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선릉.정릉(사적) 재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선릉.정릉(사적) 능역에 있는 재실이다. 원래 선릉과 정릉에 재실이 따로 있었으나 구한말 새로 재실건물을 지으면서 2개의 재실을 합쳤다. 건물은 산릉제례를 준비하는 제관이 머무는 제방과 행랑채로 간략하게 구성되어 있다. 원래 재실은 왕릉 입구 낮은 곳에 위치하는 것이 보통이나 이 곳을 침수피해가 많은 곳이라서 언덕 위에 조성해 놓고 있다.

재실은 원래 무덤이나 사당옆에 제사를 준비하기 위해서 지은 집을 말하며 삼국시대 시조묘나 신궁제도에서 그 기능이 유래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유학이 사회전반을 지배하던 조선시대에는 왕릉을 조성하는 산릉제도에서 그 기능이 정립되었다고 하며, 일반 사대부에서 제사를 준비하기 위한 공간으로 많은 재실들이 건축되었다. 재실은 평상시 영(종5품) 또는 참봉(종9품) 등이 능역의 관리를 위해 근무하는 곳이며, 제례시에는 제관들이 머무르면서 제례를 준비하는 공간이다.

SANYO DIGITAL CAMERA서울 강남구 선릉.정릉 능역 내에 있는 재실. 구한말에 새로 지은 건물이다. 이곳은 침수가 잦은 지역으로 다른 왕릉 재실과는 달리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선릉. 정릉 재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재실은 조선 제9대 성종대왕과 제11대 중종대왕의 능에 딸린 재실이다. 이곳은 제관들의 제사준비와 왕의 휴식을 위하여 사용되었으며 능을 관리하는 능참봉이 집무실로 사용하였다. 원래는 성종대왕능과 중종대왕능에 각각의 재실이 있었으나 대한제국 시절에 2개소의 재실을 현재의 재실 즉 1개소로 합쳐 지었다. <출처:문화재청>

SANYO DIGITAL CAMERA재실 입구. 구한말 도시 한옥 형태를 하고 있으며 행랑채 가운데 솟을대문을 두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산릉제례 때 제관이 머무는 공간인 재방. 앞면 4칸으로 비교적 작은 규모의 건물이다. 솟을대문에서 재방까지는 어도가 연결되어 있다.

SANYO DIGITAL CAMERA선릉.정릉 재실은 향.축문을 보관하는 안향청을 두지 않고 있으며 ‘ㄷ’자형 행랑채 건물만 있다. 수행인원들이 머물수 있는 방과 마루를 많이 두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행랑채 오른쪽으로 달아낸 건물.

SANYO DIGITAL CAMERA왼쪽으로 달아낸 건물.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
4. 고궁박물관
5. 위키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