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도갑사 도선국사.수미선사비(보물 1395호)

전남 영암군 군서면 도갑리 월출산 도갑사 경내에 있는 도선국사.수미선사비(보물 1395호)이다. 조선중기에 조성한 비석으로 통일신라 때 활동한 도선국사와 조선시대 활동한 수미선사의 행적을 기록하였다. 조선시대에 조성한 비석이지만 거북받침돌, 비몸, 머릿돌로 구성된 전통적인 당나라 비석의 양식을 따르고 있다. 거북받침돌은 여의주를 물고 있는 용의 얼굴과 거북의 몸통을 생동감있게 표현하고 있다. 글자가 적혀있는 비몸은 대리석으로 만들었으며 양쪽에 용과 구름을 생동감 있게 조각하고 있다. 비문은 앞면에 2개, 뒷면에 1개가 각각 독립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글을 지은 사람과 비석에 새긴 사람이 각각 다르다고 한다.

SANYO DIGITAL CAMERA
월출산 도갑사 경내에 있는 도선국사.수미선사비(보물 1395호). 조선중기에 조성된 것으로 통일신라 때 승려 도선국사와 조선시대에 활동한 수미선사의 행적을 같이 기록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
생동적이며 섬세한 조각수법을 보여주는 거북받침돌.

SANYO DIGITAL CAMERA
비문을 새긴 비몸과 머릿돌. 비봄은 대리석으로 조성했는데 옆쪽에 용과 구름을 생동감있게 조각해 놓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
비문 앞면.

SANYO DIGITAL CAMERA
비문 뒷면

SANYO DIGITAL CAMERA
머릿돌. 뒷부분에 2마리의 용이 엉켜있는 모습을 생동감있게 조각해 놓고 있다. 그 아래에 전서로 「월출산도갑사도선국사수미대선사비명」이라 적혀 있다.

도갑사 도선수미비, 보물 1395호
이 석비는 1653년에 건립된 것으로 우선 규모 면에서 다른 비석과 차별성을 지니고 있다. 아울러 각부의 양식에서 귀부는 다른 예와는 달리 귀갑문 대신 평행 사선문으로 이를 표현하고 있다. 비신 역시 조성재료가 대리석이라는 점 외에도 양 측면에 조각된 운룡문은 매우 힘찬 기상과 율동감을 지니고 이어 당대 최고 수준의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석비의 건립기간이 18년임을 알려주고 있어 이 방면 기술사 연구에 좋은 자료를 제공해 주고 있다. 나아가 대부분의 석비가 1명을 대상으로 하고 있음에 비해 도선과 수미선사를 표방하고 있어 이 역시 독특한 예라 생각된다. 한편 건립연대가 동일함에도 불구하고 비문이 각가 독립된 3부분으로 구성되어 있고, 찬지는 물론 쓴 사람과 각자한 사람이 모두 다른 것은 비문의 내용을 볼 때 석비를 다시 세우기로 계획하고 3년의 모금활동과 건립기간 18년을 포함한 21년간에 걸친 건립과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된다. 아울러 2번째 비문에는 앞선 비문의 내용이 소개되어 있으며, 석재의 채취로부터 이동과정이 기록되어 있으며, 3번째 비문에서는 음기를 청탁받은 사실이 기록된 점으로 보아 석비의 건립과정에서 3개의 비문에 대한 준비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상과 같은 관점으로 볼 때 이 석비는 규모의 거대함과 더불어 건립에 소요되는 기간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 하겠다. 아울러 미술사적으로 볼 때도 조선후기 조각사를 연구하는데 귀중한 사료일 뿐만 아니라, 주인공인 도선과 수미선사 등 2인이라는 점과 글씨 역시 서예사 연구에 좋은 자료라 판단된다. (안내문, 영암도갑사)

<출처>

  1. 안내문, 영암 도갑사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