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송진우 고택

전남 담양군 금성면 대곡리마을에 남아 있는 송진우 고택이다. 안채와 문간채겸 사랑채로 단촐하게 구성되어 있다. 초가지붕을 얹고 가옥의 규모도 그리 크지 않지만, 담양지역에서 어느 정도 경제력이 있던 지주계층이 살았던 가옥이다. 구한말에 지어진 주택으로 원래의 구조를 유지하면서 슬레트지붕을 얹어서 평범한 시골집 형태를 최근까지 유지했다고 한다. 지금은 초가 지붕을 얹은 원래의 모습으로 복원하였다.

이 가옥은 일제강점기 언론인, 정치가, 교육자로서 독립운동을 하였고, 해방후 좌.우대립의 극심한 혼란기에 암살당한 고하 송진우가 태어나고 자랐던 집이다. 구한말 의병장이었던 기삼연이 체포되었다가 탈출하면서 이 집에 은신하면서 송진우를 가르쳤다고 한다. 호남지역 지주계층이 살았던 가옥으로 근.현대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송진우가 살았던 집으로서 역사적인 가치가 있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담양군 금성면 대곡리 마을에 남아 있는 송진우 고택. 일제강점기와 해방전후에 언론인이자 정치가로 큰 발자취를 남겼던 송진우가 태어나서 살았던 집이다. 초가지붕을 얹은 크지 않은 규모의 한옥이지만 당시 지주계층이 살았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역할을 겸하고 있는 특이한 형태의 문간채. 마을이 내려다 보이는 오른쪽에 사랑방과 작은 마루를 두고 있다. 이 사랑채가 구한말 의병장이었던 기삼연이 피신해 있었던 곳이라 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역할을 하는 공간.  정자처럼 넓은 툇마루와 온돌방을 두고 있다. 마루에 앉아 있으면 마을을 오가는 사람들과 들판이 내려다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는 앞면 4칸 규모의 ‘-’자형 주택이다. 경제력이 있었던 지주계층이 살았던 집이지만 건물 규모는 소박하다.

OLYMPUS DIGITAL CAMERA송진우 고택이 있는 마을 풍경. 나즈막한 동산을 등지고 있으며 마을 북쪽으로 영산강이 흐른다. 주위에는 농토가 비교적 넓은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입구에 남아 있는 비교적 큰 규모의 한옥.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입구 정자나무.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골목길.

OLYMPUS DIGITAL CAMERA창평 삼지천마을에 남아 있는 고정주 고택, 근대 교육기관인 영학숙의 모태가 되는 곳으로 이곳에서 송진우는 김성수와 함께 근대교육을 받았다고 한다.

SANYO DIGITAL CAMERA김성수가 설립한 서울 중앙고등학교. 송진우는 일본 메이지대학을 졸업한 후 이 학교 교장에 취임하여 후학을 양성하였다.

담양 송진우 고택, 전남 담양군 금성면 대곡리
이 가옥은 고하 송진우(1890~1945) 선생이 태어나고 성장했던 가옥으로 한말 호남의병의 영수인 성재 기삼연이 이곳에 은거하면서 송진우를 교육시키며 후일의 3차 의병활동을 구상하였던 가옥이다. 조선 말기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가옥은 안채, 사랑채 겸 문간채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특히 사랑채 겸 문간채는 구조상 흔하지 않은 건물로 주목받고 있다. 고하 송진우는 1900년대 초 창평의 영학숙에서 인촌 김성수와 함께 근대교육을 받았으며, 메이지대를 수학한 다음 서울의 중앙학교 교장에 취임, 민족교육을 통해 수많은 애국 청년을 배출하였다. 이후 3.1운동 가담, 조선민립대학 건립 참여, 동아일보의 <일장기 말소사건> 등 교육과 언론을 통해 적극적인 항일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해방 후 한국민주당을 주도하면서 민족분열방지에 진력하다가 애석하게 불의의 흉탄에 서거하였다. 1963년 3월1일에 사민주의로 일관된 삶을 기려 독립장에 추서되었다. <출처: 담양군청>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