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면앙정, 조선중기 학자 송순이 세운 작은 정자

전남 담양군 봉산면 제월리에 위치한 작은 정자인 면앙정(免仰亭)이다. 조선중기 문신이자 학자인 송순(1493~1583년)이 1533년에 처음 건립한 이 정자는 소쇄원, 식영정 등 담양, 창평 일대에 선비들이 세운 여러 정자 중 비교적 이른 시기에 세워진 것으로 가사문학으로 대표되는 이 지역 양반문화를 선도했던 곳이다. 담양읍을 지나 장성군으로 흘러드는 영산강 옆 작은 동산에 정자가 세워졌다. 정자 마루에 걸터 앉으면 영산강과 담양의 넓은 평야, 멀리 노령산맥은 높은 봉우리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정자 건물은 앞면3칸, 옆면 2칸의 크지 않은 규모로 가운데 온돌방을 두고 있는 전형적인 담양지역 정자의 모습을 하고 있다.

송순은 필암서원에 모셔진 김인후와 함께 호남지방을 대표하는 유학자로 이황을 비롯하여 당대의 많은 학자들과 교류하였으며, 이곳에서 기대승, 고경명, 임제, 정철 등 후학들을 길러냈다. 정치가이자 학자로서 명망이 높기도 했지만, 송순은 국문학에 조예가 깊어 많은 한시를 남겼을 뿐 아니라, 이지역을 대표하는 가사문학을 이끌었다. 이 고장 경치를 노래한 <면앙정가>를 비롯한 가사와 <면앙정단가> 등이 시조를 남기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담양 면앙정. 영산강이 흘러가는 담양군 넓은 들판이 내려다 보이는 작은 동산위에 세워진 작은 정자이다. 조선중기 문신이자 학자인 송신이 낙향하여 후학를 양성하기 위해 경치좋은 곳에 세웠다.

OLYMPUS DIGITAL CAMERA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 규모로 가운데 온돌방을 중심으로 넓은 마루로 둘러싸여 있다. 원래는 초가을 얹은 작은 정자로 여러차례 수리를 거치면서 현재의 모습으로 바뀌었다. 문화재로서 가치가 높은 것은 아니지만, 비교적 이른 시기에 세워졌으며 오랜세월 많은 사람들이 찾았던 유서깊은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정자 내부. 작은 온돌방을 중심으로 마루가 둘러싸고 있다. 주변 경치를 감상하기 좋도록 비교적 마루를 넓게 만들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주변 경치를 감상하기 좋게 만든 넓은 마루.

OLYMPUS DIGITAL CAMERA마루 천장에 걸려 있는 현판들. 하서 김인후를 비롯하여 이곳을 찾은 많은 인사들이 남긴 글들이 새겨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정자.

OLYMPUS DIGITAL CAMERA마루에서 내려다 보이는 담양의 넓은 들판과 그 너머로 노령산맥의 험한 봉우리들이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정자 동쪽으로 보이는 담양읍 주변 지역.

OLYMPUS DIGITAL CAMERA정자 아래로 보이는 영산강.

OLYMPUS DIGITAL CAMERA동산 아래에서 보이는 면앙정.

담양 면앙정, 전남 담양군 봉산면 제월리
이 정자는 송순(1493~1582)이 관직을 그만두고 고향에 내려와 지은 것이다. 송순은 퇴계 이황선생을 비롯하여 강호제현들과 학문이나 국사를 논하기도 하였으며, 기대승, 고경명, 임제, 정철 등의 후학을 길러냈던 유서깊은 곳이다. 건물은 정면3칸, 측면2칸이며, 전면과 좌우에 마루를 두고 중앙에는 방을 배치하였다. 골기와의 팔작지붕 건물이며, 추녀의 각 귀퉁이에는 활주가 받치고 있다. 현재의 건물은 여러차례 보수를 한 것이며, 1979년과 2004년에 지붕을 새로 올렸고, 주변 대나무와 잡목을 제거하여 시야를 확보하였다. <출처:문화재청>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