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안(Xi'an) 비림박물관] 석각예술실(石刻藝術室) 동관, 무덤을 장식했던 석물들

시안 비림박물관 석각예술실(石刻藝術室) 동관에는 한나라, 당나라 시대 무덤을 장식하고 있던 석물들을 전시하고 있다. 주로 유교문화가 정착한 한대 이후의 것으로 한반도의 왕릉이나 무덤 등에서 볼 수 있는 석물들과 비슷한 형태이다. 서역 문화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석관(石棺)을 비롯하여 무덤을 지키는 다양한 형태의 석수(石獸), 불을 밝히는 석등(石燈), 수호신 성격의 인물상 등이 있다.

노군은 즉 노자를 가리키는데 춘추시기의 사상가이며 도가의 창시인다. 이 석조상은 당대 화청궁에 있던 것으로 당대 조각예술을 대표하는 진품으로 국보급 문화재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노군상(老君像, Potray of Laojun), 

소설 <삼국지연의>에 등장하는 가공인물인 주창(周倉)이다.  명.청시대에 민간신앙에서 신격화된 관우(關羽)를 호위하는 인물로 숭상받았다.

OLYMPUS DIGITAL CAMERA
주창상(周倉像), 청, 웨이난시 푸핑현(富平縣) 출토

석관은 한나라 때 실크로드를 통해 서역문화가 들어오면서 석실무덤과 함께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그리스.로마시대 무덤인 석관과 거의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후대로 가면서 석관은 전통적인 목관과 비슷한 형태로 바뀐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석관.

OLYMPUS DIGITAL CAMERA석관. 목관과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다. 각면에 사신(四神) 등을 새겨놓는 경우가 많다.

싼위안현(三原縣)  이화묘에서 출토된 석관이다. 이화는 북주의 장군으로 수나라 때(582년)에 사망하했다. 석관은 음선각, 전부조 등 수법을 이용하여 주작, 현무, 무사, 신인 등을 새겨 넣었는데 공법이 화려하여 높은 예술적 가치를 갖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이화석관(李貨石棺), 수 582년, 1964년 셴양시 싼위안현(三原縣)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짐승얼굴 석관(獸面石棺), 당, 1964년 셴양시 싼위안현(三原縣) 출토

비석은 무덤 주인의 업적과 추모하는 글을 적기 위해 세워졌다. 용이 구름속을 날고 있는 모습을 조각해 놓은 머릿돌과 글을 새긴 몸돌, 거북모양 등 다양한 형상을 하고 있는 받침돌로 구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비석 머릿돌(碑首), 당, 시안시 출토

센양시 건현에 있던 사찰에서 출토된 석등이다. 부처를 모신 불전 앞을 밝히던 당나라 석등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한다. 석등은 불을 밝히는 화사석, 기둥에 해당하는 반룡석주, 받침돌로 구성되어 있다. 목조건축물 형태를 하고 있는 화사석은 한국 석등에 비해 큰 편이며 기둥을 감고 있는 용을 새겨놓은 점이 특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석등(石燈), 당, 섬서성 건현(乾縣) 서호촌 석우사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석수(石獸), 서한,

주수(走獸)는 악귀를 쫓는 목적으로 세웠던 조각상이다. 행용(行龍), 비봉(飛鳳), 행사(行狮),천마(天馬), 해마(海馬), 압어(押鱼), 산예(狻猊), 해치(獬豸)、두우(斗牛), 행십(行什)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달리는 짐승(走獸), 동한, 셴양시 출토

OLYMPUS DIGITAL CAMERA달리는 짐승(走獸), 동한, 셴양시 출토

<출처>

  1. 안내문, 시안 비림박물관, 2019년
  2. 위키백과,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