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선병묵 고가,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한옥

충북 보은군 장안면 하개리 마을에 있는 선병묵고가이다. 일제강점기인 1940년대에 지어진 한옥이다. 앞쪽에 바깥주인이 거처하는 사랑채를 두고 뒷쪽에 식구들의 생활공간인 안채를 배치하였다. 사랑채는 앞면 4칸의 비교적 큰 규모의 건물로 바깥쪽에 툇간을 두어 통로로 사용하고 있다. 안채는 앞면 6칸 규모로 ‘-’자형 구조를 하고 있다. 안채가 있는 안마당이나 사랑채가 있는 마당이 넓은 편으로 공간을 넓게 사용하고 있다. 마을에 있는 선병우 고가와 비슷한 시기에 지어졌으며, 대저택인 선병국 가옥과 같은 건축양식일 사용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충북 보은군 하개리마을 동쪽 끝에 위치한 선병묵 고가.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개량한옥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솟을대문을 하고 있는 문간채. 생활공간인 안채를 출입하는 대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는 앞면 6칸이 상당히 큰 규모의 건물로 ‘-’자형을 하고 있다. 앞쪽과 옆쪽에 툇마루를 두어 통로로 사용하고 있으며, 부엌은 동쪽끝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가 있는 마당. 사랑채와와 직접 연결되며, 안쪽에 행랑채가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가 있는 마당을 출입하는 문.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는 안채와 비슷한 형태이며, 마당을 상당히 넓게 쓰고 있다. 안마당과 사랑채 마당, 행랑채 마당이 담장으로 구분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앞쪽에서 본 선병묵고가. 전통 한옥은 사랑채 앞에 솟을대문과 문간채를 두고 있는데 반해, 이 가옥은 길에서 가까운 서쪽에 출입문을 두고 있다. 생활편의를 고려한 일제강점기 이후 개량한옥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는 부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동쪽편 행랑채(별채)로 출입하는 문. 원래는 사랑채 출입문으로 지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지금은 행랑채를 출입하는 문으로 사용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동쪽편 행랑채. 별채와 비슷한 입지를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가옥 앞을 흐르는 수로. 수량이 풍부한 풍부한 편이며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조선시대 양반들의 세거지가 형성된 마을에서 볼 수 있는 특징 중 하나이다.

보은 선병묵 고가, 충북 보은군 장안면 하개리
1940년대에 지은 것으로 안채와 사랑채, 행랑채, 대문 등 전통적인 구성요소를 고루 갖추고 있다. 대문을 들어서면 장방형의 마당 가운데에 사랑채가 있으며, 중문을 거쳐 그 후면의 안채에 이르게 된다. 담장 왼쪽으로 도로에서 사랑마당과 안마당으로 직접 들어갈 수 있는 대문을 각각 내고 있는 특징이 있다. 이웃하고 있는 선병국 가옥과 선병우고가와 함께 건축 양식과 수법이 동일하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6년)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