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신화리 금동여래입상(국보 186호), 7세기 신라의 금동불상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는 금동여래입상(국보 186호)이다. 경기도 양평군 신화리에서 1976년에 발견된 높이 30cm의 원통형의 작은 불상이다. 원통형으로 만들어져 사방에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다. 얼굴은 길고 둥글며, 목은 길고 굵게 표현되어 있으며, 양어깨에 걸쳐진 옷을 입고 있으며, 신체의 굴곡은 잘 드러나지 않는다. 대좌와 광배는 남아 있지 않으나 보존상태가 좋은 편이다. 묵직하고 단순한 원통형 몸체, 간결한 주름 등 중국 수나라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단순하면서 강인한 느낌을 주는 고구려 불상의 특징을 보이기는 하지만 신라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라는 불교를 가장 늦게 받아들였지만, 황룡사를 비롯하여 많은 사찰을 건립하는 등 국가적인 차원에서 크게 융성하였다. 황룡사 장륙전에는 신라 3대 보물인 거대 불상이 있었다고 한다. 신라의 금동불상은 불교를 고구려를 통해서 간접적으로 중국으로부터 받아들인 까닭에 신라 고유의 특징을 많이 가지고 있으며, 특히 돌을 깍아서 만든 석불과 마애불을 많이 만들었다.

OLYMPUS DIGITAL CAMERA
양평 신화리 금동여래입상(金銅如來立像), 국보 186호, 경기 양평 발견, 삼국시대 7세기 전반. 1970년대에 발견된 이 불상은 단순하면서도 강한 인상을 주고 있다. 수나라 영향을 받은 불상으로 신라에서 만들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기도 양평 한강변에서 발견된 불상으로 정면뿐만 아니라 사방에서 입체감을 확인할 수 있는 금동불이다. 이 불상은 중국의 북제, 북주에서 수대로 이어지는 연속된 옷주름 형태와 원기둥과 같은 인체 표현을 보여준다. 자신감에 찬 이러한 입체감 표현은 주조 기술의 발전과 함께 삼국시대 금동불의 수준을 한층 끌어 올렸다. <출처: 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
오른쪽에서 본 모습. 입체감있게 원통형으로 만들어졌다.

OLYMPUS DIGITAL CAMERA
왼쪽에서 본 모습.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
5. 중앙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