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동사지 오층석탑(보물 12호), 고려초기 양식을 볼 수 있는 오층석탑

경기도 하남시 춘궁동 동사지 절터에 오층석탑(보물12호)이다. 탑은 2층 기단 위에 5층 탑신을 올려놓은 오층석탑이다. 통일신라 석탑의 양식을 계승하고 있지만 세부적으로 고려 석탑만의 특징들을 가지고 있다. 탑신 1층 몸돌은 여러개의 돌을 조립해 2단으로 만들었다. 지붕돌도 1~3층은 4장, 4층은 2장의 돌을 조립해서 만들었다. 이는 하나의 돌로 몸돌과 지붕돌을 만든 통일신라 석탑과는 다른 제작수법이다. 지붕돌은 경사가 완만하면서 모퉁이 끝을 살짝 들어 올렸다. 구조상 불규칙적인 면도 있지만 구성에서 규칙적인 면을 보이며 전체적인 비례도 양호하다. 통일신라 양식이 남아 있는 고려초기에 조성된 석탑이다.

하남 동사지(桐寺址) 절터는 남한산성과 이성산성이 사이의 작은 분지에 위치하고 있다. 한강을 건너는 중요한 나루터가 있던 광주지역에 있던 대표적인 사찰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절터 규모로 볼 때 상당히 큰 사찰이었던 것으로 보이며 지금은 두개의 탑만이 남아 있다. 통일신라 사찰의 쌍탑식 가람배치와는 달리 오층석탑과 삼층석탑이 나란히 세워져 있다.

SANYO DIGITAL CAMERA하남 동사지 오층석탑(보물 12호). 고려시대 절터에 삼층석탑과 나란히 세워져 있다.

SANYO DIGITAL CAMERA
높이 7.5m의 상당히 큰 석탑이다. 통일신라 석탑과는 달리 여러장의 돌로 1층 몸돌을 만들었으며, 지붕돌도 여러장의 돌을 짜맞추어 만드는 등 고려 석탑만의 특징들을 보여주고 있다. 세보적인 표현이 투박하기는 하지만 전체적인 비례에서 주는 조형미나 규칙성 등은 양호한 편이다.

SANYO DIGITAL CAMERA2층으로 된 기단부는 여러장의 돌로 짜 맞추었는데 그 크기가 일정하지 않으며 세부 표현도 통일신라 석탑에 비해 떨어지는 편이다. 1층 몸돌을 여러장의 돌로 2단으로 구성한 것은 고려초 석탑에서만 볼 수 있는 양식이다.

SANYO DIGITAL CAMERA지붕돌은 1~3층까지는 4장, 4층은 2장의 돌로 짜 맞추었다. 지붕돌 밑면 받침도 5~3단으로 되어 있다.

SANYO DIGITAL CAMERA
뒷편에서 본 모습.

SANYO DIGITAL CAMERA2개의 탑이 남아 있는 절터.

하남 동사지 오층석탑, 보물 12호, 경기도 하남시 춘궁동
이 석탑은 고려 초기의 절터로는 최대 규모인 동사지(桐寺址)에 3층 석탑과 나란히 남동향으로 서 있는 고려시대의 탑이다. 2층의 기단 위에 5층의 탑신을 올린 높이 7.5m 의 이 석탑은 경기도에서는 드물게 보이는 큰 탑이다. 이 탑의 기단은 여러 장의 사각형 석재로 조립하였는데 각 면에는 모서리기둥과 버팀기둥이 새겨져 있다. 1층 탑신은 상하 2단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는 다른 석탑과 구별되는 특징이다. 1층 탑신의 하단는 4장의 방형 석재로, 그리고 상단은 1장의 석재로 만들었는데 모서리 기둥이 새겨져 있다. 2층 이상의 탑신은 각각 하나의 석재로 이루어져 있으며 모서리 기둥이 표현되어 있다. 1층부터 3층까지의 지붕돌은 각각 4장의 석재로 만들어져 있으며 4층은 2장, 5층은 1장의 석재로 제작되었다. 지붕돌의 낙수면은 경사가 완만하고 추녀는 수평을 이루다가 전각에 이르러 반전을 보이고 있다. 상륜에는 노반석만이 남아 있다. 이 석탑은 고려 시대에 만들어졌지만 신라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인 정사각형의 탑으로 탑신부의 각층 비례도 조화를 이루는 등 양식면에서는 전체적으로 신라 석탑을 계승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0년)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