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초상 (보물 1215호)

고려말 성리학자 목은 이색(李穡)의 초상화(보물 1215호)이다. 관복차림과 평상복차림의 그림이 있었는데 현재는 관복차림 초상화만 전해내려오고 있다. 현재 4본 5점의 초상화가 전해오는 모두 원본을 보고 옮겨 그린 것이다. 목은영당본은 경기도 연천군 마전영당에 있던 것을 옮겨 그렸는데 작은 소본(小本)과 큰 그림인 대본(大本)이 있다. 소본은 1624년에 그린 것으로 반신상이 남아 있으며 대본은 1711년에 다시 옮겨 그려 임강서원에 모셨던 그림이다. 조선후기에 옮겨 그린 모사본이지만 당대 뛰어난 화가의 수준높은 그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이색 초상, 목은영당본 소본, 작가미상, 조선 18세기, 비단에 채색, 보물 1215호>

이색(李穡, 1328~1396)이 이 오사모(烏紗帽)와 당홍색 단령(團領)을 착용하고 서대(犀帶)를 한 반신상이다. 이색은 이제현(1287~1367)의 문인으로 1343년 원나라 국자감의 생원이 되어 성리학을 연구했다. 이 초상은 필선 위주로 얼굴을 표현하고 선염이 거의 없는 고식이다. 사모 높이가 평탄하고 좁고 긴 양각이 아래로 처져 있으며 단령의 깃이 좁은 여말선초의 상복(常服) 차림을 보여준다. 이사의 초상은 여러 차례 이모되었는데 여말선초의 초상화법과 양식을 보여주는 점에서 가치를 지닌다. 족자 장황의 뒷면 하단에는 다음과 같은 화기가 적혀있다.
“마전영당(마전은 지금의 경기도 연천군 안에 있던 고을이름)의 구본을 기묘년 3월에 다시 꾸민다. 옛 족자에 후학 허신이 쓴 찬문이 있다. 화백 최근배에게 부탁하여 이 본을 따라 정성것 3본을 그려 덕산 누산, 장단의 오이릉, 평산의 영귀사에 각각 봉안한다.”  (안내문, 중앙박물관특별전, 2019년)

보물1215호 02-20210321
<이색초상, 목은영당본 대본>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특별전,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