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삼불사, 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가 모셔진 작은 사찰

경주 배동 남산 등산로 입구에 있는 작은 사찰인 삼불사이다. 경내에는 주변에 흩어져 있던 것을 모은 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와 석탑이 남아 있다. 통일신라 때 남산 기슭에 세워진 많은 사찰 중 하나였을것으로 보이지만 내력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오랫동안 폐사된 채 남아 있던 것을 최근에 중창한 사찰로 불국사 말사 중 한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삼불사 들어가는 길>

삼불사는 불전과 요사채를 두고 있는 작은 암자 규모이다.  마당 한쪽편에 작은 석탑이 있더 원래 이곳에 사찰이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삼불사 경내>

OLYMPUS DIGITAL CAMERA<마당 한쪽편에 남아 있는 석탑>

OLYMPUS DIGITAL CAMERA<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

절터 뒤편에는 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이 모셔져 있다. 원래 경주 남산에 흩어져 있던 것을 모아서 현재의 위치에 옮겨놓고 있다. 불상의 규모 등을 볼 때 이곳에 상당히 큰 규모의 사찰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

본존불은 얼굴과 몸이 어린아이를 묘사하고 있으며, 조각수법이 투박하면서도 입체감이 있어 보인다. 왼쪽의 보살상은 보관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볼 때 관음보살을 표현한 것으로 보이며, 오른쪽 보살상은 투박한 모습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삼불사 옆 남산 등산로 입구.>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남산 전경>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16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