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November 2017

[중앙박물관특별전, 신안해저선] 일본 상류층의 중국 취향

1.전시개요2.중국 송대 복고풍 문화3.일본 상류층의 중국 취향4.고려의 공예문화5.차.향.꽃 문화6.경원을 떠나 하카타로7.용천요 청자8.도자기9.도기 항아리, 자단목, 동전10.금속으로 만든 물품11.향신료, 기타12.선상생활

차, 꽃꽂이, 향은 지금도 일본의 전통문화를 대표하는 분야이다. 중국과 교류가 활발했던 당나나라 때부터 선종 불교와 함께 일본 상류층에 큰 영향을 주었던 부분으로 가마쿠라 막부의 고위 인사, 상급 무사, 선종 사찰과 상류 귀족층에 크게 유행하였다. 신안해저선에서는 이와 관련된 기물들이 다량으로 실려있어 당시 중국과의 교류관계와 선호했던 물품들을 실제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당시 일본 상류층들의 생활모습을 표현한 옛 자료에 나타난 기물들을 신안해저선에 실렸던 유물들과 비교할 수 있게 해주고 있다. 일본의 차문화와 관련된 찻잔과 물병, 꽃꽂이에 사용되었던 화병, 향을 피웠던 향로 등이 이에 해당하며, 술을 마셨던 청자 매병의 용도도 확인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병, 청자 준형 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신안해저선에 실렸던 화물 중에는 당시 일본 막부 고위 무사계층과 선종 사찰, 상류 귀족층에 큰 인기를 끌었던 창, 향, 꽃꽂이와 관련된 기물들이 많이 포함되어 중국과의 문화교류 관계를 확인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일본 상류층의 중국 취향
신안해저선에서 발견된 문화재 가운데에는 차, 향 그리고 꽃과 관련된 기물들이 눈에 띠게 많습니다. 가마쿠라 시대(1192~1333년)에 일본은 중국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다양한 문화를 받아들였습니다. 특히 중국에서 유행하던 차를 마시고, 향을 피우고, 꽃을 완상하는 문화가 선종 사찰, 가마쿠라 막부의 주요 인사, 그리고 상급 무사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에 따라 관련 기물들이 중국에서 대량으로 수입되어 유통되었습니다. 당시에 이런 중국제 물건을 가리켜 ‘가라모노(唐物)’라고 불렀습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보키에코토바 권2, 난류원의 주방(그림 중 왼쪽), 나카이 뇨운 모사, 메이지 시대 19세기, 일본 도쿄국립박물관. 중세 일본 사찰의 모습을 그린 그림에서 신안해저선에 실렸던 주요 기물들의 사용 실체를 확인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보키에코토바 권2, 난류원의 주방(그림 중 오른쪽), 나카이 뇨운 모사, 메이지 시대 19세기, 일본 도쿄국립박물관.

보키에코노바(幕歸續詞)는 혼간지(本願寺) 제3세이자 정토진종(淨土眞宗)의 승려인 카쿠뇨(1271~1351년)의 전기를 그린 에마키(繪券)이다. 전시품은 쿄토 니시혼간지 소장의 원본(1351년, 일본 중요문화재)를 19세기에 모사한 것이다. 해당 장면은 가쿠뇨가 14살이던 해의 봄에 미이데라(三井寺) 난류원의 고승 쵸진의 제자가 된 일을 묘사했다. 음식을 준비하는 승려들의 앞에 놓인 청자 매병과 대발, 백자 소발과 동일한 기형의 청자와 백자가 신안해저선에서 발굴되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보키에코토바 권6, 기타노사의 배전, 기모토 고레에 모사, 메이지시대 19세기, 일본 도쿄국립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그림 중 왼쪽에는 배전에서 승려와 하인들이 음식을 준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청자 매병으로 술을 따르는 모습이 있어 매병의 용도를 확인할 수 있다.

보키에코토바는 1351년에 제작되어 14세기 가마쿠라시대 사원의 실내공간과 그곳에서 사용한 도자기, 칠기 등의 도구류의 이용 모습을 구체적으로 알려준다. 이 장면은 전 주나콘 히노 도시미츠(1260~1326년)가 가쿠뇨의 거처인 기타노사를 방문한 일을 묘사하고 있다. 기타노사 배전(拜殿) 하단의 승려와 하인들이 음식을 준비하는 공간을 보면 청자 매병에 든 술을 따르는 이와 음식과 국자가 담긴 청자 대반 등이 보인다. 이로보아 당시 매병은 주로 술병으로 애용된 것으로 생각된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군다이칸소우초기, 무로마치 1560년, 일본 국립역사민속박물관

