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December 1, 2017

[중앙박물관특별전, 신안해저선] 차.향.꽃 문화

1.전시개요2.중국 송대 복고풍 문화3.일본 상류층의 중국 취향4.고려의 공예문화5.차.향.꽃 문화6.경원을 떠나 하카타로7.용천요 청자8.도자기9.도기 항아리, 자단목, 동전10.금속으로 만든 물품11.향신료, 기타12.선상생활

차를 마시는 다도(茶道), 꽃을 꽂아 장식하고 감상하는 꽃꽂이, 향을 피우는 문화는 중국에서 당나라 때 성행하여 한반도와 일본에 전해졌다. 특히 일본에서는 선종 사찰과 막부의 고위층과 상급무사, 귀족층들에 인기를 끌었으며 오늘날 일본을 대표하는 문화로 여겨지기도 한다. 원나라에서 일본으로 향하던 신안해저선에서는 차.꽃.향과 관련된 기물들이 상당히 많이 실려 있었다. 차와 관련된 유물로는 찻잔, 잔받침, 주전자, 차합, 찻물을 담는 항아리, 찻잎을 가는 맷돌 등이 있으며, 향과 관련된 유물로는 향로를 비롯한 다양한 향합, 향시(香匙), 향저(香箸), 향병 등이 있고, 꽃꽂이와 관련된 유물로는 꽃병, 화분, 수반 등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향로,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향은 불에 태워 향기를 피우는 것으로 고대 이래로 하늘과 연결시키는 종교적인 의미를 갖는다. 동아시아에서 향은 불교의 전래와 함께 보편적으로 사용되었는데 유교의 제사 등에서도 향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불교의 공양이나 유교의 제사에 주로 사용한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보의 향문화는 종교의식에서 벗어나 귀족이나 무사계층에서는 향냄새를 즐기고, 향냄새를 맞추는 겨루기 등 독특한 문화로 자리잡았다.

향을 피우다.
일본의 향 문화는 불당에서 향을 바치는 ‘공향(供香)’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헤이안시대(平安時代, 794 ~ 1192년)에는 황실이나 귀족이 향을 즐겨 사용했고, 이후 가마쿠라시대(鎌倉時代, 1192 ~ 1333년)와 무로마치 시대(室町時代, 1392 ~ 1573년)를 거치면서 보다 보편화되었습니다. 가마쿠라 시대 이래 일본의 향 문화는 종교의 울타리를 벗어나 심미(審美)의 차원으로 확장되었습니다. 이 시기에 새롭게 등장한 무사 계급은 희귀한 침향을 권력의 상징으로 여겼습니다. 이러한 일본의 상황을 반영하듯 신안해저선에서도 향로를 비롯한 다양한 향합, 향시(香匙), 향저(香箸), 향병 등이 발견되었습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사각 향로, 청자 사각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향병, 청백자 향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구름무늬 향로, 청자 운문 육각 궤형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연꽃무늬 육각 향로, 청자 인화 연화문 육각 궤형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팔괘무늬 향로, 청자 팔괘문 염형 향로, 용천요,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연꽃무늬 육각 향로, 청백자 연화문 육각 궤형 향로,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향병, 청백자 향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가로무늬 향로, 청자 향로,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꽃무늬 향병, 향 숟가락, 향 젓가락, 황동 투조 화문 향병, 황동 향시, 금속제 향저,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모란무늬 항아리, 주칠 모란문 유개 소호,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완, 흑유 완, 건요, 송. 일본에서 ‘덴모쿠(天目)’라고 불리는, 중국 건요의 흑유 찻잔이다.  차는 중국 양쯔강유역 주민들이 마시기 시작하여 당나라때 다도(茶道)가 자리잡았다. 일본의 차문화는 중국 당나라에 유학을 다녀온 승려들에 의해 전해졌으며, 막부시대 이후 무사계층들이 특히 선호하였으며 오늘날 대표적인 일본의 전통문화로 여겨지고 있다.

