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척화비, 구한말 서양세력을 배척하고자 전국적으로 세운 비석

경북 청도군 화양읍 서상리에 있는 척화비이다. 조선 고종 때 흥선대원군 서양세력을 배척하고 이를 경고하고자 서울과 전국 중요 도로변에 비석을 세웠는데 그 중 하나이다. 긴 직육면체를 하고 있는 단순한 형태의 비석에 글을 새겨놓고 있다. 척화비는 1871년 전국적으로 동시에 많이 세워졌는데 대부분 철거되고 몇기만 남아있다. 시대상황과 역사적 사실을 보여주는 중요한 유물이다.

청도 척화비 01-20200106청도군 관아 객사 앞에 세워져 있는 청도 척화비. 화강석 기둥에 글씨를 새져 놓은 단순한 형태이다.

청도 척화비 02-20200106척화비가 세워져 있는 청도군 객사 도주관. 원래 다른 곳에 있던 것을 이곳으로 옮겨놓았다.

청도 척화비, 경북 청도군 화양읍 서상리
이 비는 조선 고종 3년(1866)의 병인양요화 고종 8년(1871)의 신미양요를 겪은 후 서양인들을 배척하고 그들의 침략을 국민들에게 경고하고자 대원군의 명령에 의해 세운 척화비이다. 이 비는 당시 서울 종로를 비롯하여 전국의 중요한 도로변에 세웠던 척화비 중에 하나인데 도로변에 세워져 있던 것을 도주관 내로 올며 놓은 것이다. 비신의 높이는 155 cm이고 폭은 45 cm이며 두꼐가 25 cm인 작은 비석이다. 비문에는 ‘서양 오랑캐가 침입하는데 싸우지 않으면 화해하는 것이고 화해를 주장하면 나라를 파는 것이다. 이를 우리의 자손만대에 경고하노라’라고 쓰여 있다. 이 비는 교육적인 측면에서 한민족의 자주의식을 고취하는데 주는 역사자료 가운데 하나라고 하겠다.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