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December 25, 2019

상주 노악산 남장사, 옛 상주목 읍치 가까운 곳에 위치한 큰 사찰

경북 상주시 남장동 노악산에 있는 남장사(南長寺)이다. 통일신라 때 우리나라에 범패(불교음악)을 처음 도입한 진감선사가 북장사와 함께 창건한 사찰이다. 고려 명종 때(1186년)에 현재의 위치로 옮겨 중건하면서 남장사라 이름을 바꾸었다. 임진왜란 떄 불타 이후 인조 때 크게 중건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다.

남장사에는 주불전인 극락보전을 비롯하여 영산전.보광전.금륜전 등 많은 불전과 요사채 등을 두고 있다. 사찰 전각들은 그 내력이 깊지 않으나 철조비로자나불좌상(보물 990호), 보광전 목각아미타여래설법성(보물 922호),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보물 1641호), 감로왕도(보물 1641호), 영산회 괘불도(보물 2007호) 등 많은 문화재들을 소장하고 있다. 인근 북장사에 비해 원래의 사찰규모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지만 현존하는 전각들과 소장유물들이 많은 것으로 볼 때 상주목 읍치와 가까운 곳에 있어 조선후기 이후 상대적으로 번창했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상주 노악산 남장사. 통일신라 때 진감선사가 처음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며 고려초에 현재의 위치로 옮겼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일주문을 지나 남장사로 들어가는 길. 전망좋은 산중턱에 위치한 북장사와는 달리 울창한 숲을 자랑하는 계곡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남장사 출입문으로 사용되고 있는 범종루. 남장사에는 천왕문과 금강문을 두고 있지 않다.

OLYMPUS DIGITAL CAMERA남장사 석장승, 조선시대

장승은 마을 입구나 사찰 입구에 세워지는 것으로, 잡귀와 액운의 출입을 막고 사찰 내으 재산과 경계를 표시하는 민간 신앙물로, 마을에서는 수호신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 장승은 조선 순조 32년(1832)에 세운 것으로 추정된다. 남장사에는 사천왕상이 없다. 따라서 남장동을 지키기 위한 수호신으로 세워진 것 같다. (안내문, 상주박물관, 2019년)

OLYMPUS DIGITAL CAMERA범종루를 지나면 주불전이 있는 공간이 나타난다. 남장사는 극락보전이 주불전이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전각들은 비로자나여래를 모신 보광전이 있는 뒷편 공간에 모여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주불전인 극락보전. 목조 아미타여래 삼존좌상(보물 1635년)을 모시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주불전 마당 한쪽편에 있는 요사채.

OLYMPUS DIGITAL CAMERA극락보전 뒷편에 있는 건물. 보광전과 마주보고 있는 큰 건물로 강당 건물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왼쪽편 요사채 건물. 계단을 통해 보광전이 있는 마당으로 들어갈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실질적인 주불전으로 보이는 보광전. 철조 비로자나불 좌상(보물 990호)와 목각 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 922호)를 모시고 있는 공간이다.

상주 남장사 23-20191225
남장사 보광전 철조비로자나불좌상(보물 990호)과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 922호).

상주 남장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보물 990호
이 불상은 남장사 보광전의 목조 불단에 모셔져 있는 철조비로자나불좌상이다. 현재 불간 뒤 원광인 광배가 없고 불신만 남아 있다. 크기는 불상 높이 133 cm, 머리높이 34 cm, 어깨 폭 58 cm, 무릎 폭 102 cm이다. 나선형 머리카락의 머리 위에는 큼진한 실상투가 있고, 백호가 표시되어 있다. 얼굴은 눈.코.입 각 부분이 모두 잘 정제되어 있는데 눈은 반쯤 감은 형태이다. 특히 어깨에 닿을 듯한 긴 귀와 목에 돌려진 삼도가 원만하게 잘 조화되어 위엄있고 자비스러운 인상을 자아낸다. 이 불상은 고려시대에 조성된 철불의 다양한 양식을 보여주는 뛰어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안내문, 상주 남장사, 2019년)

상주 남장사 보광전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 보물922호
이 목각탱은 조손후기에 새겨진 것으로 규격은 226 x 236 cm이다. 주존인 철조 비로자나불 뒷벽의 후불탱으로 모셔져 있는 이 목각탱은 아미타극락회상의 도상을 나무로 조각해 금본을 입힌 것이다. 불상의 뒷벽은 종이나 비단에 그린 탱화가 아닌 목각탱으로 장엄한 장식은 조선후기에 나타난 특이한 형식으로 보이며, 전국적으로 6점이 조사되어 있을 정도로 드문예에 속한다. 조성연대는 알 수 없으나 1928년 개금한 기록이 있으며, 전체 구성이나 조각수법 등이 대승사의 목각탱과 매우 유사하다. (안내문, 상주 남장사, 2019년)

OLYMPUS DIGITAL CAMERA보광전 옆 요사채. 많은 사람들이 머물 수 있는 상당히 큰 규모의 요사채이다. 이곳을 찾는 신도들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맞은편 ‘ㄱ’형 민가 형태의 요사채.