군다이칸소초키는 아시카가 쇼군가의 사교를 위한 건물인 회소(會所)를 장식한 물품들에 대한 기록이다. 「화인록(畵人錄)」, 「장식의 순서」, 「기물의 설명」 등 3부로 구성되어 있다. 신안해저선에서 발견된 도자기와 유사한 꽃병, 수반, 화분, 잔받침 등의 배치 방법을 그림으로 설명하고 있어 ‘가로모노’활용의 한 단면을 확인할 수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병, 백탁유 병, 철점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완, 백탁유 완, 철점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네귀 항아리, 백탁유 사이 대호, 자주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세발 수반, 백탁유 삼족 수반, 철점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구름무늬 매병, 청백자 각화 운문 매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새모이 통, 청백자 조식 통,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삼동자 소뿔모양 장식, 청백자 삼동자 우각 장식,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납작모양 주전자, 청백자 편형 주자,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모란무늬 병, 청백자 각화 모란문 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완, 청자 완,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잔과 잔받침, 청자 탁잔,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베개, 청백자 침,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매화무늬 두 귀 병, 청백자 첩화 매화문 양이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긴 목 병, 청자 장경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작은 항아리, 청자 유개 소호,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주름무늬 항아리, 청자 호문 호,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수반, 청자 수반,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병, 청자 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매화.달.구름무늬 잔, 청백자 철화 매월운문 잔,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표주박모양 주전자, 청자 인화 팔보문 표형 주자,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큰 그릇, 화분처럼 보이는 그릇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후쿠토미조시 그림에서 볼 수 있는 당시 도자기의 사용모습. 신안해저선 화물 중에 그림에서 표현된 도자기들이 포함되어 있다. 당시 중국에서 수입한 주요 물품임을 알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당초무늬 완, 청자 당초문 완,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완, 흑유 완, 건요, 송

OLYMPUS DIGITAL CAMERA연화무늬 꽃모양 접시, 청자 연화문 화형 대반,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모키에코토바 중 등잔과 향료, 화병의 사용 모습이 표현된 부분

OLYMPUS DIGITAL CAMERA
모란.넝쿨무늬 큰 화병, 청자 각화 모란당초문 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등잔, 금속제 등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향로, 청자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아시카가 쇼군가의 건물을 장식한 물품의 기록. 그림을 걸었던 족자의 용도를 알 수 있다. 신안해저선에서는 그림족자의 축이 실려 있어 중국에서 수입되어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그림 족자의 축,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군다이칸소초우키>에는 그림을 걸어 장식하는 법이 설명되어 있다. 이와 연관시켜 볼 수 있는 신안해저선 출토품으로 족자 또는 두루마리에 사용되는 하축 4점과 축두로 추측되는 나무 편 6점이 있다. 족자와 두루마리는 그림 주위에 비단 또는 종이로 덧대어 꾸미고, 위아래나 좌우에 나무 축을 부착하여 말아서 보관하는 형식이다. 이때 위, 아래 부착하는 나무를 각각 상축, 하축이라 부른다. 신안선에서 발견된 하축은 둥근 나무봉 형태이며 양쪽 끝을 축두로 장식한다. 축두는 요(凹) 형태이며, 둥근 봉 양쪽 끝은 철(凸) 형태로 제작하여 서로 끼워 결구하게 된다. 분리되어 있지만 요철 형태는 그대로 남아 있다. 서화 또한 교역의 대상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출처>

  1. 중앙박물관

[중앙박물관특별전, 신안해저선] 중국 송대 복고풍 문화

1.전시개요2.중국 송대 복고풍 문화3.일본 상류층의 중국 취향4.고려의 공예문화5.차.향.꽃 문화6.경원을 떠나 하카타로7.용천요 청자8.도자기9.도기 항아리, 자단목, 동전10.금속으로 만든 물품11.향신료, 기타12.선상생활

신안해저선에는도자기가 가장 많고 금속기를 비롯하여 당시 일본 상류층에서 선호했던 다양한 중국산 물품들이 실려 있었다. 이들 중에는 식생활에 사용되었던 용기들이 많지만, 향로 등 향과 관련된 용기, 차문화를 보여주는 찻잔, 주전자 등의 그릇과 화병 등 꽃꽂이와 관련된 용기들도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 오늘날 일본문화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는 차, 향, 꽃과 관련된 문화가 이때 중국으로부터 영향을 받았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당시 중국 송(宋)에서 유행했던 복고풍 문화를 보여주는 중국의 유물과 서적들을 같이 전시하여 당시 동아시아 전반에 걸쳐 유행했던 부분들을 살펴볼 수 있게 하고 있다. 송대(宋代) 중국에서는 성리학의 발전과 함께 고대 중국의 예악(禮樂)에 대한 관심과 함께 고대 청동기 기물에 대한 연구가 활발했으며 일반생활이나 문화에서도 복고풍이 크게 유행하였다.