차를 마시다.
중국에서 일본으로 차가 전해진 것은 나라 시대(奈良時代, 710 ~ 793년)였습니다. 가마쿠라막부 시대에는 사원과 무가(武家)에서 차를 즐겨 마셨습니다. 막부의 우두머리인 호조 사다아키(1278 ~ 1333년)가 설치한 가나자와 문고(金澤文庫)의 기록들은 당시의 다도생활에 대한 동경을 보여줍니다. 신안해저선에서는 찻잔, 잔받침, 주전자, 차합, 찻물을 담는 항아리, 찻잎을 가는 맷들 등의 다양한 차 관련 용기와 도구가 발견되었습니다. 그중에는 일본에서 ‘덴모쿠(天目)’라고 불리는, 중국 건요의 흑유 찻잔 60여 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봉황무늬 완, 청백자 인화 봉황문 완,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화조무늬 잔, 청백자 화조문 잔,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잔과 잔받침, 청백자 탁잔,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복숭아모양 잔, 청백자 도형 잔,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맷돌, 석마,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잔과 잔받침, 청자 탁잔,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타호, 청자 타호,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주전자, 청자 주자,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연꽃.꽃무늬 두 귀 병, 청자 누공 연화화훼문 양이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일본의 꽃꽂이는 불교와 함께 전해졌으며 사찰에서 불전을 장식하는데 사용되었다. 중세 이후 귀족계층에서는 실내를 장식하는 꽃꽂이가 유했으며, 중국에서 수입한 다양한 용기들이 꽃꽂이에 사용되었다.

꽃으로 장식하다
일본에서 꽃꽂이 문화는 6세기 불교의 전래와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초기에는 주로 불교 의례에서 꽃을 사용했고, 10세기 이후부터는 꽃을 꽂아 실내를 장식하는 ‘다테바나(立花)’가 유행했습니다. 가마쿠라 시대에는 귀족과 승려들이 함께 모여 꽃꽂이로 우열을 겨루는가 하면, 각자 가지고 온 꽃병을 늘어놓고 감상하는 모임인 ‘하나카이(花會)’가 열리기도 했습니다. 이때 중국에서 수입한 다양한 용기를 사용했습니다. 신안해저선에 실린 도자기 중에는 꽃과 관련된 여러가지 기형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꽃병 400여 점, 화분 300여 점, 수반 50여 점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세발수반, 청자 삼족 수반, 용천요, 원

OLYMPUS DIGITAL CAMERA모란무늬 세 발 수반, 청자 각화 모란문 삼족 수반, 용천요, 원

OLYMPUS DIGITAL CAMERA화분, 백탁유 화분, 철점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연꽃.모란무늬 두 귀 병, 청자 인화 연화모란문 어룡장식 양이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풀꽃무늬 두 귀 병, 청자 인화 초화문 양이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넝쿨무늬 두 귀 병, 청백자 인화 당초문 상이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긴 목 병, 청자 장경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병, 청자 다구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대 마디모양 병, 청백자 죽절형 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두 귀 병, 청백자 양이병, 경덕진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OLYMPUS DIGITAL CAMERA
두귀병, 정자 능화형 양이병, 용천요, 원 13세기 후반 ~ 14세기 전반

<출처>

  1. 중앙박물관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3. 두산백과

 

 

[중앙박물관특별전, 신안해저선] 고려의 공예문화

1.전시개요2.중국 송대 복고풍 문화3.일본 상류층의 중국 취향4.고려의 공예문화5.차.향.꽃 문화6.경원을 떠나 하카타로7.용천요 청자8.도자기9.도기 항아리, 자단목, 동전10.금속으로 만든 물품11.향신료, 기타12.선상생활

신안해저선 유물에서 살펴볼 수 있는 차,향,꽃과 관련된 문화는 고려시대 상류층 문화에서도 살펴볼 수 있다. 고려시대에는 송나라의 영향을 받아 본격적으로 유교질서의 기본 중 하나인  예약(禮樂) 제도가 받아들여져 제도화되었으며 중국 고대의 청동 예기들이 제기로서 자리잡게 된다. 또한 선종 불교의 영향으로 차, 꽃꽂이, 향과 관련된 문화들이 지배계층에 받아 들여졌으며 고려청자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금속공예품들이 만들어져 사용되었으며, 오늘날까지 고려시대를 대표하는 걸작들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솥모양 향로, 청자 방정형 향로, 고려 12세기, 고기 삶는 솥, 청동 방정, 상 기원전 12세기 ~ 기원전 11세기. 송나라의 복고풍 유행이 고려에 전해졌음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제기였던 솥의 기형이 향로로 사용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선화박고도, 송, 중국 텐이거 박물관. 송대에 수집한 고대 제기들을 설명한 문헌에 표현된 고기삶는 솥의 모습이다.

