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December 9, 2019

충주 윤양계 고택, 19세기 중부지방 양반가옥

충북 충주시 엄정면 미내리에 있는 윤양계 고택이다. 이 가옥은 병마절제도위를 지낸 윤양계가 1873년에 건립되었다. 건물은  ‘-’자형 안채를 중심으로 서쪽에 사랑채를 동쪽에 별채를 두고 있다.  각 건물들은 대부분 ‘-’형을 이루고 있으며 안채와 사랑채 앞에 넓은 마당을 두고 있다. 앞쪽에 사랑채를 두고 안쪽에 안채를 두어 ‘ㅁ’자형을 이루는 전통적인 양반가옥과는 달리 여러동의 건물을 넓은 공간에 배치하고 있는 등 19세기 중엽 중부지방 양반가옥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충주 윤양계 고택. 널은 공간에 안채, 사랑채, 별채 등의 넓게 배치되어 있다. 사랑채 앞 마당과 안채 마당 사이는 담장이 없는데 원래부터 그러지는 알 수 없다. 마당을 넓게 사용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솟을대문을 하고 있는 문간채. 바깥쪽을 향해 창문을 두고 있는 도시형 한옥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쪽에서 본 문간채. 문간방과 외양간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로 들어가는 중문이 있고 안채 앞 마당으로는 출입로를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는 ‘ㄱ’자형 건물로 여러개의 방과 부엌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는 앞면 3칸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로 가운데 대청마루를 중심으로 양쪽에 온돌방과 누마루를 두고있다. 사랑채 뒷편으로 초가지붕을 하고 있는 안채에 딸린 건물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동쪽을 향하고 있는 별채. 독립된 살림공간을 형성하고 있으며 안마당을 향해 방문과 툇마루를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바깥에서 보이는 모습. 상당히 큰 규모의 대저택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입구에 있는 고목

중원 윤민걸가옥, 충북 충주시 엄정면 미내리
우리나라 조선시대 양반 가옥의 형태는 사랑채가 있어 남자와 여자의 공간을 구분하고 있는데 남자는 집밖의 사회적 일을, 여자는 집안의 생활과 살림살이를 맡아하는 생활방식에서 연유하고 있다. 마당은 주요 생활의 무대가 되는 중심 공간이며, 마당을 중심으로 여러 건물이 배치되어 있어 전체적 통합이 이루어지게 하는 곳이라는 점을 이 가옥은 잘 보여주고 있다. 이 가옥은 조선말기 중부지방의 전형적인 양반 가옥의 형태로 집 뒤로 낮은 동산이 있고 앞으로는 개울이 흐르는 배산임수 지형이다. ‘ㄱ’자형의 안채를 중심으로 왼쪽에 행랑채, 오른쪽에는 별당이 동쪽을 향해 배치되어 있었지만 현재 행랑채는 없어졌고 사랑채는 조선중기 건축에 주로 썼던 사각뿔형 주춧돌을 사용하였다. (안내문, 충주시청, 2011년)

<출처>

  1. 안내문, 충주시청,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정신문화연구원, 201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