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 대전사 보광전(普光殿, 보물 1570호)

경북 청송군 부동면 주왕산 대전사(大典寺) 주불전인 보광전(보물 1570호)이다. 조선후기 현종 때(1672년)에 중건된 건물이다. 화강석으로 쌓은 기단 위에 건물을 올려놓았다. 앞면 3칸, 옆면 2칸의 맞배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로 조선후기 불전 건축 양식이 잘 반영되어 있다. 불전 내부 벽면 단청과 벽화는 비교적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으며 그림으로서 예술성이 뛰어나다. 바위산 봉우리를 배경으로 한 보광전의 모습은 주왕산을 대표하는 풍경으로 손꼽힌다.

청송 대전사 보광전 보물1570호 01-20201205<청송 대전사 보광전(보물 1570호)>

청송 대전사 보광전 보물1570호 03-20201205<보광전 현판, 지붕을 받치는 공포와 겹처마>

청송 대전사 보광전 보물1570호 04-20201205<창호는 장식성이 없는 띠살을 사용하고 있다.>

청송 대전사 보광전 보물1570호 06-20201205<옆면 출입문>

불전 내부에는 닫집에 석조여래삼존상을 모시고 있다. 우물천장을 사용하고 있으며 벽면과 천정을 장식하고 있는 불화와 단청은 건축당시 원형이 비교적 잘 남아있고 작품성도 뛰어난 편이다.

청송 대전사 보광전 보물1570호 05-20201205<보광전 내부>

청송 대전사 보광전 보물1570호 07-20201205<바위 봉우리를 배경으로 서 있는 모습>

청송 대전사 보광전 보물1570호 02-20201205<앞쪽에서 본 모습>

청송 대전사 보광전(大典寺 普光殿), 보물 1570호
청송 대전사는 신라 문무왕 12년(672) 의상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하며, 보광전은 1976년 중수 시 발견된 상량문에 의해 그 건축연대가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조선 현종 13년(1672) 에 중창하였음을 알 수 있다. 건물 구조는 화강석 기단위에 화강석 초석을 놓고 약간 흘림이 있는 원주를 세워 구성된 정면 3칸, 측면 3칸의 겹처마 맞배지붕이고, 건물의 구조는 2고주 5량가 다포계 양식으로 외 2출목 3제공, 내 2출목 3제공 이다. 건물 전면은 앙설형이고 배면은 교두형으로 되어 있어 조선 중기 이후 목조 건축양식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내부단청과 벽화는 회화성이 돋보이는 빼어난 작품으로 건축 당시의 원형이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다. (안내문, 청송 대전사,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송  대전사,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