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August 8, 2022

산청 지리산 대원사

경남 산청군 상장면 유평리 지릿산 동쪽 계곡에 위치한 대원사(大源寺)이다. 신라 진흥왕 때(548년) 연기조사가 평원사라는 이름으로 창건되었다. 이후 폐사되어 절터만 남아 있던 것을 조선후기 숙종 때(1685년) 운권선사가 대원암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중건하였다. 한국전쟁 때 폐허가돠었다가다시 중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오늘날 대원사는 비구니들이 수행하는 사찰로 알려져 있다.

산청 대원사 01-20220222<산청 지리산 대원사>

산청 대원사<대원사 가람배치>

산청 대원사 17-20220222<최근 크게 신축한 봉상루>

산청 대원사 08-20220222<대웅전 마당>

대원사는 지리산 동쪽 깊은 계곡에 위치하고 있지만 비교적 공간이 넓은 편이며 불전과 요사채들이 질서있게 배치되어 있다. 주불전인 대웅전을 중심으로 원통보전과 명부전을 두고 있다.

산청 대원사 02-20220222<대웅전>

산청 대원사 05-20220222<원통보전>

산청 대원사 13-20220222<명부전>

대원사는 비구니들이 수행하는 사찰로 많은 요사채를 두고 있다. 요사채들은 대부분 최근에 지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규모가 비교적 큰 편이다.

산청 대원사 11-20220222<원통보전 옆 큰 요사채>

산청 대원사 12-20220222<명부전 옆 요사채>

산청 대원사 03-20220222<대웅전 마당에 있는 요사채들>

산청 대원사 07-20220222<대웅전 오른쪽 요사채>

대웅전 뒷편에는 비구니들의 수행공간인 사리전이 있으며 그 앞에 다층석탑(다층석탑)이 자리하고 있다. 다층석탑(보물)은  2층 기단 위에 8층의 탑신을 올려 놓은 다층석탑이다. 2층 기단에는 4면에 사천왕상을 새겨놓고 있으며 모서리 기둥모양 대신 사람형상이 탑신을 받치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산청 대원사 09-20220222<사리전>

산청 대원사 10-20220222<대원사 다층석탑(보물)>

대원사는 지리산에서 동쪽 계곡에 자리잡고 있다. 입구에서 대원사에 이르는 약 2km의 계곡의 지리산을 대표하는 명소 중 한곳으로 손꼽힌다.

산청 대원사 15-20220222<대원사 계곡>

산청 대원사 16-20220222<대원사 계곡>

대원사는 해인사의 말사로서 신라 진흥왕 무진 서기 548년에 연기조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하나 창건연대는 확실하지 않다. 초창 때에는 평원사라 불리었고 이후 숙종 을축년에 중암 운권선사가 대원암이라 개칭했으며 그후 고종 경인년에 구봉 혜흔선사가 지금의 대원사라 개칭했다. 창건 이후 세번의 화재와 재건이 거듭되었는데, 여순사건 때 또 한번의 화재로 소실되었다. 현재의 대원사는 1959년 김 법일 스님에 의해 지건되었다. 신라 자장율사가 세운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봉안된 구층석탑과 대웅, 사리전 등을 갖추었고 현재는 비구니들의 참선도량으로 이용되고 있다.  (안내문, 산청 대원사, 2015년)

<출처>

  1. 안내문, 산청 대원사, 2015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3. 위키백과, 2022년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경남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 대원사 사리전 앞에 있는 다층석탑(보물)이다. 탑은 2층 기단 위에 8층의 탑신을 올려 놓은 다층석탑이다. 2층 기단에는 4면에 사천왕상을 새겨놓고 있으며 모서리 기둥모양 대신 사람형상이 탑신을 받치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8층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에 장식이 별로 없고 단순한 형태를 하고 있으며 머리장식은 일부만 남아 있다. 삼국시대 자장율사가 사리를 모시기 위해 처음 세웠다고 전해지며 현재의 탑은 조선후기 정조 때(1784년)에 다시 세웠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1-20220222<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이 석탑의 특정적인 부분은 2층 기단 모서리에 기둥 대신 사람형상이 새겨져 있다. 이는 사람이 사리를 모신 탑신을 받치고 있는 형상이다. 조각 수법이나 형식은 비교적 소박한 편이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5-20220222<기단부>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4-20220222<기단부>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6-20220222<탑신부>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7-20220222<머리장식>

석탑 앞 배례석에 석탑이 조선후기 정조 때(1784년) 다시 세웠음을 알려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3-20220222<배례석>