OLYMPUS DIGITAL CAMERA술잔, 황동 고,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술잔, 청동 도철문 고, 상 기원전 17세기 ~ 기원전 11세기 전반

복고풍의 유행
신안해저선에서 출토된 도자기와 금속기 중에는 중국 상(商, 기원전 1600~1046년), 주(周, 기원전 1046~221년)의 청동기를 모방한 것이 많습니다. 이는 북송 시기에 시작된 방고동기(仿古銅器)와 복고풍의 유행이 원(元) 초까지 지속된 결과입니다. 북송시대에는 삼대(三代, 하.상.주)의 예악(禮樂)제도, 기물의 형태와 용도에 관심이 커졌습니다. 그리고 『고고도(考古圖)』, 『선화박고도(宣化博古圖)』 등을 참고로 방고동기가 활발하게 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상, 주대의 것과는 용도가 달랐습니다. 이를테면 제사 음식을 담던 정(鼎), 궤(簋)와 같은 용기는 향로로, 술을 담는 그릇이었던 고(觚)와 준(尊)은 식기나 화병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차 마시기, 향 피우기, 꽃 완상 등 송대에 크게 유행한 취미를 반영합니다. 한편 방고동기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이를 모방한 도자기도 제작되었습니다. 원대에는 문인들을 중심으로 송대 복고풍에 대한 관심이 이어졌고, 특히 남송의 수도였던 항저우에서 이러한 경향이 두드러졌습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선화박고도(宣化博古圖), 왕보(1079~1126년), 원(元) 지대(1308~1311년), 청 건륭18년 중인본, 중국 텐이거박물관. 고대 예악에 관심이 높았던 당시 중국의 문화적 경향을 잘 보여주는 자료이다. 유교사회였던 조선에도 큰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보인다.

왕보가 편찬한 금석학 서적으로, 송대 황실 선화전(宣化殿)에 수장된 상대부터 당대의 청동기 839점을 수록하였다. 기물을 모두 시대에 따라 배열하고, 총설(總說)과 함께 모회도(暮繪圖).명문탁본 및 해석문을 실었다. 또한 기물의 크기, 중량과 용량, 출토지점, 색깔, 수집가의 이름 등을 부기하여 기명과 명문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정밀한 고증을 하였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고도도(考古圖), 여래림(1046~1092년), 북송 원우7년(1092), 청 건륭18년 중인본, 중국 텐이거박물관. 고대 예기에 대해 체계적으로 정리한 대표적인 저술이다.

여대림이 편찬한 『고고도』는 총 10권으로, 원우 7년(1092) 책으로 만들어져 당시 궁중과 사가(私家) 소장의 고대동기.옥기를 계통적으로 수록한 것이다. 권1에서 권6까지는 정(鼎).역(鬲).궤(簋) 등 상주시대 기물, 권7은 종(鐘).반(磐) 등 악기, 권8은 옥기, 권9.권10은 진한 시기 기물을 다루고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잔, 은제 배,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중국 저장성 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물고기무늬 큰 접시, 청자 첩화 쌍어문 대반,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는 쌍어문을 장식한 그릇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야, 청동 어문 세,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마늘모양 병, 청동 산형구 병,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마늘모양 병, 청자 인화 화문 산형구 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고대 예기를 모방해서 만든 도자기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두귀 병, 청백자 인화 용문 관이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두귀병, 청동 도철문 관이병,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두귀 병, 청백자 인화 당초문 상이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물소모양 연적, 청동 우형 연적,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물소모양 연적, 청자 우형 연적,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소모양 필가, 청자 철반문 우형 필가,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두귀 병, 청동 양이병,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두귀 항아리, 동제 수이연환 호, 전국시대 기원전 5~3세기

OLYMPUS DIGITAL CAMERA귀때 발, 은제 이, 원, 중국 저장성 박물관, 귀때 발, 청자 이,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향로, 동제 원룡문 역형 향로,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향로, 청자 역형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청자를 이용해서 만든 예기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향로, 청동 역형 향로,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향로, 동제 원룡문 역형 향로,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향로, 청자 역형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박산향로, 청동 박산향로,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모란무늬 향로, 청백자 각화 모란문 향로,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박산향로는 한나라 이후 크게 유행했는데 이를 모방해서 후대에 청동과 청자로 만든 모습을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솥모양 향로, 청동 정형 향로,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명문이 새겨진 솥, 청동 도철문 명문 정, 상 기원전 17세기 ~ 기원전 11세기 전반, 솥모양 향로, 청자 정형 향로, 노호동요, 원 13세기 후반 ~15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향로, 금속제 향로,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술단지, 동제 염형 준, 전한 기원전 202 ~ 기원후 8, 향로, 청자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무림구사, 武林舊事, 원 13세기, 청 초본, 중국 텐이거박물관.

