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박물관 중앙아시아실] 투루판 아스타나 고분(Astana Tomb)

투루판 아스타나 고분군은 당나라 시대 이 곳 투루판 분지의 중심이었던 고창고성 부근 포도밭 한 가운데에 위치한 고창국과 당나라때의 무덤군이다. 무덤이 약 456기가 발굴되었는데, 무게가 총 6톤이 넘는 2,700여 건의 문서가 출토되었다. 출토문서들 중에는 소그드어, 위구르어로 쓰인 불교, 마니교, 경교 등의 종교 문서가 있어 사료적 가치가 상당히 높다. 아스타나는 위구어로 휴식처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중국 남북조시대에 해당하는 고창국때부터 당나라때 주로 사용된 공동묘지이다. 유적지에 있는 2층 누각에 올라서면 남쪽편에 넓게 고분이 펼쳐져 있다. 아스타나의 무덤들은 우리나라 고분과 달리 봉분을 크게 만들지 않아 무덤인지 구분하기 힘들다.

중앙박물관에는 상당히 많은 중앙아시아지역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때 일본 교토 니시혼간지의 주지승이었던 오타니 고즈이가 20세기초 3차의 원정을 통해 중앙아시아에서 수집, 약탈해 왔던 유물들을 일제강점기에 총독이었던 데라우치를 통해 조선총독부에 기증한 것이 오늘날까지 중앙박물관에 남아 있다.

고창국은 투루판분지를 5~7세기 동안 지배했던 한나라출신 국씨를 중심으로 한족이 이 지역을 지배했던 정권을 말한다. 고창국은 서유기에 등장하는 현장법사 일행이 방문하여 융숭한 대접을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유적으로는 현 투루판 도심에서 동쪽으로 40여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고창고성이 남아 있다. 천산산맥 남쪽에 위치한 투루판은 한대에 천산산맥 북쪽의 흉노족 침입을 막기 위한 거점으로 둔전이 있었다고 한다. 중앙아시아에 위치하지만 오랜 기간 한족이 살아왔기 때문에 한족문화와 중앙아시아문화가 혼합된 형태를 보여주고 있으며, 남북조시대에 서역을 통해서 불교가 전래되면서 크게 번성한 지역이기도 하다.

OLYMPUS DIGITAL CAMERA무덤을 지키는 상상의 동물, 鎭墓獸頭部, 8세기, 투루판. 투루판의 아스타나, 카라호자에 있는 무덤에는 시신을 안치한 널방 입구에 이와 같은 상상의 동물 한 쌍이 배치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이들을 진묘수라고 하며, 널방을 지키는 역할을 한다. 사람 또는 짐승의 얼굴을 지닌다. 비슷한 시기에 조성돤 백제 무령왕릉에서도 상상의 동물 진묘수가 발견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진묘수 얼굴.

진묘수는 무덤을 지키는 역할을 하는 상상의 동물이다. 시신을 안치하는 널방의 문에 한 쌍이 배치되며, 때로는 천왕을 표현한 인형과 함께 등장하기도 한다. 사람이나 짐승의 얼굴을 하고 있으며, 엉덩이를 땅에 붙이고 앞다리를 세워 정면을 향해 응시하고 있는 자세를 취한다. 묘를 지키는 역할에 어울리게, 상대를 위협하는 듯한 사나운 표정을 짓고 있다. 이 두상은 투구를 쓰고 있는 사람 얼굴을 보여준다. 머리 윗부분에는 잘려나간 뿔의 흔적이 남아 있고, 목 아래에도 짐승의 털이 묘사되어 있어 진묘수의 머리 부분임을 알 수 있다. <출처:중앙박물관>

