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December 2018

순천 송광사 하사당(보물 263호), 조선전기 승방의 모습이 남아 있는 건물

전남 순천시 조계산 송광사 요사채 건물인 하사당(보물 263호)이다. 승려들이 머물면서 수행하는 공간으로 승보사찰로 불리는 송광사의 많은 요사채 중 가장 오래된 건물이다. 건물은 앞면 3칸에 맞배지븡을 하고 있는데, 부엌 위에 환기구를 두고 있는 점이 특이하다. 국사당과 함께 조선초부터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당시 승려들이 수행했던 공간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수행을 중시했던 승보사찰 송광사의 여러 요사채 건물들 중 가장 오래된 하사당(보물 263호)이다.

순천 송광사 하사당
건물은 앞면 3칸 규모로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부엌 위에 솟을지붕을 하고 있는 환기구를 두고 있는 점이 특이하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SANYO DIGITAL CAMERA부엌 위 솟을지붕을 하고 있는 환기구.

OLYMPUS DIGITAL CAMERA뒷편 언덕에서 내려다 본 하사당과 여러 요사채 건물들. 대웅전 뒷편 언덕에 국사전(국보 54호)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요사채들이 수행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외부인의 출입이 허용되지 않고 있다.

순천 송관사 하사당 내부
하사당 내부. 앞면 2칸규모의 큰 온돌방이다.

<출처>

  1.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순천 송광사 국사전(국보 56호), 고려말 주심포계열 건축을 잘 보여주는 건물

전남 순천시 조계산 송광사 불전인 국사전(국보 56호)이다. 불교역사에 큰 역할을 했던 고승 16명의 영정을 모시고 있는 곳이다. 고려말 공민왕 때(1369년)에 처음 지어졌는데 원래는 참선을 하던 승방이었다. 앞면 4칸, 옆면 2칸 규모의 건물로 맞배지붕을 하고 있으며, 주심포 양식의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여러차례 수리를 했던 건물이지만 건물안 천장과 용무늬가 있는 들보는 창건당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로 넘어가면서 주심포양식의 공포가 익공형으로 바뀌어가는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는 등 당대 건축 양식을 대표하는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국사전(국보 56호). 큰 업적을 남긴 스님 16분의 영정을 모신 건물로 고려말에 처음 지어졌다. 승보사찰로 불리는 송광사의 중심이 되는 건물로 경내 뒷편 수행공간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다. 일반인들은 출입할 수 없는 공간이다.

순천 송광사 국사전 국보56호 02-20181219건물은 앞면 4칸, 옆면 2칸 규모로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지붕을 받치는 공포는 주심포계인데, 고려말 주심포에서 익공형으로 바뀌어가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국사전 건축양식을 보여주는 모형

국사전의 공포양식
국사전의 공포양식은 고리시대 건물에서 보이는 주심포가 조선시대로 넘어가면서 익공형으로 전환되는 과도기적인 형태를 하고 있다. 공포는 기둥과 창방이 만나는 부분에서 헛첨차를 돌출시켜 그 위에 십자형으로 짜인 제1살미와 행공첨차를 받치고 이 행공첨차로 외목도리장여를 받친 이른바 주삼포계에 속한다. 외목도리를 기둥 밖 먼 위치에 놓아 이를 받치기 위한 첨차도 길어졌는데 첨차끝을 초가지의 형태, 대들보와 종보의 초각한 마구리, 대들보와 종보의 보아지 형태로 조각한 받침 등에서 조선 초기의 양식적 특징이 보인다. 부재면에는 당초문을 화려하게 장식하여 전반적으로 짜임새는 단순하나 세부수법에 장식적인 요소가 짙게 나타난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순천 송광사 국사전 국보56호 03-20181219건물 창건 당시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천장과 용무늬가 그려진 대들보.

OLYMPUS DIGITAL CAMERA
국사전에 모셔진 보조국사 지눌의 영정. 국사전에 모셔진 16국사는 송광사를 중심으로 고려시대에 활약했던 제1세 보조국사 지눌을 비롯하여 16인이 고승을 말한다. 14세기 후반 처음 모셔진 것으로 추정되면 현재의 영정은 1780년에 다시 그려진 것이다.

승보종찰의 상징, 국사전
송광사 국사전은 나라의 스승이었던 큰스님 16분의 진영을 모시고 그 덕을 기리기 위해 세운 건물로 1369년(공민왕18)에 처음 지었다. 그 후 두 차례에 걸쳐 중수했는데 주두높이가 얕고 주두굽이 직사각 처리된 점과 살미첨차, 행공첨차 등의 쇠서 및 교두형 의장성과 보머리의 봉각형 처리와 동자주대공 등의 건축의장으로 볼 때 주심포계의 조선 초기 건축양식을 지니고 있다. 건물 안의 천장은 우물 정(井)자 모양에 연꽃무늬로 장식하였는데, 천장의 연꽃무늬와 대들보의 용무늬는 건물을 지을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순천 송광사 영산전 (보물 303호)

전남 순천시 조계산 송광사 불전인 영산전(보물 303호)이다. 석가모니의 일생을 그린 팔상도와 영산대회 그림(보물 1368호)를 모신 불전이다. 송광사 기록에 따르면 조선 중기 인조 때(1639년)에 지어졌으며 그후 여러차례 수리가 있었다고 한다.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이지만 그 규모는 작은 편이다. 지붕을 팔작지붕이며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는데, 그 기법이 간결하면서 단정한 느낌을 주고 있다. 대웅전이 있는 사찰 경내 한쪽편에 약사전과 함께 나란히 세워져 있다. 송광사 불전 중에는 내력이 있는 건물 중 하나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영산전(보물 303호). 앞면 3칸 규모의 불전이지만 기단이 없는 평지에 세운 아담한 규모의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영산전.

