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관암사, 기도처인 갓바위 아래 작은 사찰

대구광역시 동구 능성동 팔공산 갓바위가 있는 관봉(해발850m) 정상 아래에 있는 관암사이다. 관암사는 갓바위를 오르는 등산로 입구에서 정상까지 오르는 길 중간에 위치하고 있다. 사찰이다. 관암사는 갓바위로 불리는 석조여래좌상이 조성된 통일신라때부터 존재했으며, 조선시대에 폐사되었다고 한다. 현재의 관암사는 1962년에 새로 중건되었으며, 1963년 갓바위로 불렸던 불상이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사찰로서 규모를 갖추게 되었다고 한다.

전통사찰로서의 내력이 있는 곳은 아니고 불전 또한 대부분 최근에 지어진 것이다. 주불전인인 대웅전을 중심으로 약사전, 관음전, 삼성각, 요사채 등의 전각들이 주위 환경과 조화를 이루면서 배치되어 있다. 갓바위를 오르는 신도들이나 등산객들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곳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사찰이다.

팔공산 관암사, 대구광역시 동구 능성동
신라오악의 중심 산이자 민족의 영산인 팔공산 정기가 남으로 흘러 모인 관봉정상에 석조약사여래좌상이 인자한 모습으로 중생들을 맞이하고 계신다. 이 부처님은 신라의 불교전성기에 조성되어 신앙과 불교 미술적가치가 매우 놓은 불상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조선조의 억불정책으로 말미암아 불자들의 발길이 끊어지고 당시 관암사도 폐사의 비운을 안게 되었다. 한때는 가뭄이 들면 무지한 지역백성들이 불상 앞에 기우제를 지내면서 불을 피워 부처님을 까맣게 그을리고 무속인들이 굿을 하는 등 오랫동안 방치되어 왔다. 그러던 중 한국불교태고종 제14세 종정 백암대종사께서 기도중 불상을 발견하고 터만 남은 이곳이 중생들의 안식처가 되도록 하리라는 서원을 세우시고 1962년 3월 관암사를 창건하면서 갓바위까지 길을 닦고 속칭 미륵불로 불리던 부처님을 약사여래불로 명명하여 1963년 국가지정문화재로 등재함으로서 비로소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이처럼 갓바위 부처님은 관암사 개산조인 백암대종사의 원력에 의해 다시 빛을 보게 되었으나 1970년 소유권분쟁에 휘말려 지금은 관리권이 선보사로 넘어가 잇는 상태다. 관암사 창건당시에는 도로가 없어 부실한 건재를 사용했을 뿐 아니라 세월의 흐름에 따라 건물이 노후되는 바람에 2대 주지인 혜공 화상이 2004년부터 10년 계획으로 중창불사를 시작하여 2010년 5월 대웅전등을 낙성함으로서 가람의 형태를 일신하게 되었다. 관암사에는 대웅전을 비롯하여 관음전 지장전 칠성각 산신각 종각 용왕당 요사 등 12동의 전각을 보유하여 전통가람의 면모를 갖추고 팔공산의 정기를 간직한 영험 기도도량으로 사부대중이 수행정진과 중생교화에 매진하고 있다. <출처:관음사>

OLYMPUS DIGITAL CAMERA대구 팔공산의 대표적인 기도처인 갓바위 아래에 위치한 관암사. 갓바위가 있는 관봉(해발 850m) 정상을 오르는 등산로 중간에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관암사 아래 등산로.

OLYMPUS DIGITAL CAMERA관암사 주불전인 대웅전.

OLYMPUS DIGITAL CAMERA관암사 약사전.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아래쪽에 최근에 조성한 석탑이 세워져 있고 양쪽에 관음전과 지장전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지정전과 요사채. 전통 사찰과는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맞음편 관음전.

OLYMPUS DIGITAL CAMERA사찰 아래쪽에 위치한 요사채.

OLYMPUS DIGITAL CAMERA관암사 아래를 흐르는 개울에 갓바위가 있는 정상을 향해 기도 공간을 마련해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개울 건너편 한적한 곳에 위치한 삼성각.

OLYMPUS DIGITAL CAMERA사찰 아래 갓바위를 찾는 신도들이 잠시 목을 축일 수  있는 작은 샘물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팔공산의 대표적인 기도처인 갓바위. 머리에 관직을 상징하는 갓모양 관을 쓰고 있어 특히 수험생 부모들에게 인기있는 장소이다.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