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해인사 대적광전, 비로자나여래를 모신 주불전

경남 합천군 가야면 치인리에 있는 해인사 대적광전이다. 통일신라 화엄십찰 중 한곳이자 법보사찰인 해인사의 주불전이다. 해인사는 화엄경을 중시하는 사찰로 비로자나여래을 모시고 있어 대적광전이라 부른다. 원래 있던 불전은 여러 화재로 인한 소실과 중수를 거듭하였으며, 현재 건물은 구한말 순조때 새로 지은 것을 1971년에 크게 수리한 것이다.

건물은 앞면 5칸, 옆면 5칸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건물 정면에는 대적광전, 동쪽에는 금강계단, 서쪽에는 법보단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현재 건물 규모로 볼 때 구례 화엄사 각황전과 비슷한 규모와 형태의 금당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건물도 그 규모가 상당히 큰 편이며, 조선시대 이후 잘 사용하지 않는 치미를 사용하여 웅장함을 더해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해인사 주불전인 대적광전. 축대를 높게 쌓고 그 위에 큰 건물을 세워 웅장함을 더해주고 있다. 지붕에 치미를 사용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건물은 앞쪽에는 ‘대적광전’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불전 내부에 모셔진 비로자나여래.

OLYMPUS DIGITAL CAMERA옆면은 4칸 규모이며 동쪽에는 ‘금강계단’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서쪽에서 본 모습. ‘법보단’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대방광전’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고, 장경판전으로 연결되는 출입문을 두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2010년 겨울

합천 해인사 대적광전
해인사는 화엄경 중심사찰이기 때문에 석가모니불을 주불로 모신 대웅전이 없고 화엄세계의 주불인 비로자나불을 모신 대적광전이 주 법당이다. 법신불인 비로자나불은 산스크리트어인 바이로차나(Varocana)에서 온 말로 영원한 진리를 상징한다. 빛으로 세상을 구원한다는 뜻으며 태양을 뜻하는 부처님이다. 빛으로 세상을 밝게 비추시니 전각에 빛 광(光)자가 들어간다. 그리하여 대정광전.대광명전 혹은 비로전이라 한다. 또한 우주만물을 모두 간직한 연화장 세계를 의미하여 화엄전이라고도 한다. 원래 비로전은 2층 누각이었는데 조선 1448년(성종 19) 인수대비, 인혜대비의 지원으로 학조대사가 중창하고 대적광전으로 변경하였다. 이후 여러 차례 화재로 소실되었고, 현재의 건물은 조선 1817년(순조 17)에 제월스님이 경상관찰사 김노경의 지원으로 지었다. 김노경은 추사 김정희의 아버지이다. 1971년 주지 지관종사가 대폭 중수하였다. 본 건물은 정면 5칸, 측면 4칸의 겹처마 팔작지붕이며 다포식이다. 내부 중앙은 비로자나불이 수미산에서 불법을 펼치고 계시는 모습을 이미지화한 것이다. 수미단 위 본존불인 비로자나불과 좌우로 화관을 쓴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이 협시하여 비로자나 삼존불이 완성되었다. 삼존불은 경남유형문화재 제38호로 등록되었다. (안내문, 합천 해인사, 2017년)

<출처>

  1. 안내문, 합천 해인사, 2017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