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북지리 석조여래좌상(보물 220호), 9세기 후반 비로자나여래 불상을 대표하는 작품

경북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부석사에 있는 석조여래좌상(보물 220호)이다. 부석사 부근 절터에 있던 것을 옮겨 온 2기의 불상이다. 왼손 검지를 오른손을 감싸진 지권인을 하고 있는 전형적인 비로자나여래를 표현한 불상이다. 팔각형의 대좌위에 올려져 있는데, 각 면에 보살상이 조각되어 있다. 불상 뒷편 광배에도 다양한 형태의 불상들이 조각되어 있다. 통일신라 9세기 후반에 유행했던 비로자나여래를 표현한 대표적인 불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
영주 북지리 석조여래좌상 중 동쪽에 있는 불상.

SANYO DIGITAL CAMERA
서쪽에 있는 불상. 광배에 삼존불상을 비롯하여 다양한 불상들이 표현되어 있으며, 석조 대좌에도 보살상이 표현되어 있다.

SANYO DIGITAL CAMERA불상이 모셔진 자인당. 조사당을 지나 숲길을 조금 걸어가면 볼 수 있다. 원래 승려들이 기거하는 선방이었으나 지금은 석조여래좌상을 모시고 불전으로 바뀌었다.

영주 북지리 석조여래좌상, 보물 220호,
이 두 불상은 원래 부석사 동쪽 폐사지에 있었던 것을 부석사 자인당으로 옮겨 놓은 3좌의 석불좌상 중 양편에 모셔진 두 불상이다. 동편의 불상은 나선형 머리에 상투 모양의 형태가 불분명한데, 얼굴은 둥근 편으로 단정한 인상이다. 눈은 뚜렷하지 않지만 약간의 미소 흔적은 남아 있다. 어깨가 나무 뒤로 젖혀지고, 가슴과 배가 편평하게 표현되었으며, 신체의 볼륨은 없는 편이다. 두 손은 없어졌던 것을 보수하여 놓았다. 서쪽의 불상은 동쪽 불상과 비슷하지만 신체가 좀 더 풍만하여 부드러운 편이다. 9세기 후반기에 유행하던 비로자나불상으로서, 당시 불교사상의 특징과 불상 양식을 알려주는 대표적인 작품으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안내문, 영주 부석사, 2013년)

<출처>

  1. 안내문, 영주 부석사, 2017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8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