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청계서원, 조선중기 문신 김일손을 모신 서원

경남 함양군 수동면 원평리에 남계사원 부근에 위치한 청계서원이다. 연산군 때 학자인 김일손을 기리기 위해 1907년에 세워졌다. 강당을 중심으로 강학공간이 낮은 곳에, 사당을 높은 곳에 배치한 전학후묘의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남계사원과 거의 비슷하게 지어졌는데 건축적 측면에서 완성도는 떨어지는 편이다.

김일손(1464~1498년)은 조선 성종~연산군대 활동한 학자이자 관리로 남계사원에 모셔진 정여창과 함께 김종직의 제자였다. 그는 사관으로 김종직의 ‘조의제문’이란 글을 사초(史草)에 넣어 무오사화 때 희생되었다. 한때 이곳에서 ‘청계정사’를 세후고 후학들을 양성했다고 하여 지역 유림들이 그를 기리는 유허비와 서원을 세웠다. 목천 도동서원과 청도 자계서원에 모셔졌다.

서원(書院)은 조선중기 이후 선현에 제사를 올리고 후학을 양성하기 위해 사림들이 설립한 사설 교육기관이다. 서원은 당나라 때 처음 생겼으며 주자가 백록동서원을 세워 후학을 양성했던 송나라 이후에 크게 성행하였다. 조선 중종 때 주세붕이 안향을 모시기 위해 백운동 서원을 세운 이래로 우리나라에서도 크고 작은 서원들이 전국에 세워졌다. 조선후기에는 전국에 서원이 너무 많아졌고, 특정 인물 또는 문중의 중심지로 당파싸움의 근거지가 되었으며, 탈세 등 여러 문제점이 생겨났다. 구한말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47개 서원을 제외하고 대부분 훼철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함양 청계서원. 연산군 때 무오사화의 원인이 되었던 사초에 김종직의 ‘조의제문’을 넣었던 김일손을 모신 서원이다. 1907년에 세워졌는데 옆에 있는 남계서원과 거의 비슷한 건물배치를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이곳은 김일손이 잠깐 머무르면서 후학을 양성했던 ‘청계정사’가 있던 곳으로 이를 기념하기 위한 유허비가 먼저 세워졌다가 서원으로 확장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청계서원 홍살문과 외삼문.

OLYMPUS DIGITAL CAMERA강학공간의 중심이 되는 강당. 앞면 4칸 규모의 건물로 가운데 2칸은 넓은 대청마라, 양쪽에 1칸씩 온돌방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강당 대청마루. 지역 유림들이 회의를 하는 공간으로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서재에 해당하는 건물. 온돌방 1칸과 누마루로 구성되어 있다. 청계서원은 제향기능만 가지는 서원으로 실제로는 손님들이 잠깐 머무는 정자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반대편에 위치한 동재. 누마루를 판벽으로 막아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 사당 내삼문.

OLYMPUS DIGITAL CAMERA청계서원 사당. 김일손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청계서원

OLYMPUS DIGITAL CAMERA서원 관리인의 살림집.

OLYMPUS DIGITAL CAMERA서원 담장.

OLYMPUS DIGITAL CAMERA청계서원 앞 지나는 도로. 그 너머로 남강이 흐른다.

함양 청계서원, 경남 함양군 수동면 원평리
이 서원은 1907년에 청계정사(靑溪精舍)가 있던 터에 세워진 것으로, 탁영 김일손의 위패를 모시고 춘추로 향사(享祀)를 지내고 있다. 김일손은 성종 때 사림파를 대표하는 학자로서 청요직을 두루 지냈으나 연산군 때 무오사화에 희생되었다. 그가 이곳 청계정사에서 한 동안 공부를 한 적이 있어 유림에서 그 터에 서원을 세운 것이다. 서원의 건물은 중앙에 정면 4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기와집 형태의 강당이 있으며, 그 뒤쪽 높은 지대 위에 묘우(墓宇)인 청계사가 있고, 강당 앞으로 학생들이 거처하던 동재인 구경재와 서재인 역가재가 있다. 경내에는 탁영김선생유허비와 네모난 연못이 있다. <출처:문화재청>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