OLYMPUS DIGITAL CAMERA보광전 뒷편 전륜각. 앞면 3칸 건물로 산신각과 같이 사용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그 옆으로는 역대 고승들의 영정을 모신 진영각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요사채 안쪽 마당. 여러동의 요사채 건물들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내려다 보이는 보광전. 앞면 3칸에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는 전형적인 조선후기 불전 건축 양식을 하고 있다.

상주 남장사 24-20170713
남장사 영산회괘불도 (보물 2007호)

상주 남장사 22-20070915남장사 감로왕도(보물 1641호)

남장사
노악산 중턱 산자락에 자리한 남장사는 신라 흥덕왕 7년(832) 진감국사가 창건한 사찰로 우리나라에서 범패(불교음악)를 최초로 만든 곳으로, 보광전 철조비로자나불(보물 990호)와 전단향나무로 조성해 봉안한 후불목각탱화(보물 922호) 등의 문화재들은 상주 불교문화의 대표성을 드러내 주는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또한 남장사 입구의 석장승은 정겨운 모습으로 방문객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으며 주변 경치가 아름답기로 유명한 사찰이다. (안내문, 상주박물관, 2019년)

<출처>

  1. 안내문, 상주 남장사, 2019년
  2. 안내문, 상주박물관, 2019년
  3.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


 

상주 천주산 북장사, 상주지방의 유력 사찰

경북 상주시 내서면 북장리 천주산 중턱에 있는 북장사(北長寺)이다, 통일신라 때 승려 진감선사가 833년 창건하였다 전한다. 창건 이래 여러 암자를 거느린 큰 사찰이었는데 임진왜란 때 완전히 소실되어 옛 흔적은 거의 남아 있지 았다. 조선후기 인조 때 중국에서 온 승려 10여명이 중건하였다고 한다. 이후 여러차례 화재와 중건을 거듭하였다. 현재 남아 있는 건물 중 오랜 내력이 있는 건물은 거의 없는 편이다. 북장사 전각들이 자리잡고 있는 절터의 규모와 형태, 입지조건 등을 고려해 볼 때 상당히 큰 규모의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다. 북장사에는 조선후기 숙종 때 그림으로 유명했던 승려 학능이 지휘해서 그린 영산회괘불탱(보물 1278호)가 전해오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상주 북장사. 통일신라 때 처음 창건한 사찰로 남장사아와 함께 상주지방을 대표하는 유력 사찰이다. 천주산 중턱에 축대를 쌓고 넓은 절터를 조성하였다.

OLYMPUS DIGITAL CAMERA북장사 삼층석탑. 상주 인평동 절터에  석재들이 흩어져 남아 있던 것으로 1998년 현재의 위치로 옮겨 복원하였다.

OLYMPUS DIGITAL CAMERA석탑을 옮겨 놓은 사찰 마당에는 기우제를 올릴 때 괘불을 걸었던 당간을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북장사 영산회괘불탱(보물 1,278호). 조선후기 숙종 승려화가 학능의 지휘로 그린 상당히 큰 규모의 괘불이다. 높이 13.37 m의 거대한 괘불로 그 규모나 예술성에서 조선후기를 대표하는 괘불 중 하나로 여겨진다. 기우제를 올릴 때 이 괘불을 걸고 기우제를 지냈다고 한다.

북장사 영산회괘불탱, 보물 1278호, 상주시 내서면 북장리
이 괘불탱은 조선 숙종 14년 승려 학능과 탁휘의 지휘로 그렸다. 높이 1,337 cm, 폭 807 cm의 거대한 작품으로, 조성 필치가 주목되는 귀중한 괘불탱화이다. 고운 명주에 채색하여 중앙에 석존을 모시고 좌우에 불보살들의 입상을 배치하였으며,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하고, 전체의 색재가 생생하다. 가문이 계속될 때 북장사 괘불을 걸고 제를 올리면 반드시 비가 온다는 믿음이 구전되고 있으며, 괘불에 얽힌 전설로는 「옛날 당승이 자청하여 괘불을 그릴 때 3일간 사람의 출입을 금하게 하였으나 마지박날 의아심을 가진 승려가 문틈으로 보니 파랑새 한 마리가 입에 붓을 물고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파랑새는 승려가 엿보는 것을 눈치채고 사라졌는데 불탱을 살펴보니 오른손 한곳이 미완성이었다」고 전한다. (안내문, 상주 북장상, 2019년)

OLYMPUS DIGITAL CAMERA북장사 주불전인 극락보전.

OLYMPUS DIGITAL CAMERA명부전.

OLYMPUS DIGITAL CAMERA극락보전 뒷편 삼성각

OLYMPUS DIGITAL CAMERA승려들의 수행공간인 요사채.

OLYMPUS DIGITAL CAMERA삼층석탑이 있는 아랫쪽 마당에 있는 종무소 건물.

<출처>

  1. 안내문, 상주 북장사, 2019년
  2.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3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