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창계서원, 조선후기 학자 임영을 모신 서원

전남 나주시 다시면 가운리에 있는 창계서원이다. 조선후기 대제학을 지낸 임영을 모신 서원으로 숙종 때인 1711년 처음 세워졌다. 구한말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 일제강점기에 서원이 있던 자리에 재실인 영성각이 세워졌다가 최근에 사당을 다시 지으면서 서원으로 복원되었다. 조선후기 전국각지에 많은 서원 중의 하나로 교육기능보다는 문중을 대표하는 인물을 모시는 제향공간의 성격이 강한곳이다.

SANYO DIGITAL CAMERA나주 창계서원.

SANYO DIGITAL CAMERA솟을대문을 하고 있는 문간채

SANYO DIGITAL CAMERA서원 강당 건물. 창계서원이 훼철된 후 1907년 집안 제사를 위해 그 터에 지은 재실인 영성각 건물이다. 교육을 하던 강당이기보다는 제사를 준비하고 문중회의를 하는 공간이다.

SANYO DIGITAL CAMERA뒷편에 있는 사당을 최근에 다시 지으면서 창계서원이 복원되었다.

창계서원, 나주시 다시면 가운리
창계 임영(1649~1696)선생을 모신 서원, 임영의 자는 덕함이요, 본관은 나주이시고, 창계는 그의 호이다. 일찍이 문과에 급제, 벼슬은 부제학, 대사헌에 이르렀으나, 일생을 학문 연구에 힘써 큰 업적을 남기신 호남이 배출한 빼어난 학자이기에 훌륭한 스승으로 길이 추모하고 사표로 삼기 위해 서원을 건립한 것이다. 창계서원은 숙종 37년(1711), 회진 마을에 세워졌던 바 영조 43년(1767) 무렵 중건을 하면서 이곳 신걸산 아래로 옮겨지게 되었다. 19세기 말 전국적으로 단행했던 서원철폐로 이 서원 역시 훼철을 당하고 말았는데 후일 그 터에 영성각이 세워졌다. 근래 민족 문화유산에 대한 일반의 관심이 높아 지면서 창계서원을 복원해야 한다는 생각이 힘을 얻어 본 서원은 다시 복원 되기에 이르렀다. 원래의 위치에 선생의 위패를 모신 창계사원  청계사와 건순문이 경향의 뜻 있는 인사들과 문중의 협찬을 받아 2000년 3월 중건된 것이다. 기존의 건물인 영성각은 서원의 강당으로 함께 쓰이고 있다. (안내문, 나주시청, 2009년)

<출처>

  1. 안내문, 나주시청, 200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