『무림구사』는 남송 도성 임안(臨安) 성시의 모습을 회상한 책으로 총 10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고 들은 고서집기(故書執記)를 근거로 조정전례(朝廷典禮).산천풍속.시사경기(市肆經紀).사시절물(四時節物).교방악부(敎坊樂部) 등을 묘사하고 있다. 남송의 도시.경제문화와 시민생활, 도성의 면모, 궁정의례를 이해하는데 풍부한 사료를 제공한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신증격고요론, 新增格古要論, 왕좌, 원말명초 14세기, 명 만력각, 청초 중수본, 중국 텐이거박물관,

『신증격고요론』은 중국에 현존하는 가장 이른 시기의 문물 감정 전문 서적인 조소의 『격고요론』을 증보하여 지은 것이다. 두 책 모두 송원 시기의 복고풍의 유행과 고미술품에 대한 관심을 반영한 서적으로, 신안해저선에 실린 교역품의 역사적 배경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계신잡지, 癸辛雜誌, 주밀(1232~1298), 남송, 명 숭정각본, 중국 텐이거박물관

주밀은 송원 교체기의 문학가.문헌학자로, 사학이론(史學理論), 문학비평의 방면에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 『계신잡지』는 총4집 481조로 구성되어 송원대의 자질구레한 잡담과 시중에 떠도는 일화 등을 수록했다.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은 송원대 도자기의 제작기법을 설명하고 복고풍의 유행에 따른 고미술품 시장의 현황을 기록한 부분이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지아당잡초, 志雅堂雜抄, 주밀(1232~1298), 남송, 청 도광30년(1850) 간행, 월아당 총서본, 중국 저장성박물관

『지아당잡초』 상하 두권은 도화(그림), 비첩(탁본), 제완(諸玩, 온갖 완상 물품), 보기(보물), 인사, 의약, 음양산술, 선불(仙佛), 서사 등에 대해 서술하였다. 서화작품과 기물 수집에 대한 내용을 통해 당시 항저우 일대에서 유행했던 복고풍의 경향과 고미술품을 통한 상류층간의 교류 상황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병화보, 甁花譜, 장추(1577~1643), 명, 청 선통3년(1911) 연인본

『병화보』는 병화(화병 꽃꽂이) 예술에 대한 내용으로, 먼저 병을 품평하고, 이어 꽃을 품평하고, 가지를 잘라 꽃꽂이하는 것에 대해 서술하였다. 책의 내용은 품병.품화.절지.삽저.자양.사의.화기.호병의 8개 세목으로 나뉜다. 원굉도의 『병사(甁史)』에 깊은 영향을 받아 저술되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병사, 甁史, 원굉도(1568~1610), 명, 청 순치 3년(1646) 인쇄본

『병사』는 화병을 이용한 꽃꽂이 방법 및 감상을 논하였다. 상권은 병화지의(꽃꽂이에 적합한 것), 의기(옮은 것과 금기), 법도에 대한 내용을 수록했다. 하권은 화목(꽃의 종류), 품제(등급), 기구, 택수(물의 선택), 의칭(적절한 크기), 병속(屛俗), 화숭(花崇), 세목(洗沐), 사령(使令), 호사(好事), 청상(請償), 감계(鑑戒) 등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향보, 香譜, 홍추, 북송, 명 홍치 14년(1501) 화정 각본, 중국 텐이거박물관

『향보』는 향 관련 사료와 사용법 및 배합방식 등을 수록하였다. 처음으로 향의 품질, 구별, 의식, 법도 등으로 분류하여 설명했다. 이 판본은 『백천학해(百川學海)』의 자목(子目)으로 『중국고적선본서목』, 「총부(總部)」 4에 저곡된 명 홍치 14년(1501) 화정(華珵) 각본(刻本)이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신안해저선에 담긴 문화기호 읽기
신안해저선이 원래 행선지인 일본 하카타 항구에 닿았다면, 배에 실린 상품은 어떻게 사용되었을까요? 그리고 이러한 물건들은 일본의 어떤 문화와 관련 있을까요? 신안선에 실린 도자기와 금속기는 크게 식생활 용기, 의례 용기, 장식 용기로 구분됩니다. 수량이 가장 많은 것은 대접, 접시, 잔, 주전자 항아리 따위의 식생활 용기들입니다. 하지만 의례와 장식에 사용된 기종들도 적지 않은 점이 눈에 띕니다. 향로, 향병, 향합 등과 관련된 용기와 꽃병, 수반, 화분 등 꽃을 키우거나 장식에 사용했던 화기(花器)들 그리고 찻잔, 주전자, 잔받침 등 다기류가 많습니다. 일본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 1192~1333년)에는 하카타의 당방(唐房)에서 강수(綱首)라고 불린 중국 해상이 중국에서 들여온 다양한 상품을 판매했습니다. 송(宋) 문화에 매혹되었던 일본 상류층은 이러한 중국산 물건을 사들이는 데 열을 올렸습니다. 신안해저선에 실렸던 교역품 역시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중국 문화와 관련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차마시기, 향 피우기, 꽃 완상(玩賞)에 대한 관심을 잘 보여줍니다. 차, 향, 꽃을 즐기는 이러한 문화는 14세기 중국, 일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고려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것이어서, 당시 동아시아 사람들이 공유하고 있던 취향과 심미관을 엿볼 수 있게 합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출처>

