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범어사 대웅전(보물 434호)

부산시 금정구 청룡동에 범어사 주불전인 대웅전(보물 434호)이다. 석가여래를 중심으로 미륵보살, 제화갈라보살을 모시고 있는 불전이다. 현재의 건물을 조선후기 숙종 때 크게 중창하였다.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3칸에 맞배지붕을 하고 있으며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기둥 위의 장식과 처마의 구조가 섬세하고, 화려하지 않지만 섬세한 문살을 두고 있다. 건물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화려하면서도 중후한 느낌을 주고 있다.

부산 금정산 중턱에 자리잡고 있는 범어사은 신라 의상대사가 창건한 화엄십찰 중 하나이나이다. 삼국시대 신라를 괴롭히던 왜(倭)를 물리치고 했던 소망이 담긴 전형적인 호국사찰이다. 임진왜란 때 폐허가 되었던 것을 광해군 때부터 중창하였으며, 정조 때 백암선사가 크게 중건하여 오늘날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경내에는 대웅전(보물 434호), 삼층석탑(보물 250호), 조계문(보물 1416호) 등의 문화재가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범어사 주불전인 대웅전(보물 434호). 영주 부석사와 마찬가지 경사진 지형에 단계적으로 전각을 배치하고 있는데, 사실상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건물은 앞면 3칸 규모이며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낮은 기단위에 건물을 올려 놓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중후하면서 화려한 느낌을 준다.

OLYMPUS DIGITAL CAMERA건물 기단과 돌계단.

OLYMPUS DIGITAL CAMERA화려단 다포계공포를 사용하고 있는데 기둥 위의 장식이나 공포 등을 만든 솜씨가 섬세하면서 뛰어나다.

OLYMPUS DIGITAL CAMERA가운데 문 안쪽으로 보이는 불전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양쪽 옆칸에는 3분합문을 사용하고 있다. 문살은 빗살무늬를 사용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앞 공간. 축대를 쌓아 인공적으로 공간을 조성하고 있는데 비교적 넓게 만들었다.

부산 범어사 대웅전, 보물 434호, 부산 금정구 청룡동
이 건물은 신라 화엄 10찰의 하나인 범어사의 중심건물이다. 이 곳에는 본존불인 석가여래를 중심으로 왼쪽의 미륵보살과 오른쪽의 제화갈라보살의 삼존을 모시고 있다. 대웅은 부처님의 덕호이며, 대웅전은 석가모니 부처님을 봉안한 곳이다. 범어사라는 이름은 창건설화에 따르면 신라 흥덕왕이 왜구의 침입을 걱정하고 있을 때, 꿈에 신이 나타나서 의상대사를 불러 금정산에 가서 화엄신중을 외우고 기도하면 왜적을 물리칠 수 있다고 하자, 왕이 그렇게 하여 왜적을 물리쳤다는 데서 유래한다고 한다. 대웅전은 678년(문무왕18) 창사때 건립되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현존하는 건물은 1614년(광해국6)에 묘전화상이 건립한 것으로 1713년(숙종 39)에 홍보화상이 다시 건축한 것이다. 내부의 불단, 닫집, 삼존불상은 묘전화상이 다시 건축할 때 조성한 것이며, 불상에 다시 금칠을 입힌 것은 1824년경 혜민대사가 하였다고 한다. 이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3칸이며, 공포는 다포양식이며, 처마는 겹처마이고 지붕은 맞배지붕이다. 건물은 규모가 크지 않지만, 기둥 위의 장식과 처마의 구조가 섬세하고 아름다워 조선 중기 목조건물의 좋은 표본이 된다. 정면의 아담한 빗살 창호와 닫집의 섬세한 (안내문,부산 범어사, 2011년)

<출처>

  1. 부산 범어사
  2. 문화재청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