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금산사 석등(보물 828호)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사 대장전 앞에 세워져 있는 석등(보물 828호)이다. 이 석등은 3단의 받침돌과 화사석, 지붕돌로 구성된 전형적인 통일신라 석등의 양식을 따르고 있다. 아래받침돌과 윗받침돌에는 연꽃무늬를 대칭되게 새겼으며, 가운데받침돌은 기둥모양을 하고 있다. 불을 밝히는 화사석에는 4면에 창을 만들었으며 창문을 달았던 구멍이 남아 있다. 지붕돌은 귀통이마다 귀꽃을 조각해 놓았다. 전체적인 구성이는 세부적이 조각수법 등을 고려해 볼 때 고려초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불을 밝히는 등(燈)은 인류의 문명생활과 함께 다양한 형태와 재료로 만들어졌다. 석등은 부처의 광명을 상징하는 것으로 불을 밝혀 조명을 하는 등기(燈器)와 부처에 불빛을 올리는 공양구의 성격을 같이 가지고 있다. 목조건물을 모방해서 만든 승탑과 비슷한 구조를 하고 있는데 석탑이나 승탑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통일신라 이후 많은 사찰에서 석등을 세웠는데 경주보다는 지방의 화엄십찰이나 선종계통 사찰에서 크고 웅장한 석등이 많이 남아 있다.

SANYO DIGITAL CAMERA김제 금산사 대장전 앞에 세워져 있는 석등(보물 828호). 지붕돌을 크고 투박하게 만들기는 했지만 전통적인 통일신라 석등의 양식을 따르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받침돌. 아래와 윗받침돌에는 연꽃무늬를 새겼으며 기둥모양의 가운데받침돌에는 특별한 장식이 없다.

SANYO DIGITAL CAMERA불을 밝히는 화사석.

SANYO DIGITAL CAMERA불쪽편에서 본 석등.

SANYO DIGITAL CAMERA석등은 금산사 대장전 앞에 세워져 있다. 원래 위치는 아니고 대장전을 이곳으로 옮길 때 같이 옮겼다.

김제 금산사는 미륵신앙을 대표하는 사찰로 신라 경덕왕 때인 8세기에 진표율사에 의해 사찰로서 모습을 갖추게 되었으며, 후백제 견훤이 유폐된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금산사에는 미륵불상을 모시는 장륙전 모습이 남아 있는 미륵전(국보62호)를 비롯하여 금강계단(보물26호), 오층석탑(보물25호), 육각다층석탑(보물27호) 등 많은 유물이 남아 있다.

SANYO DIGITAL CAMERA김제 금산사(사적 496호).

김제 금산사 석등, 보물 828호,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법당 앞을 밝히는 등불로 인등, 장명등이라고도 한다. 이 석등은 화강암으로 만든 높이 3.9 m의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1922년 대장전을 이전할 때 현 위치로 옮겼다. 방형판석을 지대석으로 하대는 원형인데 복련으로 장식하였다. 간석은 팔각형이며 각 모서리마다 선을 쳐서 우주인 듯 강조하였다. 상대는 앙련으로 장식하였다. 화사석과 개석은 팔각형이며 개석 정상에는 원대를 두어 상륜부를 받들게 하였다. (안내문, 문화재청, 2009년)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