(窺基)가 법통을 이어받으면서 법상종(法相宗) 중심 사찰이 되었다.

불교가 크게 번창했던 당나라 때 수도 장안에 있던 많은 사찰 중에서도 으뜸이 되었던 사찰로 대명궁에서 남쪽을 7 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높이 64.7 m에 이르는 거대한 대안탑과 함께 수도 장안의 랜드마크가 되었으며 당시 장안사람의 신앙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동시대 통일신라 경주 황룡사, 일본 헤이안시대 쿄토 도지(東寺)와 비슷한 위상과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지금의 대자은사은 명나라 때 재건된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사찰이라기 보다는 유적공원 역할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시안 대자은사>

대자은사는 크고 작은 자원(子院) 10개를 비롯하여 건물이 1,797칸에 이르는 큰 사찰이었으나, 북송 때에는 대안탑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전각들은 파괴되었다. 이후 명나라 때 대안탑을 7층으로 수리하면서 현재와 비슷한 형태로 재건되었다. 현재의 가람배치는 대안탑을 중심으로 앞쪽으는 대웅보전을 비롯한 불전들이, 뒷편에는 현장법사를 기념하는 현장삼장원(玄奘三藏院)이 배치되어 있고 사찰 남북으로 큰 광장이, 동.서에는 정원이 조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자은사 입구에 세워진 현장법사 동상>

OLYMPUS DIGITAL CAMERA<남쪽 광장>

OLYMPUS DIGITAL CAMERA<북쪽 광장에서 본 대자은사>

대안탑 앞쪽에는 대웅보전을 중심으로 일반적인 사찰의 가람배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그 규모는 크지 않으며 고찰의 모습도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정문을 들어서면 양쪽에 고루(鼓樓)와 종루(鐘樓)가, 마당 양쪽에서는 요사채에 해당하는 객당(客堂)과 운수당(雲水堂)을 볼 수 있다. 대안탑 앞에는 주불전은 석가모니를 모신 대웅보전이 있으며 서쪽에 선각당(先覺堂), 시현당(示現堂), 관음전(觀音殿)이, 동쪽에 가람전(伽藍殿), 감로당(甘露堂), 재신전(財神殿)이 배치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자은사 정문>

OLYMPUS DIGITAL CAMERA<대자은사 불전이 있는 영역>

OLYMPUS DIGITAL CAMERA<대웅보전 마당 입구에 세워져 있는 종루와 고루>

OLYMPUS DIGITAL CAMERA<명.청대 건축양식을 보여주는 고루>

OLYMPUS DIGITAL CAMERA<서쪽편 운수당>

OLYMPUS DIGITAL CAMERA<동쪽편 객당>

주불전인 대웅보전은 벽돌로 지은 명.청대 건물 양식을 하고 있는데,목조 기둥이나 출입문, 지붕 등에서 전통 목조건축 양식이 일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주불전인 대웅보전>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대웅보전 서쪽에는 하나의 건물에 선각당, 시현당, 관음전이 있다. 선각당(先覺堂)은 조사당(祖師堂)에 해당하는 불전으로 대자은자 역대 주지들을 모셨다. 시현당(示現堂)은 팔상전(八相殿)에 해당하는 곳으로 석가모니 일생에서 중요한 8장면을 그린 그림을 보신 곳이다. 관음전을 포함하여 전통 사찰에서 주로 볼 수 있는 전통적인 불전들이 배치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보전 서쪽 불전들>

OLYMPUS DIGITAL CAMERA<선각당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시현당 내부 팔상도>

OLYMPUS DIGITAL CAMERA<관음전 내부>

대웅보전 동쪽에는 하나의 건물에 가람전(伽藍殿), 감로당(甘露堂), 재신전(財神殿)이 배치되어 있다. 가람전은 가람을 수호하는 토지신 성격의 보살을 보시고 있는 곳이다. 감로당은 부처님 말씀이자 신들의 음료인 감로수(甘露水)가 있는 사후세계 복을 비는 공간이다. 우리나라 사찰에는 볼 수 없는 특이한 공간이다. 재신전은 중국에서 재신(財神)으로 숭상받는 삼국지 영웅 관우를 모신 곳으로 전(殿)으로 된 표현에서 알 수 있듯이 중국인들에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 공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보전 동쪽 불전들>

OLYMPUS DIGITAL CAMERA<가람전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감로당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재신전 내부>

대안탑(大雁塔, Wild Goose Pagoda)은  당고종 때(652년) 현장법사가 실크로드를 통해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비롯한 유물을 보존하기 위해 세워졌다. 처음에는 5층으로 지어졌으나 측천무후(則天武后) 때 무너진것을 수리하면서 10층으로 증축하였으며, 명나라 때 지진으로 손상된 것을 수리하면서 현재와 같이 7층으로 바뀌었다. 1959년에 현재의 모습을 수리되었다. 내부는 일반에 공개되어 있으며 7층에서 시안시 경치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입구에서 본 대안탑>

