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정동진, 드라마 ‘모래시계’로 유명해진 해돋이 명소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정동역길에 위치한 정동진역이다. 동해안을 따라서 서울에서 강릉까지 연결되는 영동선이 지나고 있으며, 정동진에는 작은 간이역이 자리잡고 있다. 바다와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어 철길과 해안풍경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낸다. 한때 여객취급이 중지되기도 했으나 90년대 크게 히트한 SBS드라마 ‘모래시계’의 배경으로 등장하면서 전국적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동진 해돋이열차가 운행되면서 관광객에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전국 최고의 해돋이 명소로 자리잡게 되었다.

철길 옆에는 일명 ‘모래시계나무’ 또는 ‘고현정 소나무’로 불리는 소나무가 있으며,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다양한 문화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관광명소로 개발되어 많은 사람이 방문하는 곳이지만 그래도 간이역의 아름다운 모습은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물론 정동진역 앞에는 상가도 많고 주말이면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기도 하다.

정동진은 광화문 정동쪽 바닷가라는 뜻으로 강릉남쪽 해안에 위치하고 있다. 이 지역은 해수면의 승강운동과 지반의 융기에 따라 퇴적면이 해안선을 따라 계단식으로 분포하는 해안단구 지형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강릉 정동진,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정동역길
정동진은 서울 광화문에서 바라보았을 때 가장 동쪽에 있는 나루터란 뜻이며, 장엄한 해돋이로 유명하다. 정동진역은 세계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으로 기네스북에 올라있으며, 1994년 방영되었던 SBS 드라마 “모래시계”가 방영되면서 화제를 불러일으킨 곳이다. 이 곳은 탤런트 고현정이 정동진역과 역구내 소나무를 배경으로 촬영된 장면으로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타게 되었으며 특히 이곳의 약 30그루의 소나무 전체가 비스듬히 누워있어 많은 관광객들의 기념 촬영장소로도 유명하다. 또한 매일 청량리역에서 정동진역간 해돋이 시간에 맞춰 해돋이 열차가 운행되고 있다. <출처: 강릉시청>

SANYO DIGITAL CAMERA정동진역. 시골의 작은 간이역이었던 정동진역은 90년대 드라마에 등장하면서 전국적인 해돋이 명소로 탈바꿈했다. 많은 관광객이 찾기는 하지만 간이역 풍경은 아직 남아 있다.

SANYO DIGITAL CAMERA역사 정면에 위치한 작은 소나무. ‘모래시계 소나무’ 또는 ‘고현정 소나무’로도 불리는 이곳의 명물이다. 드넓은 동해바다와 철길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풍광을 만들어낸다. 바다와 가장 가까운 정동진역의 특징을 가장 잘 보여주는 장면이다.

SANYO DIGITAL CAMERA바다쪽에서 본 소나무.

SANYO DIGITAL CAMERA강릉남쪽 삼척에서 해안선을 따라 연결되는 영동선 철도.

SANYO DIGITAL CAMERA강릉으로 향하는 방향.

SANYO DIGITAL CAMERA정동진 바닷가. 넓지는 않지만 백사장을 이루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정동진역 남쪽 해안. 멀리 여객선 모양의 호텔이 보인다.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강릉시청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