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 김우열 가옥, 19세기 후반에 지어진 지주계층 저택

충남 홍성군 갈산면 상촌리에 있는 김우열 가옥이다. 건물은 앞쪽에 중문이 있는 ‘-’자형 사랑채를 두고 뒷편에 ‘ㄱ’자형 안채와 헛간채가 두어 전체적으로 ‘ㅁ’자형을 이루고 있다. 사랑채는 대문과 문간채가 합쳐져서 앞면 6칸 규모를 하고 있는데, 마당쪽으로 툇마루를 두고 있다. 안채는 가운데 대청마루를 중심으로 안방과 건넌방, 부엌을 배치하였으며, 툇마루를 두어 통로로 이용하고 있다. 19세기 후반에 지어진 집으로 당시 한양에서 유행했던 건축양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상당한 경제력을 보유하고 했던 지주계층이 살았던 것으로 보인다.

갈산면소재지가 있는 상촌리마을은 홍성에서 천수만으로 연결되는 교통로에 자리잡고 있다. 주변에는 비교적 넓은 농지가 있으며 조선후기 이후 간척 등으로 경제력이 풍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마을에는 99칸 저택이었던 ‘전용일가옥’이 있고 인근에 비교적 큰 규모의 ‘김좌진장군 생가’가 있었던 것으로 볼 때 교통이 편리한 지역에 형성된 지주계층이 모여 살았던 마을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앞면 6칸 규모의 ‘-’자형 건물로 대문이 있는 문간채를 겸하고 있다. 대청마루 1칸과 온돌방 3칸을 두고 있는데 일반적인 사랑채에 비해 방이 많은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앞에는 툇마루를 넓게 두고 있는데 손님이 걸터 앉아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든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사랑채.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는 ‘ㄱ’자형으로 구조를 하고 있다. 대청마루를 중심으로 한쪽에는 안방을, 반대편에는 건너방과 부엌을 두고 있다.

김우열 가옥, 충남 홍성군 갈산면 상촌리
이 가옥은 19세기 후반에 세워진 주택으로 안채, 사랑채, 헛간채 등 세 동의 건물로 구성되어 있다. 세 건물이 각각 독립되어 있으면서, 전체적으로 ‘ㅁ’자형 집이다. 안채는 ‘ㄱ’자형으로 가운데 대청을 중심으로 서쪽에 안방과 부엌, 동쪽에 건넌방을 두고, 앞으로 툇마루를 둔 전형적인 중부지방 가옥형태이다. 사랑채는 안채 앞에 ‘-’형으로 놓였는데, 서쪽으로 대문과 문간방을 두고, 동쪽에 대청과 사랑방을 두어 행랑채를 겸하게 하였다. 구조적으로도 앞뒤만 기둥을 세우고, 가운데는 문설주를 세운 간략한 축조방법을 쓰고 있다. 사랑채의 창은 섬세하고 세련된 건축 기술을 보여주고 있다. (안내문, 홍성군청, 2010년)

<출처>

  1. 홍성군청
  2.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