OLYMPUS DIGITAL CAMERA<내부로 들어가는 입구>

OLYMPUS DIGITAL CAMERA<대안탑 1층>

OLYMPUS DIGITAL CAMERA<내안탑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대안탑>

패엽경(Pattra-leaf scriptures) 은 고대 인도에서 종이대신 나뭇잎에 글씨를 적은 불경이다. 현장법사가 인도를 방문했을 때 인도에서는 종이가 없었기 때문에 종이에 불경을 적었다. 현장법사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패엽경이라 부른다. 중국 국보급 문화재로 이곳에는 복제품이 전시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패엽경(복제품)>

OLYMPUS DIGITAL CAMERA<7층에서내려다 보이는 북측 광장>

OLYMPUS DIGITAL CAMERA<동측 정원>

대안탑 뒷편에는 현장법사가 제자들과 함께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번역했던 번경원(飜經院) 등이 있었던 곳이다. 지금은 그를 기리는 기념관 성격의 공간으로 현장삼장원(玄奘三藏院)이라 부른다. 대편각당(大遍觉堂)을 중심으로 서쪽 광명당(光名堂), 동쪽 반야당(般若堂)의 3원(院)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내부에는 현장법사를 기념하는 벽화 등이 전시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안탑 뒷편 현장삼장원>

OLYMPUS DIGITAL CAMERA<대편각당>

OLYMPUS DIGITAL CAMERA<대편각당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대편각당에서 본 대안탑>

OLYMPUS DIGITAL CAMERA<동쪽 반야당>

OLYMPUS DIGITAL CAMERA<반야당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반야당 앞 마당>

OLYMPUS DIGITAL CAMERA<동쪽 광명당>

OLYMPUS DIGITAL CAMERA<광명당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대자은사 서쪽 정원>

OLYMPUS DIGITAL CAMERA<서쪽 정원에 있는 요사채>

OLYMPUS DIGITAL CAMERA<동쪽 정원>

OLYMPUS DIGITAL CAMERA<대자은사 북쪽 대로에서 본 대안탑>

<출처>

  1. 안내문, 시안 대자은사,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3. 百度百科, 2020년

시안 대자은사 대안탑(大雁塔), 당나라 장안의 랜드마크였던 탑

중국 시안시 대자은사(大慈恩寺)에 있는 대안탑(大雁塔, Wild Goose Pagoda)이다. 당고종 때인 652년 현장법사가 실크로드를 통해 인도에서가져온 불경을 비롯한 유물을 보존하기 위해 세워졌다. 처음에는 5층으로 지어졌으나 측천무후(則天武后) 때 무너진것을 수리하면서 10층으로 증축하였으며, 명나라 때 지진으로 손상된 것을 수리하면서 현재와 같이 7층으로 바뀌었다. 1959년에 현재의 모습을 수리되었다. 내부는 일반에 공개되어 있으며 7층에서 시안시 경치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당나라 건축과 문화를 이해하는 중요한 문화유산이 되어왔으며 남아 있는 많은 기록을 통해 그 역사가 전해내려오고 있다. 오랜 세월 동안 장안(長安, 현 시안시)의 랜드마크가 되었던 유서깊은 탑으로 통일신라 경주 황룡사 구층목탑, 일본 헤이안시대 교토 도지(東寺) 오층목탑과 함께 동시대를 대표하는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시안 대자은사와 대안탑>

대안탑은 인도의 스투파와 중국 전통 건축양식이 융합된 벽돌로 전탑이다. 탑은 정사각형 평면에 높이 64.7 m에 이르는 7층 전탑이다. 탑의 외관에는 중국 목조건축양식이 많이 반영되어 있는데 각층 4면에는 아치형 문이 있으며 내부에는 목조계단으로 연결되어 있다. 대안탑은 전통 목탑이 화재나 천재지변으로 경전이 손상될 것을 염려하여 벽돌로 지어졌다고 기록되어 있다. 당태종 때 인도를 다녀온 현장은 수많은 불상, 불경 등을 가져왔는데 이를 보관하기 위해 대안탑을 세울 것을 황실에 요청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벽돌로 쌓은 기단>

OLYMPUS DIGITAL CAMERA<7층으로 된 탑신>

대안탑은 벽돌을 쌓으면서도 기둥이나 대들보 등을 표현하고 있으며, 각층마다 벽돌로 기와지붕을 표현하고 있으며 각면에 1개씩 아치형의 창문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1층 출입문>

OLYMPUS DIGITAL CAMERA<벽돌로 쌓은 벽면에 표현된 기둥>

OLYMPUS DIGITAL CAMERA<탑신 각층에 표현된 기둥과 출입문, 지붕>

이곳에는 대당삼장교비(大唐三藏聖敎碑)가 있었다. 당태종이 현장법사가 번영한 불경에 대해 적은 서문을 짓고   당태종의 아들 고종이 황세자 시절에 불경번역 경위에 대해 지은 글이 적혀 있다. 당대 명필 저수량이 쓴 글씨를 썼다. 원본은 중국 국보급 유물로 시안 비림박물관에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대당삼장성교서비(大唐三藏聖敎序碑, 복제품)>