  1. 중앙박물관

 

 

 

[중앙박물관특별전, 신안해저선] 전시개요

1.전시개요2.중국 송대 복고풍 문화3.일본 상류층의 중국 취향4.고려의 공예문화5.차.향.꽃 문화6.경원을 떠나 하카타로7.용천요 청자8.도자기9.도기 항아리, 자단목, 동전10.금속으로 만든 물품11.향신료, 기타12.선상생활

2016년 여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신한해저선 발굴4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신안해저선에서 찾아낸 것들, 2016년 7월26일 ~ 9월 4일)을 개최하였다. 전시는 크게 3부분으로 구성되는데 첫번째는당시 유행했던 한국, 중국, 일본의 문화적 취향을, 2번째는 중국과 일본과 무역활동을, 3번째는 신안해저선에서 출토된 유물들을 소개하고 있다. 당시 동아시아의 무역과 문화교류 양상을 발굴된 유물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는 좋은 전시가 되었다.

신안 해저유물은 전남 신안군 도독도 앞바다에서 침몰된 중국과 일본을 오가던 무역선에 발견된 유물들이다. 1975년 어부의 그물에서 중국 용천요에서 만든 청자가 발견되면서 그 존재가 알려졌으며, 1984년까지 8여년간에 걸처쳐 발굴이 진행되었다. 약 2만8천여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는데, 그 중 청자가 가장 많이 발견되었다. 이외에도 선박의 주인을 알려주는 화물 물품표인 목간을 비롯하여, 선원들이 생활모습을 보여주는 주방기구, 놀이기구, 칼 등과 배에 실린 화물들이 사찰과 관련되었음을 보여주는 불교용품과 함께 14세기까지 중국에서 사용되었던 대부분의 동전들이 포함된 28톤에 이르는 동전도 함께 발견되었다. 신안해저유물들의 발굴조사는 국립중앙박물관을 중심으로 여러 기관에서 참여하였다고 하며, 발견된 주요 유물들은 현재 중앙박물관 신안해저문화재실에서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2016년 여름 중앙박물관에서 개최된 특별전 “신안해저선에서 찾아낸 것들”.

전시를 개최하며
신안해저선에 대한 발굴은 1975년 8월 전남 신안 증도 앞바다에서 한 어부의 그물에 걸려 올라온 도자기 6점에서 비롯되었습니다. 그 어부는 초등학교 교사인 동생에게 도자기들을 보여주었고, 동생은 이듬해인 1976년 이를 신안군청에 신고합니다. 그 도자기들은 놀랍게도 중국의 원나라(1271~1368년) 때에 존재했던 용천요(龍泉窯)라는 가마에서 만든 청자였습니다. 650여 년이 지났지만 잘 보존된 원대 도자기의 존재가 알려지며 국내외로 부터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안타깝게도 신안 앞바다에서는 몰래 도자기를 건져 올리는 불법적 행위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에 문화재관리국(현 문화재청)은 1976년 10월 27일부터 본격적으로 발굴을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 신안해저선의 존재를 확인하였으며 1984년까지 9년여 동안 배와 힘께 실려 있었던 2만 4천여 점이라는 엄청난 양의 문화재들을 건져 올렸습니다. 이것들이 바로 이번 특별전에서 선보이는 ‘신안해저선에서 찾아낸 것들’입니다. 바닷물 속에 잠겨 있다가 타임캡슐처럼 650여 년만에 나타난 신안해저선은 우리에게 여전히 많은 과재를 던져주고 있습니다. 이번 특별전이 신안해저선에 대한 연구에 커다란 전기가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그것이 신안해저선을 우리에게 남겨준 옛 사람들에 대한 보답이며, 40년 전 악조건하에서 발굴에 참여했던 모든 분들에 대한 존경일 것입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모란넝쿨무늬 큰 꽃병, 청자 모란당초문 대화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신안 앞바다에서 어부의 그물에 걸려 올라온 6점의 도자기 중 하나로 신안해저유물을 대표하는 유물이다.