아스타나 무덤
아스타나 무덤은 서역 북도의 투루판 시에서 동남쪽으로 35km 떨어진 곳에 위치하하고 있다. 아스타나와 카라호자의 두 구역으로 나주지만, 일반적으로 아스타나 고분군이라고 부른다. 1959년부터 수차례의 발굴을 통해 약 400기가 넘는 무덤이 발견되었다. 아스타나에서 무덤은 기원후 3세기경부터 시작되어, 국씨 고창국(502~640)과 당 왕조 지배기(640~8세기 후반)에 계속해서 만들어졌다. 일부 무덤은 수직으로 구덩이를 파 시신을 놓은 수혈식이지만, 대부분은 지하로 내려가는 경사진 길과 시신을 놓은 묘실로 이루어져 있다. 이곳에서는 벽화를 비롯하여 비단, 마포, 종이에 그린 회화, 문서, 직물, 묘지, 나무와 흙으로 만든 인형, 토기, 나무 그릇, 금속기, 화폐 등이 발견되었다. 투루판에는 일찍부터 한족 집단이 형성되었던 까닭에 아스타나 고분군 출토품은 중국적인 요소와 중앙아시적인 요소가 혼합되어 있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 아스타나 고분은 투루판시 도심에서 35km 정도 떨어진 외곽에 위치해 있다. 중국 남북조시대에 해당하는 국씨 고창국과 당나라 지배기에 조성된 지배층들의 무덤이다.

SANYO DIGITAL CAMERA아스타나 고분에 있는 많은 무덤 중 내부가 개방된 곳.

OLYMPUS DIGITAL CAMERA아스타나 고분 내부 구조, 땅을 파서 시신이 안치된 굴방을 조성한 것처럼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
창조신 복희와 여와, 伏羲女媧圖, 투루판 아스타나, 7세기, 복제품. 중국 전설상의 인물인 복희와 여와를 표현한 그림이 아스타타 고분에서 출토되었다.

중국의 천지창조 신화에 등장하는 복희와 여와를 소재로 삼은 그림이다. 중앙에 두 신이 상반신은 사람, 하반신은 뱀의 모습을 하고 등장하며, 왼쪽이 여와, 오른쪽이 복희이다. 각각 컴퍼스와 구부러진 자를 들고 있다. 이는 둥근 하늘과 네모난 땅으로 이루어진 중국의 전통적인 우주관과 관련된 상징물이다. 배경에는 해와 달, 별자리가 그려져 있어 하나의 소우주를 재현하고 있다. 중국적인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얼굴과 손에 보이는 음영 표현, 해와 달의 형상화 방식에서 중앙아시적인 특징이 잘 드러난다. <출처:중앙박물관>

SANYO DIGITAL CAMERA투루판 아스파나 고분 유적지에 세워져 이는 복희와 여와를 표현한 조각상

묘표(墓表, Epitaph tablet)
사각형으로 다듬은 돌이나 전돌 위에 죽은 이의 이름과 관직, 사망일자, 사망 당시의 나이 등을 간략하게 기록한 것으로, 무덤 입구에 매장했다. 투루판에서는 고창고성(高昌古城) 인근의 아스타나, 카라호자 무덤과 교하고성(交河古城) 인근의 야르호 무덤에서 많은 수가 출토되었다. 묘표에는 반드시 관직이 기록되어 있기 때문에 관인과 그의 가족의 무덤에만 매장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인의 이주와 함께 유입된 문화로 5~8세기까지 제작되었으며, 당시의 제도와 사회상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묘표, 墓表, 투루판 카라호자, 600년. 무덤 주인에 대한 설명을 기록한 것이다. 무령왕릉에서도 비슷한 형식의 것이 발견되었다.

바탕을 옅은 회청색으로 칠한 후 붉은 색으로 격장형의 구획을 만들고 그 안에 글씨를 썼다. 무덤의 주인은 국씨 고창국 시기의 지배자 국씨 일가의 일원으로 상상장(箱上將), 곡척장(曲尺將), 권중장(拳中將)을 역임한 국효승의 부인 장씨이며, 그녀는 600년 2월 19일에 사망했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묘표, 墓表, 투루판 카라호자, 582년.
네모난 전돌에 붉은 글씨로 무덤 주인의 성명, 사망일, 관직을 기록했다. 무덤의 주인이 결혼한 여성일 경우에는 남편의 관직이 적혀 있다. 내용에 따르면 무덤의 주인인 색겸의는 국씨고창국에서 호아장군과 상상장의 관직을 지낸 가매구의 부인으로 582년 2월 21일에 사망했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구슬 문양으로 장신된 그릇, 連珠紋明器, 투루판 아스타나, 6~7세기