OLYMPUS DIGITAL CAMERA

<대당삼장성고서기비(大唐三藏聖敎序記碑, 복제품)>

대안탑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비롯한 유물을 보존하기 위해 세워졌다. 내부는 일반적인 건물처럼 보물을 보관하기 위한 공간이 있으며 각층에는 대안탑을 상징하는 각종 유물들(복제품)을 전시하고 있다. 각층은 목재로 만든 계단으로 연결되어 있는데 이는 당시 중국의 목탑 등의 건축 양식을 반영하고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1층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각층을 연결하는 목조 계단>

OLYMPUS DIGITAL CAMERA<불상이 모셔진 2층>

OLYMPUS DIGITAL CAMERA<명대동주도금불상(明代铜铸鎏金佛像, A gilt bronze Buddha figurine of the Ming Dynasty)>

OLYMPUS DIGITAL CAMERA<2층 창문>

OLYMPUS DIGITAL CAMERA<현장법사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볼 수 있는 3층>

패엽경(Pattra-leaf scriptures) 은 고대 인도에서 종이대신 나뭇잎에 글씨를 적은 불경이다. 현장법사가 인도를 방문했을 때 인도에서는 종이가 없었기 때문에 종이에 불경을 적었다. 현장법사가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을 패엽경이라 부른다. 중국 국보급 문화재로 이곳에는 복제품이 전시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패엽경(貝葉經, Pattra-leaf scriptures, 복제품)과 한문으로 번역한 불경>

OLYMPUS DIGITAL CAMERA<4층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

<4층에 전시된 인도 스투파 모형>

OLYMPUS DIGITAL CAMERA<5층, 풍탁과 옛 벽돌을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당전(唐磚, Broken bricks of the Tang Dynasty)>

OLYMPUS DIGITAL CAMERA<풍탁(風鐸, Wind bell), 명나라 때 제작된 탑의 추녀에 걸려있던 것을 복제한 것이다. 풍경이라고도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6층 창문>

OLYMPUS DIGITAL CAMERA<7층 창문>

대안탑 내부는 지금도 일반에 공개되어 관람객들이 내부를 살펴볼 수 있다. 각층 창문에서 바깥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데, 지금도 시안 도심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당나라 때 대안탑이 처음 세워진 이래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 화려했던 당나라 장안(長安) 경치를 감상했을 것이다. 대자은사는 궁궐인 대명궁과 남북으로 일직선 상에 위치하고 있어 도시의 중심축을 형성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북쪽 창문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대명궁과 일직선 상으로 약 7 km 정도 떨어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서쪽 창문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남쪽 창문으로내려다 보이는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동쪽 창문으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대자은사(大慈恩寺)는 당나라 시대를 대표하는 사찰로 당고종이 어머지 문덕황후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세워졌다. 인도에서 불경을 가져온 현장법사가 머물면서 불경을 번역했던 곳으로 현장법사의 발원으로 대안탑이 세워졌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자은사 입구 현장법사 동상과 대안탑>

OLYMPUS DIGITAL CAMERA<북쪽 광장에서 본 대안탑>

OLYMPUS DIGITAL CAMERA<남쪽에서 본 대안탑>

<출처>

  1. 안내문, 시안 대자은사,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3. 百度百科, 2020년

시안 당 대명궁(大明宮) 유적

중국 시안에 있는 당나라 황궁이었던 대명궁(大明宮) 유적이다. 당 고종 때(662년) 처음 지어져 220년 동안 당나라 황궁으로 사용되었던 곳이다. 당나라 초기에는 장안성 안에 있는 수나라 때 정궁으로 지은 태극궁을 사용했으나 습하고 벌레가 많아 이궁(離宮)으로 건설되었는데 당 고종 때 대대적을 수리하면서 정궁이 되었다. 당나라 말 황소의 난(875 ~ 884년) 이후 지방 병마절도사들의 반란으로 파괴된 후 황궁의 기능을 상실했다.

대명궁은 궁궐배치의 기준이 되는 <주례고공기(周禮考工記)>의 원칙을 제대로 따르고 있다. ’3문3조(三門三朝)’의 원칙에 따라 황실가족의 생활공간인 내조(內朝), 집무공간인 중조(中朝), 신하들이 집무공간인 외조(外朝)가 담장으로 분리되어 독립된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건물은 정전인 함원전(含元殿), 편전인 선정전(宣政殿), 내전인 자신전(紫宸殿)이 일렬로 배치되어 있으며, 선정전 서쪽에 영녕전(永寧殿)과 외조에 해당하는 궐내각사 등이 있었다. 내전인 자진전 뒷편에는 태액지(太液池)라는 큰 연못이 있으면 넓은 정원에는 황실에서 숭상했던 도교사원 등이 들어서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당 대명궁 유적>

OLYMPUS DIGITAL CAMERA<유적 입구에 세워진 기념 조형물>

OLYMPUS DIGITAL CAMERA<대명궁 유적지 들어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

