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동성박물관 불교조각실] 석비(石碑)와 석당(石幢)

불교 유물 중 그 형태를 유지하면서 많이 남아 있는 유물로는 석비(石碑)와 석당(石幢)을 들 수 있다. 우리나라 절터에서도 남아 있는 당간지주나 비석이 많이 볼 수 있다. 석비는 승려의 업적을 기록하거나 사찰 등의 조성 내력이 적혀 있으며, 석당은 사찰에서 깃발을 걸어두기 위해 만든 돌기둥이다. 석비나 석당에는 불상이나 글자가 새겨져 있어 조각품으로서의 가치도 있지만, 금석학적인 측면에서 글씨체의 변천과정이나 사찰 내력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된다.

OLYMPUS DIGITAL CAMERA
불상이 있는 비석 (造像碑, Stele with Buddas), 북제~수, 앞면에는 불상이 조각되어 있으며, 뒷면 비석을 조성한 사람, 경위 등의 기록이 새겨져 있다. 불상은 삼존상이 새겨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불상이 새겨진 석당(造像幢, Statue pillar), 송대, 당(幢)은 사찰에서 깃발을 꽂는 용도로 만들어졌다. 2개의 돌로 만들어진 우리나라의 당간지주와는 달리 하나의 석재로 만들어 나무기둥을 꽂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불상이 새겨진 석당(造像幢, Statue pillar), 당대, 8각형 기둥에 작은 불상이 새겨져 있다. 팔부중상이 새겨진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
불상이 새겨진 석당(造像幢, Statue pillar), 송대,

OLYMPUS DIGITAL CAMERA
불상이 새겨진 석당(造像幢, Statue pillar), 북제 천보7년(556)

OLYMPUS DIGITAL CAMERA북위때 만든 조각상 탁본, 손보희(孙宝憘)라는 사람이 조성했다는 기록이 적혀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북위때 승려 도휴(道休)가 조성했다는 내용이 적힌 글씨 탁본

OLYMPUS DIGITAL CAMERA

경당(经幢,Dharani pillar), 오대 958년. 후이민현(惠民县) 개원사(开元寺)에 세워져 있던 경당이다. 경당은 불호나 경문을 조각한 육각형(또는 원형) 돌기둥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당대(唐代)에 사문탑천불애(四门塔千佛崖)에 새겨진 글씨 탁본

OLYMPUS DIGITAL CAMERA탑에 새겨진 글씨, 탑을 조성한 내력을 적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불상에 새겨진 기원문, 동위, 불상 등에 새겨진 글씨는 고대 중국의 필법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OLYMPUS DIGITAL CAMERA관음상에 새겨진 글, 북제 하청 2년(563), 손정(孙静)이라는 사람이 조성했다.

OLYMPUS DIGITAL CAMERA미륵불상에 새겨진 글, 북조, 장도과(长道果)라는 사람이 조성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장륙불상에 새겨진 글, 북제

OLYMPUS DIGITAL CAMERA글자가 새겨진 비석, 북위 정광5년(534). 북위때 승려 손료(孙辽)가 쓴 글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탁본

OLYMPUS DIGITAL CAMERA불상에 새겨진 글, 북제 569년, 조경략(曺景略)이라는 사람이 조성했다는 기록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탑기(塔記), 북제 천통3년(567), 천경략(天景略)이라는 사람이 탑을 조성한 내력을 기록한 글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탑기 글씨 탁본

OLYMPUS DIGITAL CAMERA비로자나불상(毘卢舍那佛坐像)을 조성한 내력을 적은 글, 북제 56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