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실상사 석등(보물 35호), 조형미가 돋보이는 큰 석등

남원 실상사 경내에 삼층석탑과 함께 서 있는 석등(보물 35호)이다. 석등은 3단의 받침돌 위에 불을 밝히는 화사석을 올려 놓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팔각형을 하고 있다. 아래받침돌과 위받침돌에는 8장의 꽃잎을 새겨 놓고 있으며, 아래받침돌에는 안상을 새겨 놓고 있다. 가운데 받침돌은 다른 석등과는 달리 장고모양으로 되어 있다. 불을 밝히는 화사석은 8면에 모두 창을 뚫었으며 창문을 달기 위해 뚫은 구멍이 남아 있다. 지붕돌은 귀퉁이가 위로 치켜올려져 화려한 느낌을 준다. 전형적인 통일신라시대 석등의 형태를 하고 있으며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뛰어난 편이다. 석등이 규모가 상당히 크기 때문에 불을 밝히기 위에 앞에는 돌다리가 놓여져 있다.

불을 밝히는 등(燈)은 인류의 문명생활과 함께 다양한 형태와 재료로 만들어졌다. 석등은 부처의 광명을 상징하는 것으로 불을 밝혀 조명을 하는 등기(燈器)와 부처에 불빛을 올리는 공양구의 성격을 같이 가지고 있다. 목조건물을 모방해서 만든 승탑과 비슷한 구조를 하고 있는데 석탑이나 승탑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통일신라 이후 많은 사찰에서 석등을 세웠는데 경주보다는 지방의 화엄십찰이나 선종계통 사찰에서 크고 웅장한 석등이 많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남원 실상사 주불전인 보광전 앞 마당에 세워져 있는 석등(보물 35호). 상당히 큰 규모의 석등이 통일신라 말기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석등은 받침돌 위에 화개석과 지붕돌, 머리장식을 올려놓고 있다. 전체적인 구성과 비례가 보여주는 조형미와 섬세한 조각수법이 돋보이는 석등이다. 상당히 큰 규모의 석등으로 불을 밝히기 위해 석등 앞에 계단이 놓여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아래 받침돌은 8개의 꽃잎으로 장식하고 있으며, 아래쪽에는 안상을 새겨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3단으로 되어 있는 가운데 받침돌. 기둥모양을 하고 있는 일반적인 석등과는 장고모양을 하고 있다. 기둥에는 꽃무늬를 새겨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꽃무늬가 새겨진 위받침돌.

OLYMPUS DIGITAL CAMERA불을 밝히는 화사석과 지붕돌, 머리장식. 화사석은 8면 모두 창을 만들어 놓고 있다. 문을 달았던 구멍이 남아 았다. 지붕돌은 모서리를 치켜올려 날렵한 느낌을 준다. 지붕돌 위에 화려한 머리장식을 올려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석등 앞 불을 밝힐때 사용하기 위해 만든 돌계단

실상사(實相寺)는 지리산 북쪽편 운봉분지에서 흘러내려오는 람천과 달궁계곡에서 흘러내려온 만수천이 만나는 지점에 위치하고 있는 평지 사찰이다. 통일신라 말기 호족세력의 정신적 기반이 되었던 선종계열 사찰인 구산선문(九山禪門) 중 최고의 사찰로 여겨졌던 곳이다. 실상사가 조선초 세조때 화재로 소실된 이후 숙종대 중건될때까지 실상사 승려들은 백장암을 비롯하여 작은 암자에서 수행했다고 한다. 사찰경내에는 삼층석탑을 비롯하여 석등(보물35호), 수철화상 승탑(보물33호)과 탑비(보물34호), 증가대사 승탑(보물38호)과 탑비(보물39호) 등 다수의 문화재가 남아 있는 유서깊은 사찰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실상사 석등과 동.서삼층석탑.

남원 실상사 석등, 보물 35호,  전북 남원시 산내면 입석리
이 석등은 통일신라시대에 만든 것으로, 각 부분을 팔각형으로 만들어 그 시대 석등의 일반적인 형식을 따르고 있다. 하지만 이 석등은 기둥이 둥근 장고(杖鼓) 모양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반 석등과 다르다. 지붕 위에 또 하나의 작은 원형지붕을 얹은 점 역시 독특하다. 받침과 기둥, 몸체 등 곳곳에 연꽃을 비롯한 다양한 무늬를 새기어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부처의 자비를 담은 불빛을 온누리에 환하게 비추려는 듯 몸체의 여덟 면 모두에 큼직한 사각창을 내었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6년)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