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만복사지 오층석탑(보물 30호), 전형적인 고려시대 다층석탑

전북 남원시 왕정동 만복사 절터에 남아 있는 오층석탑(보물 30호)이다. 2층 기단 위에 5층 탑신을 올려 놓았는데 지금은 4층만 남아 있다. 기단부는 일부 땅에 묻혀 있으며, 탑신 1층 몸돌을 크게 만들어 기단역할을 하고 있다. 탑신 2층부턴 몸돌을 낮게 만들었다. 지붕돌은 밑변 전체가 들려 있다. 고려초에 만복사를 세울 때 조성된 것으로 그 원형이 많이 손상되어 있다. 조각수법이나 조형미도 크게 뛰어나지 않은 것 같은데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전형적인 고려 석탑으로 내력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것이 없다. 만복사에는 거대한 목탑이 세워져 있었기 때문에 실제로 중요시 여기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남원 만복사는 고려시대에 창건한 평지사찰로 상당한 큰 규모의 사찰이었다. 『동국여지승랑』 기록에 따르면 목탑, 금당 등 여러 전각들과 금동불상 등을 갖추고 있었다고 한다. 거대한 금동불은 아마도 이 석조대좌 위에 올려졌던 것으로 보인다. 정유재란 때 왜군에 의해 불타 버린 후 폐사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절터에는 오층석탑(보물 30호), 당간지주(보물 32호), 석좌(보물 31호), 석불입상(보물 33호) 등 석재로 만든 유물들이 남아 있다. 조선전기 김시습이 쓴 소설 ‘금오신화’ 중 ‘만복사 저포기’에 등장할 정도로 상당히 유명한 사찰이었다.

SANYO DIGITAL CAMERA
남원 만복사지 오층석탑(보물30호). 2층 기단 위에 5층의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전체적으로 탑신과 기단 등 구성요소들의 비례나 조각수법 등이 떨어지는 편이다. 현재의 모습이 원래 모습대로 남아 있는지 알 수 없어 보인다.

SANYO DIGITAL CAMERA기단부. 2층으로 되어 있는데, 땅속에 묻혀 있는 부분이 많아 1층처럼 보인다. 모서리 기둥 장식 외에는 특별한 장식이 었다.

SANYO DIGITAL CAMERA1층 몸돌은 크게 만들어 놓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2층 탑신부는 몸돌을 낮게 만들어 약간의 안정감을 주고 있다. 지붕돌은 목조건물처럼 아랫부분을 평평하게 만들었다.

SANYO DIGITAL CAMERA옆쪽에서 석탑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지붕돌 일부만 남아 있다.

SANYO DIGITAL CAMERA남원 만복사 절터. 목탑을 중심으로 좌.우.뒷편에 3개의 금당을 두는 가람배치를 하고 있다. 이는 만복사의 성격이 수행을 중시하는 선종계열의 사찰이 아니라 기도를 하러 절을 찾은 사람을 위한 불전을 중심으로한 사찰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남원 만복사지 오층석탑, 보물 30호, 전북 남원시 왕정동
이 석탑은 고려시대 초기에 세운 것으로, 높은 받침부 위에 5층의 몸체와 지붕을 얹었다. 윗부분이 떨어져 나가고, 현재 남아 있는 탑의 높이는 5.75m이다. 1968년 탑을 수리하던 중 1층 몸체에서 사리 보관함을 발견하였다. 층마다 몸체와 지붕은 각각 별개의 돌로 만들었는데, 첫번째 층이 유달리 높다. 각층 몸체의 귀퉁이에 기둥 모양을 조각하였고, 지붕마다 귀퉁이 아래를 약간 치켜 올렸다. 전형적인 고려시대 석탑으로 단순한 구조이지만, 2층부터 지붕과 몸체 사이에 넓은 돌판을 끼원 넣은 점이 특이하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0년)

<출처>

  1. 안내문, 남원시청, 201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