고려의 공예문화와 차.향.꽃.
고려는 송과의 활발한 정치, 문화교류를 통해 유입된 중국 문화가 왕실과 귀족층의 일상에 반영되었습니다. 특히 차를 마시고, 향을 피우고, 꽃을 감상하는 문화가 전해져, 왕실과 귀족의 취향을 대표하는 동시에 실용성과 예술성을 갖춘 고예의 발전을 이끌었습니다. 고려시대의 청자와 같은 공예품은 차.향.꽃을 즐기는 당시 문화뿐 아니라 중국 고대 청동기의 영향을 반영합니다. 이것은 예종(재위 1105 ~ 1122년) 때 송의 예제(禮制)를 받아들여 고려의 예제를 확립하는 과정에서, 제도와 더불어 제기가 함께 전해진 것과 관련지을 수 있습니다. 또한 송대 『선화박고도』 등 서적의 간행과 고대 청동기를 모방하는 방고동기 유행의 흐름이 고려의 청자 제작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
오백나한도 제92수대장존자, 고려 1235년, 옛 불화에서 표현된 작은 병과 향로과 향로에서 고려시대 유행했던 기물을 형태를 살펴볼 수 있다.  

그림은 오백나한 중에서 92번째인 수대장존자를 그린 불화이다. 오백나한은 부처의 제자 중 깨달음을 얻어 나한이 된 사람들로 부처가 열반에 든 뒤 불교 경전을 편찬하기 위해 모였던 주요 제자들이다. 존자가 두 손으로 받들고 있는 작은 병에 연화넝쿨무늬가 장식되어 있는데 이는 고려청자나 금속기를 모델로 한 것이다. 나한 앞에 위치한 책상 위에 있는 기물은 다족형 향로를 연상시키는데 중국 송대 요주요 등 도자기 향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형태이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卍’자 무늬 향로, 청자 투각 만자문 향로, 고려 12세기

OLYMPUS DIGITAL CAMERA 꽃모양 합, 청자 동채 화형 합, 고려 12~13세기, 향병, 향 젓가락, 향 숟가락, 고려. 꽃모양 향, 화형 향전, 고려. 고려시대 향을 피우는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사자장식 향로, 청동 사자장식 향로, 고려 12 ~ 13세기, ’卍’자무늬 향로, 동제 투조 만자문 향로, 고려 12세기

OLYMPUS DIGITAL CAMERA
꽃모양 잔과 잔받침, 고려 12세기,  연꽃 넝쿨무늬 주전자, 청자 상감 연당초문 주자, 고려 12 ~ 13세기

OLYMPUS DIGITAL CAMERA다과를 담는 의례용 용기(투합), 모란무늬 꽃모양 완, 청자 상감 모란문 화형 완, 고려 12세기,

OLYMPUS DIGITAL CAMERA절구, 청자 해자, 고려 12 ~ 13세기. 차를 가는 도구로 고려시대 차문화를 보여주는 유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국화무늬 병, 청자 상감 국화문 병, 고려 12 ~ 13세기

OLYMPUS DIGITAL CAMERA
연꽃무늬 병, 청자 양각 연화문 병, 고려 12세기. 꽃을 꽂아두는 용도로 사용되었던 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물가풍경무늬 화분, 청자 상감 연류수금문 화분, 고려 13~14세기. 고려에서도 꽃꽂이 문화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OLYMPUS DIGITAL CAMERA선화봉사고려도경, 고려 1124년

OLYMPUS DIGITAL CAMERA학무늬 베개, 청자 음각 쌍학문 침, 고려 12세기, 일본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 전형적 고려청자 베개의 형태를 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꽃꽂이를 위한 화병으로 사용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상자뚜껑.  ”청자베개꽃병교쿠시쓰”라 적혀 있어 베개가 꽃병으로 사용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 베개는 원래 교토 다이토구사(大德寺) 호슌원(芳春院)에서 전래되었다. 상자뚜껑에는 “청자베개 꽃병 교쿠시쓰”라고 적혀 있다. 다이토구사는 14세기 초에 창건된, 교토를 대표하는 선종 사찰이고, 호슌원은 이 절에 딸린 작은 암자로 교쿠시쓰 소하쿠를 주지로 맞아 1608년에 건립했다. 이 글씨는 다도의 명인 고보리엔슈(1582~1603년)가 적은 것으로 “청자베개꽃병교쿠시쓰”는 17세기 이전에는 꽃병으로 용도가 바뀐것을 말해준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6년)

<출처>

  1. 중앙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