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안(Xi'an) 비림박물관] 4실, 그림이 새겨진 석각도화(石刻圖畵) 등

시안 비림박물관 4번째 전시실에는 비석에 새겨진 그림인 석각도화(石刻圖畵)가 전시되어 있다. 주로 송, 명, 청 시기에 새겨진 것들로 당시 중국의 건축과 명산 등에 대해 살펴볼 수 있다. <태화산전도>, <태백산전도>, <광중팔경> 등이 있으며 청나라 때 새긴 <공자상>이 유명하다.

섬서성 바오지시 메이현(眉縣)에 있는 태백산(太白山)은 해발 3,767 m로 진령산맥 최고봉이다. 정상에는 연중 눈이 쌓이기 때문에 태백(太白)이라 부른다. 비석 뒷면에는 “태백산수우기(太白山祷雨记)”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태백전도(太白全图), 청 1700년, 가립 회

북송시대 문인이자 정치가 소식(蘇軾)의 시 “귀거래사(歸去來辭)’를 그의 글씨를 집자하여 새긴 비석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집귀거래사시비(集帰去來辞詩碑), 소식 서

OLYMPUS DIGITAL CAMERA
공자상(孔子像), 청 1734년, 청 과친왕 그림

OLYMPUS DIGITAL CAMERA시안 비림박물관 제4실.

제4실
이곳에는 소식, 황정견, 미불, 축윤명 등 송, 명 시기의 명가시 문서의 흔적이 각석되어 있는 외에 또 송나라부터 청나라에 이르기까지의 석각도화가 있다. 그중 송나라 시기에 새긴 <장안성잔도>, <당흥경궁도>, 청나라 시기에 새긴 <태화산전도>, <관중팔경> 등은 고대 건축과 명산승적을 연구함에 있어서 중요한 참고가치가 있다. 송나라 시기에 새긴 <왕유화죽>, 청나라 시기에 새긴 <공자상>, <달마상>과 <송학도>, <관제시죽> 등도 아주 높은 가치가 있다. (안내문, 시안 비림박물관, 2019년)

<출처>

  1. 안내문, 시안 비림박물관,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