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구룡령(해발 1,013 m), 양양과 홍천을 잇는 높은 고갯길

강원도 홍천군 내면 명개리와 양양군 서면 갈천리를 잇는 고갯길인 구룡령(九龍嶺)이다. 방태산과 오대산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발 1,013 m로 백두대간 주요 고갯길 중 한계령과 함께 가장 높은 고개이다. 강원도 영동지방에서 백두대간을 넘어가는 길 중에서는 산세가 가장 평탄해서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던 주요 교통로였다. 지금의 고갯길은 홍천과 양양을 연결하는 56번 국도가 생기면서 생긴 것이며, 옛 사람들이 오가던 옛길(명승 29호)도 옛모습이 온전히 남아 있다.

구룡령길은 평탄하지만 구불구불하고도 먼길이라서 “아홉마리의 용이 고개를 넘다가 지쳐서….”라는 의미를 붙일 정도로 하루만에 넘어가기 힘든 길이다. 양양에서 구룡령을 넘을 때 선림원이라는 큰 절이나 마을에서 하루를 쉬어갔던 것으로 보이며, 많은 사람들이 묵었던 까닭에 쌀씻은 물이 흐르는 골짜기라는 뜻의 미천골이라는 지명도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미시령터널이나 서울.양양 고속도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이 길을 이용하는 자동차는 많지 않다. 구룡령을 넘어 구비구비 이어지는 고갯길에서 한적한 차동차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백두대간 구룡령(해발 1,013 m). 영동지방을 잇는 백두대간 고갯길 중 가장 높은 곳으로 길이 평탄하여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던 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홍천군 서면 내명리에서 보이는 구룡령 고개. 이곳은 고원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높은 고개이지면 평범한 고개처럼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이 지역은 방태산과 오대산 사이에 형성된 골짜기로 내린천과 합류하여 한강의 주요 지류인 소양강을  흐른다.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을 오르는 56번 국도.

OLYMPUS DIGITAL CAMERA도로에서 보이는 구룡령 고개.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고개. 이곳에 56호 국도가 개설되면 생긴 고갯길이다. 예전에는 휴게소가 있었는데 지금은 오가는 차량이 많지 않아 탐방안내소로 바뀐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고갯길 휴게소가 있던 곳.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 고개에서 내려다 보이는 홍천군 지역.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 고개를 넘으면 보이는 양양지역. 미천골이라고 불리는 골짜기로 양양까지 20 km가 넘는 긴 골짜기이다. 길은 평탄하지만 용이 쉬어간다는 의미가 저절로 와닫는 골짜기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고개를 넘어 양양에서 본 구룡령 고개.

OLYMPUS DIGITAL CAMERA양양 미천골로 내려가는 56번 국도.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
  4. 위키백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