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귀룡모양 주자(보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는 고려시대(12세기)에 만들어진 “청자 귀룡모양 주자(靑磁龜龍形注子, 보물452호)”이다. 연꽃 위에 거북이가 앉아 있는 모양을 하고 있는 주전자이다. 용의 형상을 하고 있는 얼굴은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으며, 등 위에 붙어 있는 잎은 연잎모양을, 손잡이는 연줄기 형상을 하고 있다. 거북등 무늬 안에는 ‘王’자를 넣어 두고 있다. 동물모양을 형상화한 상형청자로 전체적으로 비례가 적정하며 안정감을 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청자 귀룡모양 주자(보물452호). 거북이 연꽃대좌 위에 앉아 있는 형상을 하고 있는 주전자이다. 얼굴은 거북이라기보다는 용의 얼굴과 비슷하다.

OLYMPUS DIGITAL CAMERA뒤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앞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뒤쪽에서 본 모습

청자 구룡형 주전자, 보물452호,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중앙박물관)
연꽃 받침 위에 앉은 거북이 모습이다. 거북이의 머리와 목은 고려시대 비석의 귀부(龜趺)에서 볼 수 있는 용머리처럼 생겼고, 등에 새겨진 거북이 등껍질무늬(龜甲文) 안에는 각각 왕(王)자가 음각되어 있다. 이러한 형태의 주자는 사당리 가마터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중앙박물관>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중앙박물관
4.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