그릇 표면을 장식한 문양을 연주문이라고 하며, 작은 흰 구슬을 이은 것과 같은 모양을 띤다. 서아시의 사산조 페르시아의 대표적인 문양으로, 중앙아시아, 중국, 우리나라, 일본에까지 전해졌다. 여기 전시된 그릇은 무덤에 넣기 위해 만든 명기로 주로 쟁반에 얹어 시신의 머리맡에 놓았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새머리 장식이 있는 병, 鳳首形壺, 투루판 카라호자, 7~8세기.

물따르는 곳과 손잡이가 만나는 부분에 새의 눈을 표현하여, 물따르는 부분이 새의 부리와 같은 느낌을 준다. 이와 같은 기형은 그리스의 오이노코에에서 유래한 것으로 지중해지역, 사산조 페르시아, 중국에서 금은기, 유리기, 도자기 등으로 다양하게 제작되었다. 신라의 황남대총 남분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유리병이 발견되었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그릇, 皿, 투루판, 공, 球, 투루판 카라호자, 7~8세기

OLYMPUS DIGITAL CAMERA나무조각, 握沐, 투루판 카라호자, 6~7세기

여기 보이는 실타래 같이 생긴 나무조각은 묘실에 안치된 죽은 자의 손아귀에 쥐어주는 것으로 여겨진다. 중국에서 한(漢) 이래로 유행한 장옥(葬玉), 옥돈(玉豚)과 같은 성격의 것이다. 중국의 문화적 영향을 강하게 받은 투루판지역에서 옥 대신 나무로 만들어 무덤에 묻었던 것으로 보인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물새, 水鳥, 투루판, 6~7세기

OLYMPUS DIGITAL CAMERA무덤을 지키는 상상의 동물, 鎭墓獸, 투루판 아스타나, 6~7세기

OLYMPUS DIGITAL CAMERA나무 항아리, 木製小壺, 투루판 아스타나, 6~7세기, 그릇받침, 明器, 투루판 아스타나, 6~7세기

OLYMPUS DIGITAL CAMERA나무 굽다리접시, 木製高杯, 투루판 아스타나, 6~7세기

무덤에서 발견된 인형들(木心塑造人形)
생전에 높은 지위에 있었던 관리의 무덤에서는 시종, 무사, 관리, 무용수나 약사를 표현한 인형이 다량으로 출토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현세에서 누렸던 삶이 내세에도 이어지기를 바람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

OLYMPUS DIGITAL CAMERA문인상, 文人像, 투루판 카라호자, 7~8세기, 당나라 관복의 형태를 알 수 있게 해주는 인형이다. 조선시대 관리들의 관식과 비슷하게 생겼다. 몸통을 폐지를 이용해서 만들었던 종이에 다양한 기록들이 남아 있어 중요한 연구자료가 되고 있다.

당대(唐)의 전형적인 관식(冠飾)인 복두(幞頭)를 쓰고 있다. 팔 부분은 종이를 꼬아서 만들었으며, 이는 투루판에서만 볼 수 있는 방식이다. 이처럼 이 지역에서는 부장품을 만들 때 폐기된 문서를 재활용한 경우가 많다. 이러한 자료는 ‘투루판 문서’라고 불리며, 당시 역사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한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문인, 文人像. 대부분 당나라 관식과 복식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문인, 文人像

OLYMPUS DIGITAL CAMERA무인, 武人像

OLYMPUS DIGITAL CAMERA악기를 연주하는 사람, 樂士像, 투루판 카라호자, 7~8세기,
왼쪽 무릎을 구부리고 앉은 자세로 악기를 연주하고 있는 인물을 묘사한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무덤주인이 사후세계에서도 음악을 즐기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부장했을 것이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여인의 얼굴, 女人像頭部, 투루판, 7~8세기. 얼굴표현과 머리부분의 금박 장식이 눈에 띈다. 그리고 당시 유행했던 다양한 화장법이 반영되어 있다.