<대명궁 유적지 공간배치도>

OLYMPUS DIGITAL CAMERA<입구 매표소>

 외조(外朝), 함원전 바깥 영역

외조(外朝)는  궁궐 바깥 영역으로 대명궁에서는 오문(午門)에 해당하는 단봉문(丹鳳門)에서 정전에 해당하는 함원전까지 길이 630 m의 넓은 공간을 말한다. 함원전을 중심으로 외국 사신의 접견, 황제 즉위식 등 국가의 중요 행사가 열리는 공간이다. 베이징 자금성이나 서울 경복궁의 경우 정전 정문까지 공간을 말하며 그 기능의 거의 비슷하다. 함원전 월대 아래로 바깥세상과 궁궐을 공간적으로 분리하는 금수(錦水)라 불리는 수로가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함원전 앞 광장>

함원전(含元殿, Hanyuan Hall) 함원전은 대명궁(大明宮) 중심축에 있는 첫번째 건물로 궁궐 의례 공간인 정전(正殿) 영역의 중심건물이다. 기록에 따르면 당 고종 14년(663년)에 완공되었으며 886년까지 224년 동안 사용되었다. 함원전 영역은 정전, 복도, 동.서 누각, 종루와 고루, 통로(龍尾道)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함원전 앞에는 넓은 광장과 외부세계와 분리해주는 역할을 하는 수로가 있다. 건물 양쪽에는 신하들이 대기했던 조당(朝堂)이 있었으며 양쪽 누각 아래에 함원전으로 오르는 통로가 있다. 건물 뒷편에는 내전을 출입하는 선정문(宣政門)이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명궁 정전인 함원전>

OLYMPUS DIGITAL CAMERA<함원전 건물 모형>

함원전은 높게 쌓은 월대 위에 세워졌는데 고고학적 조사에 따르면 건물 바닥은 동서 76.8 m, 남북 43 m, 높이 3.46 m의 3층 건물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함원전 월대는 수로(水路)로 둘러싸여 있으며 북쪽으로 내전으로 연결되는 길이다. 함원전 양쪽에는 비슷한 높이 큰 누각인 서봉루와 상란각이 있으며 건물들은 복도로 연결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날개가 있는 봉황의 형상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함원전 터에 복원해 놓은 월대>

월대는 벽돌로 쌓았으며 양쪽에 월대를 오르는 계단이 있고 가운데 정전 건물이 세워져 있다. 월대는 자금성 태화전과 마찬가지로 3층으로 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함원전 월대>

OLYMPUS DIGITAL CAMERA<아래에서 본 함원전 월대>

OLYMPUS DIGITAL CAMERA<함원전 건물터>

OLYMPUS DIGITAL CAMERA<건물 바닥에 깔려 있는 전돌>

OLYMPUS DIGITAL CAMERA<남아 있는 건물 구조물>

함원전은 중국에서도 가장 큰 규모의 궁궐 건축물이다. 전면에 14개이 기둥이 있고 기둥 사이 간격은 5.35 m이다. 측면에는 6개의 기둥이 있으며 간격은 4.6 m이다. 전체 62개의 기둥을 받치는 추춧돌이 있었는데 그 중 일부만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현재까지 남아 있는 주춧돌>

OLYMPUS DIGITAL CAMERA<건물기둥을 받치는 주춧돌>

당육전(唐六典)”에 “함원전(含元殿) 양쪽에는 누각이 있는데 동쪽에 상란각(翔鸞閣), 서쪽에 서봉각(栖鳳閣)이라 한다.”라 기록되어 있다. 누각은 새의 날개와 같은 형상을 하고 있으며 함원전과는 복도로 연결되어 있어 전체적으로 봉황같은 형상을 하고 있다. 이런 형태의 건물을 오봉루(五鳳樓)라고 하며 자금성 정전 입구에 있는 오문(午門)이 이런 양식을 계승하고 있다. 원래는 상란각이라 불렀든데 지금은 난상각 (鸞翔閣)이라 부른다.

OLYMPUS DIGITAL CAMERA<동쪽 상란각(翔鸞閣),  Luanxiang Pavilion) 터>

OLYMPUS DIGITAL CAMERA<아래쪽에서 본 상란각 월대>

OLYMPUS DIGITAL CAMERA<서쪽 서봉각(栖鳳閣) 터>

OLYMPUS DIGITAL CAMERA<아래에서 본 서봉각 월대와 함원전을 오르는 통로>

동조당(东朝堂)은 난상각 아래 있는 건물로 서봉각 아래 서조당과 대칭을 이루고 있으며, 함원전이 있는 정전 영역을 구성하는 주요 건물이다. 당 고조 때(662년) 함원전과 함께 세워졌다. 이 건물은 신하들이 황제를 알현하기 위해 기다리는 장소이다. 태자와 승상이 관리들을 만나는 장소이기도 했다.

