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인양사 조성비(보물 227호), 인근 지역 사찰 조성 내력을 기록한 통일신라 비석

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리에 있는 인양사 조성비(보물 227호)이다. 이 비석은 통일신라 때 인양사를 비롯하여 부근의 여러 사찰에서 일어난 범종, 탑, 금당 등의 불사에 대한 기록이 새겨져 있는데, 인양종을 만든때부터 비석을 세운 때까지 약 40여 년동안 일어난 일들을 기록하고 있다. 비석의 형태는 바닥돌과 비몸, 지붕돌로 이루어져 있는데, 몸돌의 뒷면에는 스님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비문의 내용으로 볼 때 인근 사찰 조성에 큰 역할을 했던 승려를 기리기 위해 세워졌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창녕군 소재지 부근 농경지 한 가운데에 남아 있는 인양사 조성비(보물 227호)

SANYO DIGITAL CAMERA글자가 새겨진 비석 앞면. 통일신라 때 주변지역 사찰 조성 내력을 기록으로 남겨 놓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비석은 뒷면에는 특이하게 스님의 모습을 새겨놓고 있다. 주변 사찰 조성에 큰 역할을 했던 승려를 기리기 위해 세워졌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 비석에 새겨진 스님의 얼굴은 환하게 웃고 있는 표정을 하고 있다. 지붕돌은 비몸에 비해 크게 만들어 어색하게 보이는데 원래의 것인지는 알 수 없다.

SANYO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창녕 탑금당 치성문기비, 보물 227호, 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동
9세기 초 통일신라시대의 절의 건립에 관한 기록을 담고 있는 비석이다. 탑에 새겨진 글에는 인양사 등 여러 사찰의 범종, 탑, 불상, 금당, 요사 등의 조성연대와 이에 소요되었던 양식 등이 담겨 있다. 인양사 종을 주조한 771년에서 이 비석이 세워진 810년까지의 40년 간의 일이 기록되어 있다. 비석 뒷면에는 승려의 상이 양각되어 있는데, 이 비석에 담긴 일과 관련된 당시의 고승을 기려 새긴 것으로 추정된다. 조각된 상은 어린 얼굴에 자비로운 모습인데, 인체를 모방한 부드러운 선이 8.9세기 조각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비석 위에 이례적으로 지붕과 같은 머릿돌이 얹혀 있는데, 크기가 비신에 비해 지나치게 커 원래의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비의 높이는 150 cm, 폭은 45 cm이다. (안내문, 창녕군청, 2010년)

<출처>

  1. 안내문, 창녕군청, 2014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8년
  3.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