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청룡사지 보각국사탑 앞 사자 석등(보물656호), 승탑 앞에 세워진 장명등

충북 충주시 소태면 오량리 청룡사 절터에 보각국사탑 앞에 세워져 있는 석등(보물 656호)이다. 높이 2.03 m의 이 석등은 사리탑 앞에 세워진 것으로 받침돌과 화사석, 지붕돌, 머리장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래받침돌은 사자가 엎드린 형상을 하고 있어 사자석등이라 부른다. 가운데받침돌은 4각형이며, 윗받침돌에는 연꽃무늬를 새겼다. 화사석은 4각형 형태로 앞뒤로 창을 내어 놓고 있다. 전체적인 비례에서 주는 조형미나 세부 조각수법이 뛰어난 편은 아니다. 묘역에 불을 밝히는 일종의 장명등으로 고려말 이후에 생긴 것이다. 불전이나 탑 앞에 세워져 공양을 올리던 석등의 역할이 확대되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청룡사(靑龍寺)는 충주 남한강 북쪽 청계산 중턱에 자리잡고 있다. 여주 고달사, 원주 거돈사, 법천사, 흥덕사 등과 함께 남한강 수운과 연계된 주요 교통로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역 호족들의 후원을 받아온 사찰이다. 사찰이 언제 창건되었는지는 알려진바가 없지만 숙종 때 세워진 위전비의 내용으로 볼 때 조선후기까지 사찰이 유지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폐사되어 오늘날은 승탑만 남아 있다. 절터에는 보각국사탑(국보197호), 탑비(658호), 석등(보물656호) 등이 남아 있다.

SANYO DIGITAL CAMERA충주 청룡사지 보각국사 앞 사자석등(보물 656호). 보각국사의 명복을 빌기 위해 승탑 앞에 세운 일종의 장명등이. 고려시대에 유행했던 사각형로 생긴 석등으로, 사자상이 석등을 받치고 있어 사자석등이라 불린다.

SANYO DIGITAL CAMERA석등을 받치고 있는 사사장. 납작하게 엎린 형태로 중국적인 사자의 모습을 하고 있다. 가운데 받침돌도 사각형을 하고 있으며 불꽃무늬 등이 새겨져 있다.

SANYO DIGITAL CAMERA화사석은 4각형으로 앞뒤에 창을 두었다. 석등의 불을 밝히는 화사석은 앞뒤로 창을 두고 있다. 지붕돌은 경사가 급하고 모서리선이 두터운 고려시대 지붕돌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상륜부는 현재 남아 있지 않다. 지붕돌이나 윗받침돌은 표현을 간략하게 했으며 조각수법도 많이 떨어지는 편이다.

SANYO DIGITAL CAMERA
옆쪽에서 본 석등.

SANYO DIGITAL CAMERA승탑 앞에 석등이 세워져 있는 형태는 고려말 이후에 주로 볼 수 배치방식이다.

충주 청룡사지 보각국사탑 앞 사자 석등, 보물656호, 충북 충주시 소태면
보각국사(1320~1392)의 명복을 빌기 위해 만들어진 석등으로 조선시대 석등의 기본형인 평면정사각형이다. 아래부분에는 한 마리 사자의 모습이 매우 힘차게 표현되어 있어 사자석등이라고 부른다. 지붕돌은 마치 두툼한 방석처럼 만들어져 있어 고려시대 양식을 계승하였음을 알 수 있으며 경기도 양주 회암사지 쌍사자석등과 더불어 조선시대 사자석등의 대표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안내문, 충주시청, 2009년)

<출처>

  1. 안내문, 충주시청, 200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