OLYMPUS DIGITAL CAMERA<월대 아래 동조당 건물터>

OLYMPUS DIGITAL CAMERA<서조당 건물터>

함원전 뒷편으로는 편전인 선정전(宣政殿)과 내전인 자신전이 일렬로 배치되어 있으며, 선정전 서쪽에 영녕전(永寧殿)과 외조에 해당하는 궐내각사 등이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함원전에서 선정전으로 내려가는 계단>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함원전>

 함원전 양쪽으로는 성벽 수준의 높고 견고한 담장이 세워져 와조와 중조를 분리하고 있다. 이를 제이도궁장(第二道宮墻)이라 한다. 지금읜 옛모습을 재현해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제이도궁장>

중조(中朝), 치조(治朝) 또는 조정(朝廷)이라 불렸던 정치의 중심 공간

중조(中朝)는 치조(治朝)라고도 하며 궁궐에서 국왕이 신하들과 함께 공식적인 업무를 보는 공간이다.  자금성이나 경복궁은 국가적인 행사기 치러지는 정전(正殿)이 치조의 중심공간이나 대명궁은 편전에 해당하는 선정전(宣政殿)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반면에 정전인 함원전은 외조 공간의 중심이 되고 있다. 황제와 신하들의 정치공간인 조정(朝廷)은 선정전 마당을 말하며 선정전 좌우에 궐내각사에 해당하는 중서성, 문하성, 어사대, 전중내성(殿中内省) 등 황제 직속 기관들이 들어서 있었다. 경복궁의 경우 동쪽은 왕세자의 공간인 동궁(東宮)이, 서쪽에 국왕직속 기관들이 모여있는 궐내각사가 배치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중조(中朝)함원전과 선정전 사이 공간>

선정전에서 130 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선정문(宣政門)은 함원전과 선정전을 연결하는 유일한 출입문이다. 당문종(唐文宗) 재위시 황제는 실권자였던 환관을 죽일려고 시도했지만 실패했는데 이를 “감로지변(甘露之变)”이라 한다. 당시 황제는 선정문을 통해 선정전으로 탈출하여 살아남을 수 있었다. 양쪽으로 중서성 등 황제직속 기관들이 있는 궐내각사 출입문인 월화문(月华門) 등이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선정문 모형>

선정전(宣政殿, Xuanzheng Hall)은 함원전에서 북쪽으로 약 300 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선정전은 대명궁에서 함원전 다음으로 큰 건물로 신하들의 접견, 과거시험 합격자 발표, 사신 접견 등 공식적인 행사가 이루어지는 곳이다. 자금성 건청궁 선정전은 대명궁에서 중요한 장소이지만 아직 발굴되지 않고 있다. 선정전터에는 벽돌과 나무로 옛 형태 일부를 재현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선정전과 조정>

OLYMPUS DIGITAL CAMERA<선정전 터 내부>

선정전 건물을 앞면 11칸의 중층 건물로 대명궁에서 함원전 다음으로 큰 건물이다. 건물 형태는 가운데 5칸은 나무로 만든 판문이, 양쪽 3칸 씩은 창문이 있는 벽으로 되어 있다. 통일신라와 일본에서 이런 양식 거대 건축물들이 많이 세워졌다. 봉정사 극락전 등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건축물에서도 볼 수 있는 형태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선정전 모형>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선정전터>

OLYMPUS DIGITAL CAMERA<선정전 앞 조정>

대명궁 중조(中朝)는 선정전 좌우로 직속 관청들이 있는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서쪽에 당의 정치제도인 3성6부 중 법령 초안을 입안하는 중서성, 최고 감찰기구인 어사대, 전중내성과 창고 등이, 동쪽에 문하성을 중심으로 역사를 기록하는 사관(史館), 정책 연구기관인 홍문관 등이 자리잡고 있었다. 조선과는 달리 황세자를 위한 동궁은 두고 있지 않다.

OLYMPUS DIGITAL CAMERA<선정전 동쪽 중서성 등 궐내각사가 있었던 옛터>

중서성(中書省)은 문하성.상서성과 함께 당나라 최고 정치기구인 3성 중 하나이다. 황제가 내리는 조칙과 국가법령 초안을 작성하는 등 황제를 보좌하면서 정책을 결정하는 업무를 담당했다. 중서성 장관은 중서령(中書令)이라 불렸으며 우상(右相)이라고도 한다. 상서성  장관인 상서령을 실제로 두지 않기때문에 최고의 관직이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중서성 건물터>

OLYMPUS DIGITAL CAMERA<중서성 모형>

어사대(御史台) 중서성(中書省) 남쪽과 월화문(月华門) 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어사대는 당나라 최고 감찰기관으로 조선시대 사헌부에 해당하는 기관이다. 고위직 관원을 감찰하는 기관으로 조선시대 사헌부는 의정부와 함께 광화문 앞 육조거리에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어사대 옛터>

전중내성(殿中内省院落)은 중서성 북쪽에 위치하고 있다. 주로 황실과 궁궐 관청에 식사와 의복, 의약 등을 제공하는 업문를 수행했다. 창덕궁 궐내각사에도 내의원과 약방이 홍문관 뒷편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전중내성 건물터>