전시개요
국립중앙박물관은 신안해저선 발굴 40주년을 맞아 특별전 ‘신안해저선에서 찾아낸 것들’을 개최합니다. 이번 특별전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1부 ‘신안해저선에 담긴 문화기호 읽기’에서는 복고풍의 그릇들과 차, 향, 꽃꽃이 등과 관련된 완상품들이 소개됩니다. 이를 통하여 당시 동아시에서 유행한 중국적 취향과 그에 따른 일본 상류층이 선호했던 문화생활을 살펴보고, 나아가 고려에 있었던 비슷한 문화적 취향에 대해서도 알아봅니다. 제2부 ’14세기 최대이 무역선’에서는 신안해저선이 닻을 올렸던 중국 저장성의 경원(慶元, 현재의 닝보寧波)항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교역 활동을 소개합니다. 그리고 영상으로 당시 항구의 모습도 재현하여 소개합니다. 제3부 ‘보물창고가 열리다’에서는 신안해저선에 실린 화물들을 도자기, 동전, 자단목, 금속품 및 향신료 등으로 나누어 소개합니다. 또한 신안해저선에 대한 발굴 당시의 모습을 일부 재현하여 전시하였습니다. 이번 전시는 신안해저선의 실체와 더불어 중세 동아시아의 교류 양상을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
발굴당시 신문기사.

1975년 한 어부가 증도 앞바다에서 끌어올린 그물에 6점의 도자기가 올라왔다. 이 꽃병은 당시 6점 중 1976년 1월 신안군청에 처음 신고된 한 점이다. 이 꽃병을 계기로 신안해저선이 존재가 세상에 처음 알려지게 되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신안해저유물선 모형, 복원기관: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축소비율: 1/10, 발견된 신안선 하부구조를 바탕으로 복원한 것이다. 약 100여 명을 태울 수 있는 상당히 큰 규모의 무역선이다. 푸젠성 지역에서 사용되었는 선박과 유사하며 중국에서 건조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발굴된 선박잔해를 복원한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신안선 평면도.

OLYMPUS DIGITAL CAMERA신안선 단면도. 근해를 항해하는 평저선과는 달리 먼마다를 항해하기 위해 V자형 구조를 하고 있다

신안선의 구조와 규모
신안선은 7개의 격벽, 8개 선실을 갖춘 V자형 구조이며, 최대 길이가 약 34 m, 최대폭이 약 11 m, 최대 깊이 약 3.7 m, 중량 200톤급 이상이다. 가히 14세기 최대 무역선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배의 하부 구조만이 남아 있어 배의 상면 구조를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돛대를 설치했던 자리로 보아 신안선이 주요 동력은 바람이었다. 100여 명은 태울 수 있는 규모이지만, 360여 개의 화물 꼬리표로 파악되는 인원 구성을 고려할 때 탑승자는 60명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신안선은 푸젠성 지역에서 제작된 ‘복선(福船)’과 유사한 점이 많다. 규모가 비슷할 뿐만 아니라 외판이 물고기 비늘 형태로 연결되어 있다는 점이 동일하다. 배 바닥과 앞머리, 뒷머리 용골이 연결된 곳에 보수공(保壽孔)을 파서 동경과 동전을 매납한 점도 푸젠 취안저우(泉州)의 선박 전통과 일치한다. 이러한 점으로 보아, 신안선은 푸제 취안저우에서 건조되었을 것이다. 신안선에 상품을 처음 실은 때는 1323년 4월 22일이며, 마지막 선적은 6월 3일에 이루어졌다. 앞서 12~13세기에는 경원에서 일본으로 출항한 배는 중국 동해 연안을 따라 북상하여 산동 지역으로 올라갔다가 한국 서해 연안을 따라 남하하는 항로로 이동했다. 그러나 14세기 이후에는 음력 5, 6월의 서남계절풍을 이용하여 경원에서 제주 부근을 거쳐 하카다(博多)에 이르는 직항로가 선호되었다. 신안선은 경원에서 출항한 후 아마도 제주도 부근에서 폭풍을 만나 다도해까지 떠내려와 침몰했을 것이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중세 동아시아 주요 무역로. 연안을 따라 항해하던 고대 해상무역로와는 달리 상해부근 닝보에서 일본 하카다까지 운행하는 직항로가 선호되었다. 신안선은 이 항로를 운행하다가 폭풍을 만나 한반도 서남해안으로 밀려온 것으로 추정된다.

