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정암사 수마노탑(보물 410호), 고려시대 7층 모전석탑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고한리 함백산 정암사에 있는 수마노탑(보물410호)이다. 전탑을 모방해서 돌을 벽돌처럼 깎아서 쌓아 올린 7층 모전석탑이다. 화강암으로 기단을 쌓고 그 위에 탑신을 받치기 위 받침을 올려 놓았다. 탑신은 석회암을 깎아 벽돌처럼 만들어 쌓아 올렸다. 탑신 1층 몸돌에는 불상을 안치하는 감실을 두고 있다. 탑 앞에 있는 연꽃무늬, 안상(眼象) 등이 새겨진 배례석 등을 고려할 때 고려시대에 쌓은 것으로 추정하고있다. 전탑형식으로 쌓은 석탑으로 외형상 웅장하거나 비례 등에 있어서 안정감을 주고 있지는 않다. 1972년 해체.복원할 때 탑의 내력을 적은 탑지석과 금.은.동으로 만든 사리구가 발견되었다.

정암사(淨巖寺)는 함백산 아래 계곡에 위치한 사찰로 삼국시대 자장율사가 창건한 5대 적멸보궁 중 하나이다. 자장율사가 당나라에서 돌아올 때 가져온 마노석(瑪瑙石)으로 탑을 세웠다고 하여 마노탑이라 불렀다고 한다. 정암사에는 수마노탑에 부처의 사리를 모셨기 때문에 적멸보궁에는 불상을 안치하지 않고 있다. 수마노탑과 적멸보궁 외에는 내력이 깊은 불전이나 요사건물이 없는 암자와 비슷한 규모의 사찰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함백산 정암사 수마노탑.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시는 석탑으로 정암사 뒷편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는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정암사 수마노탑은 돌을 벽돌처럼 깎아서 쌓은 7층 모전석탑이다. 기단부는 화강석으로, 탑신은 석회석을 깎아 만든 벽돌로 쌓았는데 진짜 벽돌처럼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기단부는 화강석을 다듬어서 6단으로 쌓았다. 1층 몸돌 한쪽편에 감실을 만들어 놓고 있다. 이외에 특별한 장식은 없다.

OLYMPUS DIGITAL CAMERA 1층 몸돌에 있는 감실. 1장의 돌로 문을 만들었으며 가운데 문고리가 달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지붕돌은 1층은 밑면이 1단이고, 위로 올라갈수록 줄어 7층은 1단이다. 윗면 또한 1층은 9단이고, 7층은 3단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지붕돌에 달려 있는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상륜부 장식

OLYMPUS DIGITAL CAMERA석탑 앞에 놓여 있는 배례석, 연꽃무늬 장식이나 안상 등이 고려시대 양식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정암사 뒷편 지나가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언덕에 석탑에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수마노탑 앞에서 내려다 보이는 정암사 주변 계곡

정암사 수마노탑, 보물 410호,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고한리
이 탑은 돌을 벽돌처럼 잘라서 쌓은 7층석탑이다. 기단부는 화강암을 평면이 점점 좁아지게 6단으로 쌓았고, 그 위에 돌 벽돌을 2단으로 쌓아 탑 몸체부를 받치고 있다. 탑 몸체부를 구성한 돌 벽돌은 회록색을 띠는 석회암인데, 수마노탑으로 불리어 왔다. 1층 몸돌의 남면 중앙에는 화강암으로 문듵을 마련하고, 1매의 넓고 얄팍한 돌을 끼워 쇠문고리를 단 문짝을 만들었다. 지붕돌의 추녀 밑은 살짝 들려 있으며, 추녀 밑 모서리에는 작은 종을 매달았다. 각 층의 위.아래 지붕돌 받침 수는 1층으로부터 위로 올라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상륜부(탑의 맨위에 놓인 장식)는 청동으로 만들었으며, 거의 완전히 남아 있다. 이 탑에는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셨다고 하여 적멸보궁 안에 불상을 모시지 않는 대신, 산 중턱에 세워져서 예배의 대상이 되고 있다. 1972년 이 탑을 해체, 복원할 때 탑의 내부에서 사리 및 관련 기록이 발견되었다. 사적기(史蹟記)에 신라 자장율사가 처음 세웠다고 하나, 고려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며 조선시대에 와서 1700년, 1778년, 1874년 등 여러 차례에 걸쳐 보수하였다. (출처:문화재청)


<참고문헌>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두산백과, 3.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