OLYMPUS DIGITAL CAMERA<전중내성 건물 모형>

경림고(琼林庫), 대영고(大盈庫)는 황실의 보물을을 보관하는 창고로 조선시대 내탕고(內帑庫)에 해당하는 공간이다. 그 위치에 대해서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당나라 백자에 그 이름이 남아 있다. 이곳에 보관된 보물들을 황제가 신하들에 하사하는 용도 등으로 사용되었다. 전중내성과 서쪽편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창고 건물터에 전시해 놓은 조형물>

함원전과 마찬가지로 선정전 건물을 중심으로 양쪽에는 제삼도궁장(第三道宮墻)이라는 높은 담장이 있었으며 그 안쪽으로 내전에 해당하는 전각들이 자리잡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선정전 동쪽편 제삼도궁장(第三道宮墻) 터>

OLYMPUS DIGITAL CAMERA<궁장을 재현해 놓은 모습>

내조(內朝), 황제와 가족들의 생활공간

내조(內朝)는 황제와 가족들이 생활하는 생활 공간으로 연조(燕朝)라고도 부른다. 내조에는 황제가 일상적으로 머무는 공간인 자신전(紫宸殿, Zichen Hall)을 중심으로 동쪽에는 황실가족들이 거처하는 생활공간과 불교사찰, 도교사원 등이 배치되어 있으며 서쪽에는 신하들을 접견하는 공간인 연영전(延英殿)과 사정전(思政殿), 최고 학술기관인 한림원(翰林院), 공식 연회 공간인 인덕전(麟德殿) 등이 배치되어 있다. 이는 경회루, 수정전(옛 집현전) 등이 서쪽에, 자경전(慈慶殿) 등이 동쪽에 배치된 경복궁과 같은 공간배치이다. 자신전 뒷편으로는 경주 반월지(안압지)와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는 큰 연못인 태액지(太液池)와 여름 별궁인 함량전(含凉殿)과 다양한 수목이 심어져 있는 넓은 정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명궁 내조>

자신전(紫宸殿, Zichen Hall)은 선정정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함원전과 함께 중심축을 형성하고 있다. 당 고종 때(663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내전의 중심건물로 황제가 거처하면서 일상적인 업무를 논의하는 공간이었다. 내부는 전실과 후실로 나누어져 있었는데 전실에서는 업무를 처리하고 후실은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었다. 당나라 최고 관료들만 자진전에 출입할 수 있었다. 서쪽에 있는 사정전과 연영전이 일상 업무를 처리하고 신하와 외국 특사를 접견하는 공식 장소였지만 황제는 자진전을 많이 사용하였다. 자진전 건물터는 아직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건물터에 철골구조로 옛 자진전 목재 구조를 재현해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터, 철골로 목조건축물 구조를 재현해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건물 모형, 앞면 9칸의 2층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구조물 모형>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건물터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정문인 자신문(紫宸門) 건물터>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앞 마당>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담장터>

연영전(延英殿, Yanying Hall)은 자신전 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황제과 고위 관리들과 국무를 논의하고 군사적인 결정을 내린 장소이다. 황제는 국가적인 공식행사를 제외하고 일상적인 업무를 처리하던 곳으로 당나라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공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연영전 건물터>

OLYMPUS DIGITAL CAMERA<연영전 영역 건물 모형>

OLYMPUS DIGITAL CAMERA<건물터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연영전 출입문과 부속건물터>

사정전(思政殿, Sizheng Hall)은 연영전 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황제가 신하들에게 상을 주거나 간단한 연회를 여는 장소로 사용되었다. 당후기 황제의 권력약화로 국정을 관료들과 환관들이 국사를 처리했는데 자진전이나 연영전은 황제의 공간이었기때문에 주로 사정전에 모여 업무를 처리했다.

OLYMPUS DIGITAL CAMERA<사정전 건물터>

사정전과 연영전 뒷편으로는 함상전(含象殿), 명의전(明義殿), 시정원(侍政院), 내시별성(內侍別省) 등의 건물들이 있었다고 한다. 건물 이름으로 볼 때 황제를 보필하는 환관들이 근무했던 공간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사정전 옆 건물터>

OLYMPUS DIGITAL CAMERA<사정전 뒷편 건물터>

자신전 뒷편으로는 침전인 연옆전(蓮葉殿)을 비롯하여 온실전(溫室殿), 선휘전(宣徽殿)같은 생활공간과 불교사찰인 명덕사(明德寺)가 있었으며 태액지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는 청휘각(淸暉閣) 같은 휴식공간이 자리잡고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뒷편>

OLYMPUS DIGITAL CAMERA<자신전 동쪽편 건물터>

후원(後苑)