대원사(大源寺)는 신라 전흥왕 때 연기조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사찰이다. 그 뒤 폐사되었던 것으로 조선후기 숙종 때 다시 중창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2-20220222<산청 대원사 삼층석탑>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 보물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은 신라 선덕여왕 15년(645)에 자장율사가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기 위해 세운 높이 5.5m의 탑이다. 임진왜란 때 파괴되었던 것을 조선 정조 8년(1748)에 다시 세웠다. 1989년에 해체하여 복원하는 과정에서 58과의 사리와 사리를 넣은 보관함이 발견되었다. 탑은 두개의 바닥돌 위에 여덟개의 지붕돌을 올린 구조이며, 꼭대기의 머리 장식은 일부만 남아 있다. 위층 바닥돌의 모서리에는 기둥 모양 대신 사람의 모습을 한 조각상이 새겨져 있으며, 네 면에는 사천왕상이 새겨져 있다. 대원사 다층석탑은 조선 전기의 대표적인 석탑으로 조각은 소박한 편이나, 전체적으로 비율이 뛰어나고 탑의 각 부재가 완전하게 남아 있어 조선시대 석탑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안내문, 산청 대원사, 2022년)

<출처>

  1. 안내문, 산청 대원사,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산청 단속사지 동, 서 삼층석탑(보물)

경남 산청군 단성면 운리 단속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동, 서 삼층석탑(보물)이다. 금당터 앞에 2개의 삼층석탑이 동서로 나란히 세워져 있는 전형적인 통일신라 쌍탑식 가람배치를 보여주고 있다. 기단 이래층은 바닥돌 역할을 겸하고 있으며 그 위에 다시 기단을 올렸다. 몸돌과 지붕돌은 3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몸돌 모서리에는 기둥모양을 새긴 것 외에는 특별한 장식이 없다. 꼭대기에는 머리 장식을 받치는 노반과 연꽃모양의 앙화가 남아 있다. 장식이 거의 없으나 각부분의 비례나 조각수법이 우수한 편이다. 통일신라 전성기 삼층석탑의 형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1-20220222<산청 단속사지 동, 서 삼층석탑(보물)>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8-20220222<동탑>

기단부 1층에는 양쪽 모서리와 가운데 2개의 모서리 장식을 새겨 놓고 있으며 2층 기단부에는 모서리와 가운데 1개의 기둥장식을 새겨 놓고 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2-20220222<동탑 기단부>

탑신 몸돌에는 모서리에 기둥장식을 새겨 놓고 있다. 지붕돌은 각각 5단의 받침을 새겨 놓고 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3-20220222<동탑 1층 몸돌과 지붕돌>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5-20220222<동탑 머리장식>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4-20220222<동탑 정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4-20220222
<동탑 서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5-20220222
<동탑 북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6-20220222
<동탑 동쪽면>

서탑은 동탑과 같은 형태를 하고 있는데 동탑에 비해 많이 훼손되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7-20220222<서탑>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1-20220222<서탑 기단부>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2-20220222<서탑 1층 몸돌>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3-20220222<서탑 지붕돌>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6-20220222<서탑 머리장식>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9-20220222<정면에서 본 모습>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1-20220222
<서탑 서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2-20220222
<서탑 북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3-20220222
<서탑 동쪽면>

단속사(斷俗寺)신라 35대 경덕왕 때 창건되었다고 전해지는 사찰이다. 단속사는 조선초기 교종에 속한 사찰로 존속했으나 언제 폐사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절터에는 동, 서 삼층석탑(보물)이 남아 있으며 건물 기둥을 받쳤던 초석 등이 일부 남아 있다. <삼국사기>에는 솔거가 그린 그림이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절터 입구에는 최치원이 쓴 글자를 새긴 돌과 최치원의 독서당이 있었다고 한다.

분황사 관음보살상과 단속사 유마상
또 경주의 분황사 관음보살과 진주의 단속사 유마상(維摩像)도 모두 그의 필적이다. 대대로 신화(神畵)라고 전한다. (삼국사기 권 제 48 열전 제8 솔거,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0-20220222<단속사지 동, 서 삼층석탑(보물)>

산청 단속사지 동.서 삼층석탑, 보물
불탑은 부처의 사리를 모시기 위해 돌이나 나무로 만든 조형물로, 실제 사리가 없더라도 부처를 모신 신성한 대상으로 여겨진다. 산청 단속사지 동삼층석탑과 산청 단속사지 서 삼층석탑은 단속사지의 금당 터 앞에 동서로 세워져 있는 불탑이다. 기단, 몸돌과 지붕돌, 머리장식이 남아 있는데, 기단은 2단이고 몸돌과 지붕돌은 3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머리 장식은 일부만 남아 있다. 기단의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이 새겨져 있다. 아래층 가운데에는 기둥 모양이 2개 있고 위층 가운데에는 1개만 있으며, 각 층 몸돌의 모서리에도 기둥 모양이 새겨져 있다. 지붕돌에는 5단의 받침을 두었고, 모시리에는 풍경을 달았던 흔적이 남아 있다. 탑의 꼭대기에는 머리 장식을 받쳐 두는 네모난 장식인 노반과 연꽃 모양의 장식인 앙화가 남아 있다. 장식이 많지 않고 간략하다는 점에서 9세기 통일 신라 시대 석탑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문화재이다. (안내문, 산청군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산청군청,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5. 삼국사기 권 제 48 열전 제8 솔거,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