OLYMPUS DIGITAL CAMERA신안선에서는 약 2만8천여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는데, 그 중 청자가 가장 많이 발견되었다. 당시 일본 상류층이 선호했던 청자를 대량으로 거래했던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서는 송나라 이후 도자기의 대량 생산이 이루어져 많은 수출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발견 당시 모습을 재현해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신안해저유물 발견과 유적 발굴 기사(1976~1977년)

OLYMPUS DIGITAL CAMERA신안해저문물, 국립중앙박물관, 1977년

OLYMPUS DIGITAL CAMERA학술대회 발표 자료(국립중앙박물관, 1977년)

OLYMPUS DIGITAL CAMERA
일본 동경국립박물관 전시도록, 신안해저인양유물, 일본 동경국립박물관, 1983년

OLYMPUS DIGITAL CAMERA외국박물관 전시도록

OLYMPUS DIGITAL CAMERA시가 쓰여진 접시,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접시의 안쪽 바닥에는 시가 적힌 붉은 잎이 장식되어 있다. 글씨는 “유수하태급, 심궁진일한”이라고 적혀 있는데 “흐르는 물은 어찌 저리도 급한고, 깊은 궁궐은 종일토록 한가한데”라고 해석된다. 이는 『유흥기』에 나오는 오언절구의 제 1, 2구이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출처>

  1. 중앙박물관

 

부산 금정산 범어사, 화엄십찰 중 한곳으로 대표적인 호국사찰

부산시 금정구 청룡동 금정산 중턱에 위치한 범어사(梵魚寺)이다. 신라 의상대사가 전국에 창건한 화엄십찰 중 한 곳으로 신라와 불편한 관계에 있었던 왜(倭)의 침입을 물리치고자 하는 소망을 담은 전형적인 호국사찰이다. 고려시대 역사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으며, 임진왜란때 불타버린 것을 광해군때 묘전화상을 비롯한 여러 고승들이 크게 중건하였다. 숙종 때에는 금정산에 큰 산성을 축조되면서 성곽의 유지.보수와 방어를 담당하는 역할을 맡았다. 이후 정조때 백암선사가 크게 중건하여 현재 범어사의 모습을 갖추었다.

범어사는 화엄십찰에서 볼 수 있는 산중사찰의 가람배치를 잘 보여주고 있다. 제일 상단에는 주불전인 대웅전을 비롯하여 여러 불전들을 배치하였다. 그 아래 공간에는 신도들이 잠시 쉬거나, 불법을 공부하는 강당공간인 보제루를 비롯하여 심검당과 같은 요사채, 미륵전과 비로전 같은 불전을 두고 있다. 출입문으로는 일주문, 천왕문, 불이문을 두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경사진 지형을 따라 위로 올라가는 구조를 하고 있다. 가람배치는 규칙성을 갖추고 조성되었다기 보다는 시대의 변천에 따라서 필요한 전각들이 추가된 것으로 보인다. 경내 문화재로는 대웅전(보물 434호), 3층석탑(보물 250호), 일주문(보물 1461호)가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부산 금정산 범어사. 의상대사가 창건한 통일신라 화엄십찰 중 한곳으로 부산을 대표하는 큰 사찰이다. 임진왜란 이후 금정산성을 담당하는 승병의 근거지가 되면서 사찰규모가 크게 확장된 것으로 보인다.

들어가는 길

범어사는 금정산 동쪽편 중턱에 자리잡고 있는 전형적인 산중 사찰이다. 경사진 지형에 축대를 쌓고 전각을 배치하고 있는 형태이다. 출입문으로는 일주문,천왕문,불이문이 가까운 거리에 차례로 배치되어 있으며, 누각인 보제루가 경내 입구 출입문 역할을 하고 있다. 대도시에 자리잡고 있어 사찰입구까지 자동차 도로가 개설되어 있으며, 도로에서 경내까지는 사찰까지도보로 약 5분 정도 소요된다. 도심과 가깝지만 범어사 맑은 계곡과 숲이 있어 많은 신도들과 탐방객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범어사가 있는 금정산 중턱까지 도로가 개설되어 있으며, 도심 가까운 곳에서 자리잡은 큰 사찰로 공원처럼 주변을 잘 가꾸어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범어사로 들어가는 길. 경사진 길이 사찰 경내까지 이어지며 주변으로는 고승들의 승탑과 탑비들이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멀리 범어사 첫번째 출입문인 조계문이 보인다. 주변 숲이 정원처럼 잘 가꾸어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조계문(曹溪門, 보물 1461호)은 화강석을 다듬은 높은 돌기둥 위에 짧은 기둥을 세우고 그 위에 지붕을 올려 놓았다.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으며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건축물로서 짜임새가 있으며 조형적인 면에서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아 보물로 지정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조계문을 지나면 나타는 천왕문. 화재로 소실되었을 때 모습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천왕문 오른쪽 아래에 보이는 성보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천왕문을 지나면 보이는 세번째 출입문이 불이문. 앞면 3칸 규모의 맞배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이다. 범어사는 화엄십찰인 해인사, 부석사 등과 마찬가지로 계단식으로 가람을 배치하여 조금씩 올라가는 느낌을 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일주문에서 천왕문을 지나 불이문으로 들어오는 길.

