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법주사 벽암대사비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 입구에 세워져 있는 ‘벽암대사비’이다. 조선중기 승려인 벽암선사의 행적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비석이다. 넓직한 받침돌 위에 비몸을 세운 단순한 형태의 비석익이다. 임진왜란 때 승병으로 참전했으며 법주사를 크게 중창했던 벽암선사의 행적을 기록해 놓고 있다. 비문은 선조의 손자인 낭선군이 썼다. 그 옆에는 송시열이 지은 속리산의 내력을 적은 글을 새겨 놓은 속리산 사실기비가 나란히 세워져 있다.

벽암(碧巖)은 보은 출신으로 임진왜란 당시 승병으로 출전하여 호남지방에서 활동했으며, 인조 때에 팔도도총섭으로 남한산성을 축성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또한 병자호란때에는 의승들을 모집하여 참전을 준비하였으나 강화가 성립하여 지리산으로 되돌아 갔다고 한다. 벽암은 승려로서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에 참전하고, 전국 각처에 산성을 축성하는데 참여하여 불교가 정치적으로 인정받고 조선후기에 새로이 부흥할 수 있도록 하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그는 화엄사와 쌍계사를 중수하는 등 거듭된 전란으로 피해를 입은 사찰들을 복구하는데 기여하였다. 속리산 법주사에 그를 기리는 비석이 세워졌으며, 그의 승탑은 조계산 송광사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속리산 법주사 입구에 세워져 있는 비석. 법주사를 크게 중창한 벽암대시의 행적을 적은 비석과 송시열이 글을 지은 속리산기실비가 세워져 있다.

보은 법주사 벽암대사비,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사내리
이 비석은 법주사를 크게 중창한 조선시대 중기의 고승인 벽암대사(1575~1660년)의 행적을 기록한 것으로 현종 5년(1664) 5월에 세워진 것으로 비문은 정두경이 지었고, 글씨는 선조의 손자인 낭선군이 썼다. 커다란 암반 위에 홈을 파서 세웠으며 규모는 높이 213㎝, 폭 110㎝, 두께 35㎝이다. 조선 중기의 대표적인 선승이며 승병장인 벽암대사는 임진왜란 때에 해전에 참여하였으며, 인조 2년(1624)에 조정에서 남한산성을 쌓을 때 8도도총섭에 임명되어 승군을 이끌고 3년만에 성을 완성시켰다. 인조 14년(1636)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전국 사찰에 격문을 보내 승군 3천명을 모은 후 항마군이라 이름짓고 남한산성으로 향하였으나, 도중에 전쟁이 끝나 항마군을 해산하고 지리산으로 들어갔다.  <출처: 문화재청>

OLYMPUS DIGITAL CAMERA법주사 벽암대사비. 임진왜란 때 승병으로 활약한 벽암대사의 행적을 적어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벽암대사비 제목부분.

OLYMPUS DIGITAL CAMERA
비석에 적힌 글. 선조의 손자 낭선군이 글씨를 썼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벽암대사비 옆에 있는 작은 비석.

보은 속리산 사실기비,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사내리
이 비는 1666년(현종7)에 세운 것으로 비석의 규모는 높이 163cm, 너비 65cm이며 비문은 우암 송시열이 짓고, 동춘당 송준길이 쓴 것이다. 비문의 내용은 속리산의 내력을 기록한 것으로서 속리산이 명산암과 세조가 이곳에 행차한 사실 등을 적고 있다. 특히, 수정봉 위에 있는 거북바위의 내력을 쓰고 있는데 내용은 당나라 태종이 세수를 하려는데 세숫물에 큰 거북 거림자가 비쳤다. 이상히 여긴 태종이 유명한 도사를 불러 물으니 도사가 대답하되 동국 명산에 큰 거북이의 형상이 당나라를 향하고 있어 많은 당나라 재물을 동국으로 들어가게 하고 있으니 거북 모습의 물형을 없애라 하였다. 사람을 파견하여 곳곳을 찾다가 마침내 속리산 수정봉에 있는 돌거북을 발견하고 그 목을 자르고 돌거북 등 위에 10층석탑을 쌓아 거북의 정기를 눌렀다. <출처: 문화재청>

OLYMPUS DIGITAL CAMERA속리산 사실기비. .

OLYMPUS DIGITAL CAMERA
속리산의 내력을 적은 속리산 사실기비. 송시열이 글을 지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비각에 걸려 있는 현판.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