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안(Xi'an) 비림박물관] 석등(石燈), 당나라 사찰을 밝히던 석등

시안 비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당나라 시대 석등이다. 센양시 건현에 있던 사찰에서 출토된 석등이다. 부처를 모신 불전 앞을 밝히던 당나라 석등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한다. 석등은 불을 밝히는 화사석, 기둥에 해당하는 반룡석주, 받침돌로 구성되어 있다. 목조건축물 형태를 하고 있는 화사석은 한국 석등에 비해 큰 편이며 기둥을 감고 있는 용을 새겨놓은 점이 특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석등(石燈), 당, 섬서성 건현(乾縣) 서호촌 석우사 출토

당나라 시기의 석등은 석실, 반룡석주와 대좌 3대부분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불사전당 바로 앞에 놓여 있으며 이로써 불의 무궁한 지혜와 법력을 표시합니다. 이 등은 원래는 9층으로 되어 있는데 현재는 7층만 남아 있습니다. 지붕이 선명하고 등실이 정교하며 석주에는 네마리의 몸을 구부린 용이 새겨져 있는데 신기하고 아름다운 바 중국에 현재까지 남 아 있는 가장 정교한 당대 석등 가운데의 하나입니다. (안내문, 시안 비림박물관, 2019년)

<출처>

  1. 안내문, 시안 비림박물관,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