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April 4, 2018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마을로 들어가는 아름다운 다리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에 있는 외나무다리이다. 내성천이 마을을 휘감고 돌아 마치 섬같은 지형을 하고 있는 무섬마을과 외부를 연결하는 유일한 통로였던 다리이다. 다리는 길이 약 150 m, 폭 20 ~25 cm, 높이 60 cm로 한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는 다리이다. 다리 중간에 비껴다리를 만들어 마주 오던 사람이 비껴갈 수 있게 만들었다. 1979년 마을로 들어오는 수도교가 세워지면서 없어졌다가 최근에 복원되었다. 옛스런 고택들이 모여있는 무섬마을을 운치있게 만들어주는 아름다운 다리로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풍경을 자랑하는 곳이다.

영주 무섬마을은 17세기 중엽이후 반남박씨와 선성김씨가 터를 잡고 살고 있는 집성촌이다. 마을은 삼면이 내성천에 접해 있어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의미로 무섬마을이라 불린다. 마을에는 해우당고택을 비롯하여 규모가 큰 저택을 비롯하여 까치구멍집, 겹집 등 다양한 형태의 한옥들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1979년 수도교가 건설될 때까지 마을과 바깥세상을 연결해주는 유일한 통로였다.

무섬마을의 산역사, 외나무다리
무섬마을에 총연장 180 m, 폭 5.5 m의 현대식 콘크리트 다리인 수도교가 놓인 것은 1983년이다. 수도교가 건설되기 전까지만 해도 외나무다리가 바깥으로 통하는 유일한 통로였다. 책보를 메고 학교 가는 아이, 장가가는 새신랑, 꽃가마 타고 시집오는 새색시, 황천길로 가는 상여도 어김없이 이 외나무다리를 건너야 했다. 외나무 다리는 지난 350여 년간 무섬마을과 뭍을 이어준 유일한 통로로 애환어린 추억의 역사를 지녔다.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앞 제방에서 내려다 보이는 외나무다리. 마을 앞에는 넓은 백사장이 펼쳐져 있으며, 맑은 내성천이 마을을 휘감으면서 흐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내성천을 건너는 외나무다리. 하천은 깊지 않은 편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외나무다리 복원
사려졌던 외나무다리가 무섬마을에 다시 놓인 것은 2005년이다. ‘조상들의 삶을 후손들에게 보여주자’는 생각에서 옛날방식 그대로 복원하여 만들었다. 새로 복원된 외나무다리는 폭 20 ~ 25 cm 길로 높이는 하천바닥에서 60 cm로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을 만큼이다.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OLYMPUS DIGITAL CAMERA외나무다리에서 보이는 무섬마을. 다리는 폭 20  ~ 25 cm로 한사람이 겨우 건널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리 중간에 있는 비껴다리. 중간에서 서로 오가는 사람이 비껴갈 수 있는 곳이다.

무섬마을 사람들의 여유를 닮은 비껴다리
폭 20 ~ 25 cm의 좁은 외나무다리 위를 걷는 것은 쉽지 않다. 다리의 중간중간에는 마주 오는 이를 피해갈 여분의 짧은 다리인 ‘비껴다리’가 놓여 있다. 서로 마주보고 건너오던 사람들은 이 비껴다리에서 서로 길을 양보하고, 때로는 그곳에 걸터앉아 한담을 나누는 등 무섬마을의 정을 나누었다.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OLYMPUS DIGITAL CAMERA외나무다리 위에서 보이는 내성천. 멀리 마을로 들어오는 통로인 수도교가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1979년에 세워진 수도교.

OLYMPUS DIGITAL CAMERA내성천 하류.

OLYMPUS DIGITAL CAMERA하류쪽 제방길에서 보이는 외나무다리.

OLYMPUS DIGITAL CAMERA하류쪽에서 새로 만들어진 외나무다리가 있다.

<출처>

  1.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영주 무섬마을 치류정, 마을 북쪽에 있는 작은 정자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에 있는 작은 정자인 치류정이다. 마을로 들어가는 다리인 수도교 왼쪽 전망좋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건물은 앞면 2칸 규모의 작은 정자와 작은 부속건물로 이루어져 있다. 서당이었던 아도서숙과 함께 마을사람들이 후학을 양성하고 교류하는 장소였던 것으로 보인다.

영주 무섬마을은 17세기 중엽이후 반남박씨와 선성김씨가 터를 잡고 살고 있는 집성촌이다. 마을은 삼면이 내성천에 접해 있어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의미로 무섬마을이라 불린다. 마을에는 해우당고택을 비롯하여 규모가 큰 저택을 비롯하여 까치구멍집, 겹집 등 다양한 형태의 한옥들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영주 무섬마을 치류정. 마을 북쪽 전망곳에 있는 작은 정자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정자 건물은 앞면 2칸, 옆면 2칸의 작은 규모이다. 마루 앞에 난간을 설치하여 우아한 느낌을 준다.