태액지(太液池)는 대명궁 북쪽에 있는 황실정원으로 연꽃이 아름다워 연옆지(蓮葉池)라고도 불렀다. 태액지는 동쪽과 서쪽에 2개의 연못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서쪽이 더 큰 규모이다. 서쪽 연못은 인덕전과 함께 황실을 찾은 손님을 접대하는 공간으로 경복경 경회루 연못과 같은 기능을 하고 있으며 동쪽 연못은 황실 가족을 위한 공간이다. 사각형을 하고 있는 경회루 연못과는 달리 경주 반월지처럼 타원형에 가까운 모양을 하고 있다. 서쪽 연못 가운데에는 작은 섬을 두어 신선이 사는 봉래산을 구현하고 있다. 연못 북쪽에는 여름 별궁에 해당하는 함량전(含凉殿)과 도교사원, 불교사찰 등이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명궁 태액지>

OLYMPUS DIGITAL CAMERA<태액지 옛모습을 그린 그림>

함량전(含凉殿, Hanliang Hall)은 태액지 동쪽 언덕에 위치하고 있었다. 사료에 따르면 황실은 여름 더위를 피하기 위하여 함량전을 세웠다. 함령전은 물방울을 뿌려주는 냉방시스템을 갖추고 있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함량전 모형>

<출처>

  1. 안내문, 시안시,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3. 百度百科, 2020년

시안 진시황 병마용박물관

진시황 병마용박물관 전시공간은 3개의 갱과 청동전차와 병마용들이 전시되어 있는 전시장으로 되어 있다. 3곳의 병마용갱은 전체 면적 20,000 ㎡ 이상이며 8,000 구 이상의 인물을 표현한 병용(兵俑)과 수백점의 말과 전차, 10,000 점 이상의 청동제 무기 등이 출토되었다. 병마용갱 옆에 마련된 전시장에는 2호갱에서 출토된 청동제 말과 전차가 전시되어 있는데 이는 진시황이 사후세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청동으로 제작하여 묻었던 것으로 보인다. 청동제 전차는 중국 고대 청동기의 걸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진시황 병마용박물관 입구 조형물>

OLYMPUS DIGITAL CAMERA<입구 매표소>

여산(驪山)이라 불리는 진시황릉은 그가 13세 일때 시작하여 37년 동안 수많은 인력과 자원을 동원하여 건설하였다. 무덤은 높이 76 m의 여산을 중심으로 당시 수도였던 함양을 본떠서 둘레 2.5 km 의 내성과 둘레 6.3 km의 외성으로 구성되었다. 1974년 여산 동쪽 1.2 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병마용갱이 발견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진시황릉 능역 모형>

1호갱은 병마용갱 중에서 가장 큰 규모로 동서 240 m, 남북 62 m 규모이다. 이곳에서는 병마용 2,000여 건, 전차 20여 량이 발굴되었다. 전체 규모로 볼 때 6,000여 건의 병마용과 전차 50여 량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OLYMPUS DIGITAL CAMERA<진시황 병마용갱 1호갱>

OLYMPUS DIGITAL CAMERA<1호갱 내부>

1호갱에서 북쪽으로 20 m 떨어진 곳에 위치한 2호갱은 1976년에 처음 발견되었다. 전체적으로 ‘L’자 모양을 하고 있는데, 동서로 124 m, 남북으로 98 m 정도 규모이다. 보병 위주로 구성된 1호갱과는 달리 궁수, 전차, 기병, 보병 등이 4개 대열로 배치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2호갱>

OLYMPUS DIGITAL CAMERA<2호갱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3호갱>

OLYMPUS DIGITAL CAMERA<3호갱 내부>

진시황 병마용박물관 1호갱 앞 마당 한쪽편에는 병마용갱에 대한 이해를 돕고 2호갱에서 출토된 2기의 청동제 전차를 전시하기 위한 전시장이 있다. 이곳에는 병마용갱에서 출토된 대표적인 형태의 병용(兵俑)들과 한대 초기 양식을 보여준 한경제(孝景皇帝, BC 188 ~ 144년) 양릉(阳陵)에서 출토된 도용(陶俑)을 같이 전시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진시황 병마용박물관 전시장>

OLYMPUS DIGITAL CAMERA<전시실 입구>

OLYMPUS DIGITAL CAMERA<고급군리용(高級軍吏俑, Armored High-ranking officer),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기병용(騎兵俑, Cavalry Soldier),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채회기병용(彩绘騎兵俑, painted pottery Cavalrymen),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채회기병용(彩绘騎兵俑, painted pottery Cavalrymen),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개갑어수용(鎧甲御手俑, Armored Charioteer),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개갑무사용(鎧甲武士俑, Armored Soldier),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착의식채회무사용(着衣式彩绘武士俑, Painted Pottery Warrior),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전포무사용(战袍武士俑, Soldier in battle dress),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개갑군리용(鎧甲軍吏俑, Armored High-ranking officer),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2호갱 출토 궤사용(跪射俑, Kneeling Archers)>

