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월남사지 삼층석탑(보물 298호), 백제 석탑 양식이 남아 있는 고려 석탑

전남 강진군 성전면 월남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삼층석탑(보물 298호)이다. 이 탑은 단층 기단 위에 삼층 탑신을 올려놓은 삼층석탑이다. 1개층의 기단만 있은 약간 불안해 보이며 그 형태로 볼 때 아래층 기단이 없어진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탑신 1층 몸돌은 높으며, 2층부터는 높이가 줄어든다. 지붕돌은 기단보다 넓게 만들었으며, 전탑처럼 계단식으로 층을 이루고 있다.기단이나 탑신을 목재처럼 다듬은 돌을 짜맞추어 만든 것으로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의 양식을 따르고 있다. 외형이 마치 돌을 쌓은 것처럼 보여 모전석탑으로 분류되었으나 지금은 일반 석탑으로 명칭이 정정되었다.

월남사지(月南寺址)는 전남 남해안에 있는 월출산 남쪽 무위사(無爲寺)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절터 뒷편으론 월출산의 험준한 봉우리가 한눈에 들어온다. 절터에는 원래 두개의 석탑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삼층석탑과 월남사를 창건한 진각국사비(보물 313호)만 남아 있다.

SANYO DIGITAL CAMERA강진 월남사지 삼층석탑(보물 298호). 화강석을 목재처럼 다듬어 짜맞추어 목탑처럼 만든 백제 석탑양식을 따르고 있는 고려시대 석탑이다.

SANYO DIGITAL CAMERA
탑은 단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지붕돌을 기단보다 넓게 만드는 등 백제 석탑 양식을 따르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단층으로 된 기단을 낮게 만들었다. 1층 몸돌을 높게 만들어 기단역할을 겸하고 있다. 여러개의 석재들을 목재처럼 짜맞추었다.

SANYO DIGITAL CAMERA지붕돌 받침은 3단이며, 윗면은 전탑처럼 계단식으로 만들었다. 탑신의 모든 층을 같은 수법으로 조성하였다.

SANYO DIGITAL CAMERA강진 월남사지 절터. 석탑과 진각국사비만 절터에 남아 있다.

강진 월남사지 삼층석탑, 보물 298호, 전남 강진군 성전면 월남1길
삼층석탑은 월남사 법당이 있던 터의 전면으로 추정되는 자리에 있다. 이 탑이 있는 곳이 백제의 옛 땅이었으므로 이 석탑은 백제 양식을 따르고 있다. 기단 및 탑신의 각 층을 별도의 돌로 조성한 것이나 1층 지붕돌이 목탑의 경우처럼 기단보다 넓게 시작하는 양식 등이 그러하다. 이 탑은 백제의 대표적인 탑인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9호)과 규모나 양식적인 면에서 비교할 만큼 한국 미술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한편, 주변 민가에서 또 다른 석탑의 지붕돌이 발견된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월남사지에는 삼층석탑 외에도 1기의 석탑이 더 있었던 것을 추정된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6년)

<출처>

  1. 안내문, 강진군청, 201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