OLYMPUS DIGITAL CAMERA정자에 딸린 살림집 형태의 작은 건물.

OLYMPUS DIGITAL CAMERA마을로 들어가는 다리에서 보이는 치류정. 내성천이 마을을 휘감아 도는 입구 전망좋은 곳에 세워져 있다.

<출처>

  1.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영주 무섬마을 오헌고택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에 있는 오헌고택이다. 마을 중심부 반남박씨 종택 앞쪽에 있는 저택으로 병조참판을 역임한 박제연의 후손이 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랑채와 안채가 ‘ㅁ’자형을 이루고 있는 전형적인 평면배치를 보이고 있다. 사랑채가 앞면 4칸으로 규모가 큰 편이며, 중문 옆에도 작은 사랑방을 두고 있다.

영주 무섬마을은 17세기 중엽이후 반남박씨와 선성김씨가 터를 잡고 살고 있는 집성촌이다. 마을은 삼면이 내성천에 접해 있어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의미로 무섬마을이라 불린다. 마을에는 해우당고택을 비롯하여 규모가 큰 저택을 비롯하여 까치구멍집, 겹집 등 다양한 형태의 한옥들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영주 무섬마을 오헌고택. 조선후기 병조참판을 지낸 박제연의 후손들이 사는 집으로 보인다. 건물의 규모가 큰 편이며 마을 중앙에 자리잡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건물은 사랑채가 앞면 4칸 규모이며, 중문 옆에도 작은사랑방이 있다. 뒷편 종택을 고려하여 비교적 낮게 지어 안정적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오헌 현판 원본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앞 행랑채.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안채.

OLYMPUS DIGITAL CAMERA박제연 병조참판교지, 1886년

<출처>

  1.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영주 무섬마을 농당고택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에 있는 농당고택이다. 선성김씨 종택이 무송헌 앞에 있는 큰 규모의 저택이다. 건물은 전형적인 ‘ㅁ’자형 공간배치를 하고 있는데, 사랑채가 앞면 4칸으로 다른 가옥에 비해 크게 지었다. 마당에는 디딜방아가 있고 문간채도 상당히 크다. 다른 가옥과는 달리 안채 뒷마당을 담장으로 막아 약간 폐쇄적인 구조를 하고 있다.

영주 무섬마을은 17세기 중엽이후 반남박씨와 선성김씨가 터를 잡고 살고 있는 집성촌이다. 마을은 삼면이 내성천에 접해 있어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의미로 무섬마을이라 불린다. 마을에는 해우당고택을 비롯하여 규모가 큰 저택을 비롯하여 까치구멍집, 겹집 등 다양한 형태의 한옥들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무섬마을 선성김씨 종택 앞에 있는 큰 규모의 저택인 농당고택.

OLYMPUS DIGITAL CAMERA대문채는 초가를 얹은 건물이지만 앞면 6칸의 상당히 큰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는 높게 짓지 않았지만 앞면 4칸의 큰 건물이다. 중문 옆에도 작은 사랑방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는 뒷마당을 향해 문을 두고 있으며 툇마루를 두어 앉아 쉴 수 있게 하고 있다. 다른 가옥과는 달리 출입문과 담장으로 앞마당과 공간을 분리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마당 한쪽편에 있는 디딜방아와 곳간.

OLYMPUS DIGITAL CAMERA담장 바깥에서 본 모습.

<출처>

  1.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영주 무섬마을 작은 초가집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에 있는 작은 초가집이다. 분가한 후손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작은 집이다. 안방과 사랑방, 부엌이 있는 본채와 작은 행랑채로 구성되어 있는데 안방고 사랑방 사이에 담장을 쌓아 공간을 분리하고 있다. 초가지붕을 얹은 작은 집이지만 건물 형태로 볼 때 어느 정도 격식을 갖추고 있는 집이다. 비슷한 규모의 까치구멍집과는 다른 형태를 보이고 있다.

영주 무섬마을은 17세기 중엽이후 반남박씨와 선성김씨가 터를 잡고 살고 있는 집성촌이다. 마을은 삼면이 내성천에 접해 있어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의미로 무섬마을이라 불린다. 마을에는 해우당고택을 비롯하여 규모가 큰 저택을 비롯하여 까치구멍집, 겹집 등 다양한 형태의 한옥들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무섬마을 안쪽에 있는 작은 초가집. 안방과 사랑방이 한건물을 사용하고 있는데, 담장으로 공간을 분리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방 앞에 있는 작은 행랑채. 집이 협소해 확장한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출처>

  1.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