OLYMPUS DIGITAL CAMERA
<환관용(宦官俑),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수수용(袖手俑),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채회도소의식문리용(彩绘陶塑衣式文吏俑, Painted pottery civil official figurine with molded Suit),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소의식채회도공수기좌시녀용(塑衣式彩绘陶拱手跽坐侍女俑, Painted Maid with Molded Suits and in the Gesture of Salutation),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소의식채회도시녀용(塑衣式彩绘陶侍女俑, Painted Maid with Molded Suits and in kneeling position),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백희용(百戏俑, Acrobat), 한경제 양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궤자지물용(跪姿持物俑, Terracotta Kneeling figure), 진시황릉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
<착의식부중용(着衣式負重俑, Pottery Figurine bearing loads), 한경제 양릉 출토>

2기의 채색된 청동제 전차는 1980년 2호갱 발굴.조사 과정에서 발견되었다. 두 전차는 목재로 만든 관에 있었는데 8년간의 복원을 통해 전차의 모습이 세상에 드러났다. 2기 전차와 말은 실제 크기의 2/1로 만들어졌으며 진시황이 탔던 전차를 상징하고 있다. 전차는 금.은으로 만들어진 부품들을 포함하여 대부분 청동으로 만들어졌다. 실제 사용했던 전차를 정밀하고 섬세하게 만들었기때문에 당시 중국 전차의 구조와 시스템을 알려주는 중요한 유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발견당시 모습>

1호 전차는 4마리의 말이 끌고 있는 것으로 햇빛을 가리는 양산이 있는 오픈카 형식의 전차이다. 진시황이 출행시 사용되었던 전차의 모습을 보여준다. 2호 전차는 가마모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진시황이 이동할 때 탔던 전차의 모습을 보여준다. <사기>에서 전해오는 자객들이 노렸던 전차의 모습을 실제로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1호 동차마(二號銅車馬, The Chariot No. 2), 진시황릉 출토, 복제품>

OLYMPUS DIGITAL CAMERA<사람이 타는 전차>

OLYMPUS DIGITAL CAMERA<뒤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2호 동차마(二號銅車馬, The Chariot No. 2), 진시황릉 출토, 복제품>

OLYMPUS DIGITAL CAMERA<가마처럼 생긴 전차>

The Color-Painted Brornze Chariots and Horses In Qin Shihuang’s Tomb-yard
A huge pit of funerary chariots and horses which takes up an area of 3025 ㎡ was discovered 20 m to the west side of Oin shihuang’s Tomb in the summer, 1978. At the end of 1980, two big sets of color- painted chariots and horses were unearthed 7.8 m deep underground during a partial excavation. The two chariots were placed facing the west in a front and behind order in a box-like wood outer coffin and according to their order, they are coded as Chariot No I and Chariot No. II. Because the coffin was rotten and the upper part collapsed, the chariots and horses were damaged and many parts of the paintings scaled when they were unearthed. After eight years of restoration, however, the bright colors and grand postures of the chariots and horses were basically represented. The two sets of bronze chariots and horses were made in the size of 1/2 of the practically used chariots and horses and they are the symbol of Qin Shihuangs chariot-horse guard of honor, All the major parts and units of them are made of tin-bronze alloy with another 14 kg of units made of gold and silver, making up a total weight of 2302 kg. The making of the chariots and horses is precise, vivid and complicated, the decoration grand and the relation among the reins for different purposes clear. The craftsmanship is fine and delicate, making them the dear objects for the research on the ancient Chinese chariot system and manufactures. <안내문, 시안 진시황병마용박물관, 2019년)

2기의 전차에서는 청동방패(銅盾, bronze shield)를 비롯하여 화살통, 허리띠 등 청동으로 무기류, 전차부속, 생활용품 등 다양한 유물들이 같이 출토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청동방패(銅盾, bronze shield)>

OLYMPUS DIGITAL CAMERA<청동화살(铜箭, Bronze arrow)>

OLYMPUS DIGITAL CAMERA<화살통(籠箙, arrow box)>

OLYMPUS DIGITAL CAMERA<허리띠(Belly-band)와  청동으로 만든 전차 부속품(活较 Hingings)>

OLYMPUS DIGITAL CAMERA<청동주전자(方壺, Square kettle)>

진시황병마용박물관(秦始皇兵马俑博物馆, First Emperor’s Terra-Cotta Army Exhibition Area)
The First Emperor’s Terra_Cotta Army exhibition area is made up of three pits containing the Terra-Cotta Army and an exhibition hall that features the Bronze Chariots and Horses. These three Terra-Cotta Pits cover a total area of 20,000 square meters and will contain nearly 8,000 facilities for disabled person life-sized pottery figures, hundreds of chariots and over 10,000 pieces of bronze weapons when fully excavated. Besides the pits, there are two sets of large painted Bronze Chariots and Horses displayed in the exhibition hall, which were intended for the First Emperor’s soul to go on his inspection of the country in the afterlife. They are known as the “Crown of the Bronze Works” because they are the biggest and most complex bronze chariots with complete driving systems ever excavated before in the archaeological history of China. (안내문, 시안 진시황병마용박물관, 2019년)

<출처>

  1. 안내문, 시안 병마용박물관,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
  3. 百度百科,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