불전들

범어사는 석가여래를 모신 대웅전을 중심으로 여러 불전들을 두고 있다. 축대를 높게 쌓아 조성한 곳에 불전들을 배치하고 있는 전체적으로 질서가 있거나 일관성이 있는 건물 배치는 아니고 필요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확장된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인 사찰에서 주불전에 모시는 비로자나여래를 모시는 비로전과 미륵전이 아래쪽에 있고, 약사여래를 모신 약사전이 대웅전 왼쪽편 구석에 위치하고 있다. 반면에 관음보살과 지장보살을 모신 관음전과 지장전이 대웅전 양쪽에 자리잡고 있으며 그 규모 또한 큰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주불전인 대웅전(보물 434호)이다. 석가여래를 중심으로 미륵보살, 제화갈라보살을 모시고 있는 불전이다. 축대를 쌓아 조성한 높은 공간에 대웅전을 비롯하여 주요 불전들이 배치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불전들이 세워져 있는 곳. 비교적 공간을 넓게 쓰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오른쪽 관음전. 앞면 5칸에 맞배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왼쪽에 위치한 지장전

OLYMPUS DIGITAL CAMERA지장전 옆 축대를 쌓아 조성한 공간에 팔상전.나한전.독성전, 산신각, 약사전 등의 불전이 조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팔상.독성.나한전은 하나의 건물에 3개의 불전이 있는 독특한 형태를 하고 있다. 18세기초에 처음 지어졌을 때는 팔상전과 나한전이 나란히 세워져 있었으며, 가운데 천태문이 있었다고 한다. 1907년 건물을 수리할 때 팔상전과 나한전은 옛 건물을 그대로 두고 가운데 독성전이 새롭게 지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 위치한 약사전

OLYMPUS DIGITAL CAMERA지장전 왼쪽편으로 골목길이 연결되어 있으며 위.아래에 크고 작은 요사채들이 들어서 있다.

대웅전 아래 마당이 있는 공간

불전이 있는 공간 아래에는 다른 사찰과 마찬가지로 삼층석탑이 있는 넓은 마당이 있으며, 양쪽으로 불전과 요사채가 있다. 마당 오른쪽에는 불전인 비로전과 미륵전이 있고 그 뒷편에 요사채들이 들어서 있다. 아마 통도사처럼 불전이 있는 독립된 공간을 형성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맞은편에는 요사채인 심검당이 있고 그 뒷편으로 큰 규모의 강당 건물과 크고 작은 요사채들이 들어서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아래 마당. 보제루가 있던 자리(2011년 당시)가 비어 있다.  지금은 큰 누각건물이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범어사 삼층석탑(보물 250호)이다. 주불전이 대웅전 앞 마당 한쪽편에 세워져 있다. 제작수법이 간단하면서 정형화된 통일신라 후기와 고려초기의 석탑 형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범어사 경내에 남아 있는 석등. 석탑과 함께 통일신라 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마당 한쪽편에 있는 비로전. 독립된 공간의 주불전으로 세워졌던 것으로 보인다. 그 옆에 미륵전이 있는데 통도사 중로전과 비슷한 공간배치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미륵전.

OLYMPUS DIGITAL CAMERA미륵전 뒷편 요사채를 출입하는 문. 안쪽은 승려들이 수행하는 공간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바깥쪽 출입문.

OLYMPUS DIGITAL CAMERA맞은편에 위치한 큰 요사채인 심검당.

OLYMPUS DIGITAL CAMERA심검당 옆 작은 요사채. 그 너머로 강당과 크고 작은 요사채들이 들어서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범종루.

금정총림 범어사
금정총림(金井總林) 범어사(梵魚寺)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4교구 본사로서 10개의 산내 암자와 2백여 개의 산외말사로 이루어진 영남 3대 사찰 중 하나이다. 신라 문무왕 18년(678) 의상대사의 화엄십찰 중 하나이며 화엄경의 이상향인 화장세계 구현과 왜구를 막는 호국 사찰로 창건되어 졌다. 흥덕왕 10년(835)에 크게 중창되었으며, 조선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으로 전소된 것을 묘전화상과 그 문도들에 의해 복구되었다. 숙종 29년(1703) 금정산성 축조 후 승군사령부로서 성곽수비를 맡는 등 지역방위체제의 일익을 맡았다. 구한말에는 선풍 진작을 위한 민족불교운동의 구심점으로서 선찰대본산이 되었고, 1919년 3.1독립만세운동 때는 범어사 학림의거를 주도하는 등 항일운동을 펼쳤다. 1950년대는 동산대종사가 주도한 불교정화운동의 중심지로서 한국 근대 불교사에 큰 족적을 남기는 등 수많은 고승들을 배출하면서 오늘의 종합 수행도량인 총림으로 발전해 왔다. (안내문, 부산 범어사, 2017년)

<출처>

  1. 부산 범어사
  2. 문화재청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