OLYMPUS DIGITAL CAMERA영산전 현판과 공포. 단청으로 장식한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영산전 내부. 영산회상을 그린 불화와 석가모니 생애를 표현한 팔상도가 모셔져 있다.

SANYO DIGITAL CAMERA영산전에 모셔진 팔상도(모사도). 보물로 지정된 진품은 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경내 한쪽편 마당에 나란히 세워져 있는 약사전(보물 302호)와 영산전(보물 303호). 담장이 없지만 독립적인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송광사 영산전, 보물 303호
이 건물은 영취산에 거주하며 「법화경」을 설하고 있는 석가모니 부처님을 모시고 있으며, 보물 1368호로 지정되어 있는 후불탱인 영산회상의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대회탱과 석가모니부처님의 생애를 8단계로 나누어 그린 팔상탱이 있다. 지금의 건물은 인조 17년(1639)에 창건되었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순천 송광사 약사전(보물 302호), 앞면 1칸 규모 작은 불전

전남 순천시 조계산 송광사에 있는 약사전(보물 302호)이다. 앞면과 옆면이 각 1칸씩으로 현존하는 불전 중 가장 작은 규모로 약사여래를 모시고 있다. 지붕은 팔작지붕이며,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건물 형태 등으로 볼 때 17세기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대웅전이 있는 경내 한쪽편에 영산전과 함께 나란히 세워져 있는데 독립적인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약사전(보물 302호).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는 등 불전으로서의 격식을 제대로 갖추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약사전 현판과 단청으로 장식한 화려한 공포.

SANYO DIGITAL CAMERA
약사전 모퉁이 귀공포

OLYMPUS DIGITAL CAMERA건물 앞과 옆에 출입문을 두고 있으며, 잘 다듬은 주춧돌 위에 굵은 기둥을 올려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약사전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경내 한쪽 구석에 나란히 서 있는 약사전(보물302호)과 영산전(보물303호).

송광사 약사전, 보물 302호
약사전은 송광사 경내에서 가장 규모가 작은 법당으로 내부에는 중생들의 모든 질병을 고쳐주는 부처님인 약사여래를 모시고 있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건물의 형태로 보아 조선 중기인 17세기 무렵 건립한 건물로 추정된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순천 송광사 삼청교와 우화각,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곳

전남 순천 조계산 송광사 삼청교와 우화각이다. 대웅전이 있는 경내로 들어가는 돌다리로 송광사에서도 경치가 가장 아름다운 장소로 손꼽힌다. 삼청교는 잘다듬은 돌을 쌓아 홍예를 만든 돌다리로 조선후기 숙종 때 처음 만들어졌다. 규모가 웅장하거나 건축수법이 뛰어나지는 않지만, 사찰 앞을 흐르는 작은 개울과 전각인 임경당, 사자루와 어우러져 하나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삼청교 위에 있는 작은 통로 건물인 우화각이 있는데,  종교적인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고 사찰을 출입하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해서 세운 것이다.

송광사는 고려중기 이후에 크게 번창한 사찰로 통일신라 사찰과는 달리 가람배치에 큰 의미를 두는 않고 주위 환경에 어울릴 수 있도록 여러 전각들을 배치하고 있다. 삼청교를 건너자면 바로 출입문인 천왕문이 있고, 그 안쪽에 주불전인 대웅전을 비롯하여 불전과 요사채들이 배치되어 있다. 가람배치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수행을 중시하는 승보사찰 송광사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승보사찰 송광사를 대표하는 풍경을 손꼽히는 사찰 앞을 흐르는 개천을 건너는 돌다리인 삼청교와 우화각.

OLYMPUS DIGITAL CAMERA삼청교와 우화각. 능허교라고도 불리는 삼청교는 잘다듬은 돌로 쌓아 홍예를 만든 돌다리로 그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주위 환경들과 조화를 잘 이루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리위에 세워진 우화각은 통로 역할을 하는 건물로 안쪽 천왕문과 함께 ‘丁’자 형태를 이루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이 있는 경내로 들어가는 우화각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우화각 내부에 걸려 있는 현판들.

OLYMPUS DIGITAL CAMERA아래쪽에 있는 요사채 건물인 임경당. 개천쪽으로 돌출된 누마루를 두고 있다. 사찰에서는 잘 볼 수 없는 건물구조로 조선후기 고택에서 볼 수 있는 형태를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창청교 위쪽에 있는 강당 건물인 사자루와 그 앞을 흐르는 개천

OLYMPUS DIGITAL CAMERA잘 다듬은 돌로 쌓은 축대와 배수구.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