섬세한 얼굴표현과 머리의 금박 장식은 이 상이 상류층을 위해 만들어졌음을 짐작케 한다. 얼굴에는 당대(唐代) 여인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화장법이 잘 나타나 있다. 이마에 기하학무늬나 꽃무늬를 그리거나 잘라 붙이는 것을 화전(花鈿)이라고 하고, 입가 좌우에 보조개가 있는 것처럼 무늬를 그리거나 잘라 붙이는 것을 면엽(面靨)이라고 한다. 광대뼈 바깥쪽에 초승달 모양의 무니를 그려 넣는 화장법을 사홍(斜紅)이라고 하며, 입술 채색을 점진(点唇)이라고 한다. <출처: 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

여인, 女人像, 투루판 카라호자, 7~8세기

7~8세기 당대 여인의 이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인형들이다. 납이 섞인 흰색안료인 연백(鉛白)을 바른 후 채색을 하여 색이 매우 선명하다. 머리부분에는 금박의 장식이 있어 고위층의 무덤에 매장되었던 것을 추정된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환관, 宦官像, 투루판 카라호자, 7~8세기.

이 지역 무덤에서 출토된 다른 남자 인형과 비교할 때, 얼굴이 희고 수염이 없어 환관을 묘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 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자수로 장식한 주머니, 刺繡裝飾袋, 투루판 카라호자, 13~14세기

투루판과 니야 등 중국 신장의 지역에서 출토되는 주머니이다. 거울이나 빗을 넣어두는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표면에 기하학적 문양을 자수를 놓아 장식했다. 제작 시기는 분명치 않으나, 주머니 안쪽에서 차카타이 문자편이 발견되어 원대(元, 1271~1368)로 추정된다. <출처: 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 櫛, 투루판 카라호자, 6~7세기

빗살을 배치한 방식과 형태에서 약간씩 차이를 보인다. 이 중에는 손잡이 부분에 동심원 문양의 장식이 있는 예도 있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꽃무늬 바구니, 草花紋容器, 투루판 카라호자, 13~14세기.

출토 예가 많지 않아 주목되는 유물이다. 평직으로 된 비단으로 만든 것으로 표면에 둥근 자수를 놓고 가운데에 구멍을 뚫는 방법으로 장식했다. 아래쪽의 붉은 부분도 자수를 놓은 것이다. <출처: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카라한왕조 동전, 투루판 카라호자, 10~12세기. 투루판에서 이 동전을 영생을 기원하는 의미로 죽은 이의 입에 머금게 하는 등 명기로 사용되었다.

10~12세기 동서교역을 지배했던 카라얀 왕조의 동전이다. 불규칙한 원형이며 양면에는 아라비아 문자가 있다. 투루판에서 이 동전은 영생을 기원하는 의미로 죽은 이의 입에 머금게 하거나 눈을 덮는데 사용되었다. <출처: 중앙박물관>

OLYMPUS DIGITAL CAMERA금속장식, 金具, 투루판 카라호자

OLYMPUS DIGITAL CAMERA표주박 그릇, 瓢制容器, 투루판 아스타나

OLYMPUS DIGITAL CAMERA나무합, 木盒, 투루판 아스타나, 6~7세기

OLYMPUS DIGITAL CAMERA나무합, 木盒, 투루판 아스타나, 6~7세기

OLYMPUS DIGITAL CAMERA나무신발, 木履, 투루판, 6~7세기.

안쪽에 마(麻)나 면으로 된 헝겊을 붙이고 칠을 입혔으며, 표면에도 칠을 입힌 흔적이 남아 있다. 투루판에서 발견된 칠기는 대부분 다른 지역에서 수입한 것이지만, 이 경우 투루판에서 제작되었을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출처: 중앙박물관>

<출처>
1. 중앙박물관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