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신항리 마을, 윤일선 가옥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항리마을에 남아 있는 윤일선 가옥이다. 대저택에서 분가하기 위히 지은 살림집으로 본가와 공동으로 대문채를 쓰고 있다. 집은 중문이 있는 ‘ㄴ’자형 사랑채와 ‘ㄱ’자형 안채, 안채와 연결되어 있는 별채로 구성되어 전체적으로 개방된 ‘ㅁ’자형 평면구성을 하고 있다. 오늘날 기준으로는 화려하거나 크다는 느낌을 주지는 않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크고 짜임새있게 지었던 한옥으로 보인다.

신항리마을은 평택과 안성에서 발원한 안성천이 아산만으로 흘러드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마을 주변에 산이 많지 않은 편이며, 넓은 평야가 펼쳐져 있다. 이들 농지는 조선후기 이후 간척을 통해 확보된 것으로 한양의 권세가들이 소유했던 것으로 보인다. 마을에는 2대 대통령을 지낸 윤보선씨가 태어난 대저택을 비롯하여 여러동의 고택들이 남아 있다. 윤보선 일가는 서울 안국동에도 99칸 대저택을 소유하고 있다. 이순신 장군 무덤(사적 112호)에서 북쪽으로 4 km 정도 떨어져 있다.

SANYO DIGITAL CAMERA아산 윤일선 가옥. 마을에 남아 있는 고택 중 하나로 구한말 분가한 집이다.

SANYO DIGITAL CAMERA사랑채는 ‘ㄴ’자형을 하고 있으며, 안마당을 출입하는 중문채를 겸하고 있다. 앞쪽에 바깥주인이 거처하는 사랑방을 두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마당을 내려다 보고 사랑채. 대청마루 1칸과 온돌방 2칸을 두고 있다. 뒷편에 ‘ㄱ’자형 안채가 보이는데 개방적인 중부지방 한옥의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뒷쪽에서 본 안채.

SANYO DIGITAL CAMERA안채와 연결되어 있는 별채로 보이는 건물.

SANYO DIGITAL CAMERA집안에서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는 솟을대문이 있는 문간채.

SANYO DIGITAL CAMERA안쪽에서 본 문간채.

윤일선 가옥,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항리
윤일선의 3대조인 윤취동이 차남 윤영일에게 살림을 내주기 위해 지은 집이다. 대문칸은 따로 마련하지 않고 해평 윤씨 일가가 공동으로 쓰는 솟을 대문을 이용한다. ‘ㄱ’자형의 안채와 ‘ㄴ’자형의 사랑채가 합쳐져 ‘ㅁ’자형 평면 구성을 하고 있다. 안채는 통칸으로 된 넓은 대청을 중심으로 한쪽에 안방과 부엌을 두고 다른쪽에 건넌방을 두었는데, 건넌방은 대청보다 훨씬 높은 툇마루를 두어 변화 있게 구성하였다. 사랑채는 일부 길게 다듬은 받침돌 기단도 남아 있으며, 지붕은 팔작지붕이다. 기둥을 비롯한 목재들이 전반적으로 가늘지만 각 방들이 비교적 넓게 꾸며져 있어 조선말 근대 초기 한옥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안내문, 아산시청, 2010년)

<출처>

  1. 아산시청
  2. 문화재청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