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능지탑지, 문무왕을 화장한 낭산 서쪽 언덕에 남아 있는 탑

경주시 배반동 낭산 서쪽편 언덕에 자리잡고 있는 능지탑지이다. 이 곳은 삼국을 통일한 문무왕을 화장했던 장소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통일신라 때 세워진 능지탑이 남아 있다. 능지탑은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 놓은 오층탑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기단부에는 사방에 12지신상을 새긴 돌을 세웠으며, 탑신은 연꽃무늬가 있는 석재를 쌓아 올린 것으로 보고있다. 현재는 옛터에 남아 있던 석재들을 모아서 기단부를 복원하고 탑신부분은 확인할 수 없어서 일부만 추정해서 복원해 놓았다. 감은사지 석탑과 비슷한 시기에 세워졌을 것으로 보이며, 목탑에서 석탑으로 변해가는 중간단계에 시도된 탑의 형태가 아닌가 생각된다.

능지탑지가 자리잡고 있는 경주 낭산은 경주 도삼 동남쪽 넓은 벌판 한가운데에 길게 누에가 누워 있는 형태를 하고 있다. 낭산에는 남쪽언덕에는 선덕여왕릉이 있고 그 아래에 문무왕을 추도하기 위해 세운 사천왕사가 있다. 북쪽에는 삼국시대에 신라의 신성한 숲에 세워진 사찰 중 하나인 황복사 절터에 효소왕이 아버지 신문왕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세운 삼층석탑이 남아 있다. 능지탑이 세워진 자리는 낭산의 허리자락에 해당하는 곳이기도 하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낭산 능지탑지>

능지탑은 원래는 5층탑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탑신부는 남아 있는 석재들을 모아서 올려놓은 것으로 원래의 모습은 아니라고 한다. 이곳을 발굴할 때 소조불상 파편이 나왔기때문에 탑묘라고 보는 이도 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이곳에 남아 있는 능지탑>

1층 기단부에 있는 12지신상은 김유신묘를 비롯하여 비슷한 시기에 세워진 왕릉에서 볼 수 있는 형태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십이지신상>

OLYMPUS DIGITAL CAMERA<또 다른 12지신상>

OLYMPUS DIGITAL CAMERA<탑신부. 원래의 모습은 아니고 남아 있는 석재로 옛모습을 추정하여 1층만 쌓았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탑신부 위쪽 석재에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쪽에서 본 능지탑>

OLYMPUS DIGITAL CAMERA<능지탑 앞 빈터>

능지탑지는 경주에서도 가장 차량통행이 많은 7번국도와 경부고속도로에서 경주로 들어오는 큰길이 만나는 배반사거리 동남쪽편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능지탑지로 올라오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능지탑 뒷편 낭산 언덕>

경주 능지탑지, 경북 경주시 배반동
이 탑지는 낭산 서쪽 기슭에 있으며, 통일신라시대에 건립된 것으로 보이는 건조물로 높이는 4.49m이다. 능지탑, 능시탑 또는 연화탑이라고도 부른다. 무너진 것을 다시 쌓을 때, 원형을 알 수 없어 2단만 쌓고 나머지 돌은 옆에 모아 두었다. 이 탑지는 문무대왕의 시신 화장터로 추정되며, 발굴할 때 굴방에서 큼직한 소조불상 파편이 나왔으며 탑묘였을 것이라고 보는 이도 있다. 1979년 기단부를 복원하고 상부를 추정하여 정리 하였다. 원래는 기단 사방에 십이지신상을 세우고 연화문 석재로 쌓아 올렸던 5층탑으로 추정된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문화재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6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1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